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8 월 12:36
> 뉴스 > 언론/미디어 | 매체비평/언론개혁
   
'오차범위 내' 지지율에 순위 매긴 8개 신문, '신문윤리 위반'
[신문윤리] 매일신문·영남일보·경북일보·경북매일·부산일보·전남매일·충청투데이·서울신문
오차범위 내 '앞섰다', '1위', '박빙선두', ' 順', 부등호(>)..."선거여론조사보도준칙 위반"
2018년 03월 08일 (목) 16:08:53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여론조사의 '오차범위 내' 지지율에 순위를 매겨 보도한 일간신문들이 한국신문윤리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2018년 2월 기사 심의에서 전국 일간신문의 기사 74건과 광고 60건에 대해 각각 '주의' 결정을 내렸다. 이 가운데 대구경북에 본사를 둔 <매일신문>, <영남일보>, <경북일보>, <경북매일>, 부산의 <부산일보>, 광주의 <전남매일>, 대전의 <충청투데이> 등 지역신문 7곳과 전국일간지 <서울신문>을 포함한 8곳이 오차범위 내 결과에 순위를 명시했다는 이유로 '주의'를 받았다.

이들 8개 신문은 모두 2018년 1월 2일자 신년호에 6.13지방선거의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후보들에 대한 여론조사를 보도하면서, 오차범위 내에 있어 순위가 명확하게 가려진 것으로 볼 수 없는 지지율에 대해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매일신문), '1위에 올랐다'(경북일보), '...순이었다'(부산일보), '박빙선두'(경북매일) 같은 표현으로 순위를 명시했다.

또 제목에 '○○○>△△△'처럼 부등호(>)를 넣어 순위가 가려진 것 같이 강조(경북일보·매일신문·충청투데이)하거나, '○○○ 10.7%, △△△8.9%'처럼 오차범위 이내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고 수치만 나열한 제목(영남일보)들도 모두 '선거여론조사보도준칙' 위반의 불명예를 안았다.

   
▲ <매일신문> 2018년 1월 2일자 4면 / (오차범위 내 지지율에 '앞서' 명시, 신문윤리 위반)
   
▲ <영남일보> 2018년 1월 2일자 2면(오차범위 내 지지율에 '順' 명시, 신문윤리 위반)
   
▲ <경북일보> 2018년 1월 2일자 4면(오차범위 내 지지율에 부등호(>) 명시, 신문윤리 위반)
   
▲ <경북매일> 2018년 1월 2일자 1면(오차범위 내 지지율에 '선두' 명시, 신문윤리 위반)


'선거여론조사보도준칙' 위반으로 '주의' 받은 기사(모두 1월 2일자 신문)

<매일신문> 1면 「"시장 출마 안 한다"는 김부겸, 모든 대결 압도」 제목의 기사,
- 4면 「경북도지사 다자구도·한국당 내 지지도 이철우 앞서」,
- 6면 「민주당 28.1%>한국당 26.0%…대구서 정당지지도 앞서/자유한국당, 정당 지지도에서 근소한 차이로 1위」 기사와 제목,
<영남일보> 3면 「강은희 10.7% 김사열 8.9% 홍덕률 8.4% 김태일 8%」,
- 5면 「이철우<15.2%>, 한국당 후보 중 적합도 1위…박명재<10.7%>-김광림<10.1%>-남유진<8.9%> 順」기사와 제목
<경북매일> 1면 「이철우<경북 지사>, 박빙 선두…김부겸<대구 시장>, 권영진 제쳐」 기사와 제목
<경북일보> 4면 「43.6% ‘잘 모름·적합 후보 없음’…안상섭>임인배>이경희 순」 기사와 제목
<부산일보> 1면 「경남지사 후보 선호도 김경수-안상수-노회찬 順」 기사와 제목
<전남매일> 1면 「광주시장, 이용섭·박주선 선두 질주/전남지사, 장만채·주승용 우위 선점」 기사와 제목
<충청투데이> 4면 「이춘희>조관식>최민호>고준일/이 46.7%·당 후보 조사서도 1위/조 7.0%>최 6.4%>고 4.7% 순」 제목


매일신문은 이들 기사와 별도로, 지난 1월 8일~10일자 기초단체장 여론조사 보도 3건에 대해서도 '오차범위 내 결과에 순위를 명시했다'는 이유로 신문윤리위로부터 '주의'를 받았다.

현행 선거여론조사보도준칙은 '오차범위 내 결과'에 대해 순위를 매기거나 서열화 하지 않고 "경합"이나 "오차범위 내에 있다"고 보도하도록 하고, "조금 앞섰다"거나 "1,2위를 차지했다"는 등의 표현을 쓰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선거여론조사보도준칙 제16조(오차범위 내 결과의 보도) ①미디어는 후보자나 정당의 지지율 또는 선호도는 신뢰구간에 따른 표본오차를 감안해 보도해야 한다. ②지지율 또는 선호도가 오차범위 안에 있을 경우 순위를 매기거나 서열화하지 않고 “경합” 또는 “오차범위 내에 있다”고 보도한다. ③위 경우 “오차범위 내에서 1, 2위를 차지했다”거나 “오차범위 내에서 조금 앞섰다” 등의 표현은 사용하지 않는다. ④위 경우 수치만을 나열하여 제목을 선정하지 않는다.


한편,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매월 기사와 광고 등에 대해 심의한 뒤, 이에 따른 조치 사항을 해당 언론사에 통보하고 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심의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현행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운영규정' 9조는 "같은 규정 위반으로 1년 동안 3회 이상 경고를 받고도 시정하지 않는 경우 윤리위원회는 1천만원 이하의 과징금을 부과, 징수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특정 후보만 부각, '오차 내' 여론에 순위..."불공정 선거보도"· '보도불가' 여론 보도하고 '오차 내' 여론에 순위 매기고...
· '해명·반론' 기회 주지 않은 기사의 '신문윤리 위반'· 욕설악플·엽기살인...여과 없이 보도한 '선정적 기사'
· 매일신문-TBC 여론조사 '인용 공표·보도 금지' 결정· 특정지역 배제한 경북 여론조사 '인용 공표·보도 금지'
· '보도불가' 여론 보도하고 '오차 내' 여론에 순위 매기고...· '공표·보도불가' 여론조사 30건, 법 위반자는 '언론사' 최다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