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6 월 15:58
> 뉴스 > 정치/경제
   
대구 기초의회 '양강' 구도에도 의장단은 '한국당 5곳' 독점 예상
남·북·달성군, 의장·부의장 싹쓸이...중·달서구도 '한국당' 가져갈 듯
김희섭 수성구의원, 대구경북 최초 민주당 '의장'...동·서구는 민주당 '부의장'
2018년 07월 05일 (목) 23:54:20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대구 기초의회가 '양강' 구도가 됐지만 의장단은 여전히 한국당이 대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5일 대구 8개 기초의회에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의장단을 선출한 5곳(서구·남구·북구·수성구·달성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장단(의장·부의장)으로 선출된 곳은 수성구·서구의회 두 곳이다. 남구·달성군의회에서는 모두 한국당 의원들이 싹쓸이했고, 북구의회는 상임위원장 배분을 두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다 민주당 의원들의 보이콧으로 한국당이 의장단을 모두 가져갔다.

   
▲ 기초의원 지역구 당선자 수 / 출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
   
▲ 기초의원 비례대표 당선자 수 / 출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

나머지 3곳 가운데 민주당 의장단 구성이 예상되는 곳은 동구 1곳 뿐이다. 중구·달서구의회에서도 민주당 의장단 가능성이 열려있지만 다수를 차지한 한국당 벽에 막힐 가능성이 높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전체 기초의회 의석 114석 가운데 민주당에서 50석(지역구 50, 비례 5)을 차지하면서 사실상 '양강' 구도가 됐지만 의장단 구성에는 여전히 한국당 독점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수성구의회 의장에는 민주당 김희섭(59.재선) 의원이, 부의장에는 한국당 최진태(58.재선) 의원이 각각 단독 입후보해 무기명 투표 결과 최종 선출됐다. 대구·경북에서 민주당 소속의 기초의회 의장이 나온 것은 2006년 기초의원 정당공천제 시행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수성구의회는 민주당 10명, 한국당 9명, 정의당 1명으로 대구 기초의회 가운데 유일하게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한 곳이다.

서구에서는 재선인 한국당 조영순(60) 의원이 재투표 끝에 같은 당 3선 김진출(66) 의원을 누르고 의장에 선출됐고, 민주당 오세광(44.재선) 의원이 11표 중 6표를 얻어 한국당 홍병헌(60.재선) 의원을 꺾고 부의장 자리에 올랐다. 서구의회는 한국당 6명, 민주당 4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다.

   
▲ (왼쪽부터) 김희섭 수성구의회 의장, 오세광 서구의회 부의장, 노남옥 동구의원

남구의회에서는 재선인 홍대환(62.한국당) 의원과 이정숙(49.한국당) 의원이 각각 의장과 부의장 자리를 차지했다. 달성군의회에서는 한국당 최상국(64.초선) 의원이 같은 당 구자학(59.재선) 의원과 경합에서 두 번의 투표에서 동률을 얻어 연장자로 의장 자리에 올랐다. 부의장은 한국당 서도원(58) 의원이 민주당 이대곤(58) 의원을 누르고 부의장에 선출됐다.

북구의회 의장에는 3선인 한국당 이정렬(61) 의원이 선출됐다. 그러나 전체 20명 중 과반(11명)을 차지한 한국당이 상임위원장 5곳을 모두 가져가려 하면서 회의가 5일 오전부터 10시간이나 중단됐다. 밤 9시쯤 회의가 재개됐지만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고 민주당이 보이콧에 들어가면서 한국당 단독 투표로 재선인 신경희(56.한국당) 의원이 부의장에 뽑혔다.

아직 선거를 치르지 않은 3곳(중구·동구·달서구) 가운데 동구의회는 정당간 합의를 통해 의장에는 한국당 오세호(60) 의원이, 부의장에 민주당 노남옥(57.재선) 의원을 사실상 확정했다. 두 사람은 오는 9일 임시회에서 최종 선출된다.

   
▲ 김희섭 수성구의회 의장이 임시회 폐회를 선언하고 있다(2018.7.5)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나머지 2곳에서도 한국당이 의장단을 독식할 가능성이 크다. 한국당 4명, 민주당 3명으로 구성된 중구의회의 경우, 의장에는 3선인 한국당 오상석(46) 의원이 유력하다. 그러나 부의장 자리를 놓고는 민주당은 부의장 포함 상임위원장 1석을, 한국당은 1석 밖에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중구의회는 오는 6일 임시회를 열고 의장단을 선출할 예정이다.

달서구의회 의장 선거에는 3선인 한국당 김화덕(55), 최상극(59) 의원이, 부의장에는 재선인 민주당 이성순(60) 의원과 한국당 김인호(60) 의원이 후보로 출마한 상태다. 달서구의회는 오는 9일 임시회를 열고 무기명투표를 통해 의장단을 선출할 예정이다. 그러나 전체 24석 중 한국당 13명, 민주당 10명, 바른미래당 1명 등으로 구성돼 있어 다수를 차지하는 한국당 의장단 싹쓸이가 예상되고 있다.

     관련기사
· 대구 민주당 기초의원 50명 당선...풀뿌리 의회, 독점에서 양강으로· 대구 민주당 지방의원 당선자 전원, '장애인차별금지조례' 약속
· "다 가져가야만 했냐"...대구 민주당 청년 구의원의 '한국당' 성토 생중계· '12년간 후보 1명' 민주당, 이번엔 '남구 기초의원' 4명 출마
· 대구 민주당, 광역·기초의원 비례후보 최대 18명...4년 전 3배· 민주당, 대구 기초의회 44곳 중 최소 40곳 '당선 유력'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