편집 : 2020.8.12 수 11:37
> 뉴스 > 환경/문화
   
'4대강' 첫 삽 11년째, 낙동강에 또 녹조...수문 개방 안하나 못하나
환경부·수공 대구 토론...영남권 환경단체 "대통령 공약 이행" / "자료 부족, 일부 반발"
2020년 07월 17일 (금) 21:27:25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hsg@pn.or.kr
 
이명박 정부의 4대강사업 첫 삽을 뜬 지 11년째 낙동강 보에는 올해도 어김없이 녹조가 찾아왔다. 

대구지방환경청과 낙동강유역환경청에 17일 확인한 결과, 낙동강 전체 8개 보 중 지난 6일 창녕함안보 하류에서 조류경보 '경계' 단계가 발령돼 11일째 유지되고 있다. 앞서 6월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가 격상됐다. 강정고령보 상류에서는 지난 4월 16일부터 한 달 가까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가 해제됐다. 남조류가 있는 녹조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 마이크로시스틴을 발생시켜 환경오염 우려가 있다.
 
   
▲ 지난 6월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류인 우곡교 부근에서 녹조 현상이 발생했다 (2020.6.26) / 사진 제공.경북 고령 주민 곽상수씨
 
   
▲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류 우곡교 부근에 발생한 녹조 현상 (2020.6.26) / 사진 제공.경북 고령 주민 곽상수씨
 
문재인 대통령의 '4대강 보 전면개방'이라는 대선 공약 이후 일부 구간에서 개방이 진행됐다. 하지만 낙동강에서는 2018년 일부 구간에서 한시적으로 보를 연 뒤 현재는 개방된 곳이 한 곳도 없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이와 관련해 지난 16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 인터불고대구에서 '낙동강 물환경관리 방안 토론회'를 열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주대영 대구지방환경청장, 민경석 한국물기술인증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낙동강 녹조 해결 방안을 논의하는 게 목적이다.

패널들은 수년 째 발생하는 녹조 원인에 대해 수온이나 농경지 오염원 등을 지적했다. 보와 관련한 지적은 적었다. 때문에 보 상시 개방과 관련해서는 이렇다 할 긍정적인 입장을 내지 않았다.
 
   
▲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낙동강 물환경관리 방안 토론회'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0.7.16)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 '낙동강 물환경관리 방안 토론회'가 시작되기 전 "낙동강의 모든 수문을 개방하라" 요구하는 환경단체들 (2020.7.16)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김연주 대구환경청 상수원팀장은 "남조류는 주로 수온과 일사량이 높을수록 증가하지만 기상 여건은 인위적 제어가 곤란하다"며 "남조류의 영양분인 영양염류의 유입을 막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종현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물관리처장은 "하천 변에 마을 농경지가 집중돼 오염원의 밀도가 높고 하수처리율도 낮은 것이 녹조 발생 원인"이라며 "하수처리율이 낮은 곳들을 대상으로 공공하수처리시설을 도입하고 지역 저수지를 이용해 하천이 마르는 건천화 현상을 막겠다"고 했다.

토론장 밖에서는 환경단체들이 "8개 보 전면 상시 개방"을 요구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부산환경운동연합·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등 8개 영남권환경단체는 이날 호텔 인터불고대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권 주민 1,300만명의 상수원인 낙동강에 녹조를 일으킨 주범은 4대강 보"라며 "녹조를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은 보 개방"이라고 주장했다. 또 문 대통령을 향해 "2018년 말까지 4대강 민관합동 조사평가단을 꾸려 전국 4대강사업 16개 보에 대한 처리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낙동강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위한 수문 개방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토론회에 대해서는 "수문 개방은 언급조차 하지 않고 있다"면서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해 지금부터 수문 개방을 논의하라"고 촉구했다.
 
   
▲ '낙동강 물환경관리 보개방이 답이다' 기자회견 (2020.7.16)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 발언하는 김수동 안동환경운동연합 의장 (2020.7.16) / 사진.평화뉴스 한상균 기자
 
김수동 안동환경운동연합 의장은 "4대강 보 때문에 낙동강은 매년 녹조라떼, 녹조범벅이 된다"며 "지난해 보를 잠시 개방했을 때 조류수는 눈에 띄게 감소했다. 정부는 개방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여전히 보를 개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모니터링 자료가 부족하다는 이유다. 환경부 4대강평가조사단 한 관계자는 "전반적인 모니터링을 위해선 4계절 내내 보를 열어 데이터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하지만 농번기에 보를 개방하면 낙동강 인근에 농사를 짓는 주민들에게 영향이 갈 수 있어 주민들이나 지자체에 협조를 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4대강사업' 훈포장 TK 수여자들의 면면· 수공 새사장 후보에 '4대강사업 찬동인사' 논란
· 낙동강 최상류 영주댐, 담수 중인데 늦가을 '녹조 현상'...왜?· 낙동강 상류 4대강 수문도 6년만에 열린다..."개방기간 늘려야"
· 10년새 바뀐 TK 4대강사업 여론 "찬성" 60%→"해체·개방" 75%· 낙동강 '녹조' 수질예보제 이후 역대 최악
· 녹조·유해물질에 시름 앓는 낙동강..."수문부터 열어야"· 낙동강 최상류 영주댐, 3년째 녹조에 흑색현상..."기능상실, 철거"
· 수문개방 6개월, 계곡물이 흐르는 금강과 '시궁창'이 된 낙동강· 대구 달성군의 기이한 생태탐방로...희귀동식물 보고에 조명·음악까지
· '통합 물관리' 환경부, 현장 확인도 주민 설득도 미숙했다· 낙동강 최상류, 영풍석포제련소 이물질 수 십톤 유출
· 갇힌 물줄기, 닫힌 보에서 '4대강 독립'을· 낙동강 '찔끔개방' 1년, 썩은 뻘밭에 깔따구만..."수문 더 열어야"
평화뉴스 한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