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3 금 20:28
> 뉴스 > 정치/경제
   
경북대병원, 입원환자 10명 중 7명은 한달 이상 기다렸다
[국정감사] 4주 이상 본원 입원대기 환자, 4년간 5만3천여명, 전체의 75%....서울대병원은 25.7%
2017년 10월 23일 (월) 09:39:26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 경북대병원 응급실 내 수납창구 / 사진. 평화뉴스

경북대학교병원 본원에 입원한 환자 10명 가운데 7명은 한달 이상 기다려 입원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곽상도 위원(자유한국당, 대구 중구·남구)이 경북대병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 동안 경북대병원 본원에 입원한 환자 7만796명 중 4주 이상 기다려 입원한 환자 수가 5만3,103명, 무려 75%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해 평균 1만3,275명이 이 병원에 입원하기 위해 한달 이상 기다린 셈이다.

반면, 최근 4년간 1주일 안에 입원한 환자 수는 2,664명, 3.8%에 그쳤다.

경북대병원 본원의 최근 4년간 입원대기 기간을 보면, 4주 이상 입원대기 환자가 75%인 5만3,103명으로 가장 많았고 ▲2~4주 이내 입원대기 환자는 21.2%, 1만 5,029명 ▲1주 이내 입원대기 환자는 3.8%인 2,664명(3.8%)였다. 지난 2016년 기준으로 ▲입원대기 4주 이상이 70.0%인 10,416명으로 가장 많고 ▲2주~4주이내가 25.3%인 3,755명 ▲1주 이내가 4.7%인 696명 순이었다.

경북대학병원 본원 입원대기 환자 비율(단위: 명, %)
   
▲ 자료. 곽상도 의원실

그러나, 지난해 기준으로 서울대학교병원은 4주 이상 입원대기 환자 비율이 25.7%, 2~4주 이내 입원 대기 환자 비율이 27.6%, 1주 이내는 46.6%였다. 또 경상대학교병원, 충북대학교병원 경우에는 1주 이상 대기하는 환자는 없었으며, 강원대학교병원은 입원대기 환자 자체가 없었다.

곽상도 의원은 "대구경북 환자들이 경북대병원의 우수한 의료진에게 제대로 된 치료를 받고 싶어도 한달 이상 기다리다 결국 서울의 Big 5 대형병원으로 가는 게 현실"이라며 "입원대기기간 중 증상이 악화되는 환자도 있는만큼, 만성질환자의 경우 협력의료기관으로 전원을 한다거나 병실배정 프로세스 개선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23일 밝혔다.
     관련기사
· 칠곡경북대병원 발주 건설현장, 53명 '부당해고' 집단 진정· 대구의료원장 첫 인사청문회, 수익성과 공공성 두고 공방
· 경북대병원 과다진료비 사상최대...4년간 6천여만원 더 받아· 경북대 2순위 총장에 쏟아진 '청와대 개입' 의혹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