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9:33
> 뉴스 > 지역사회
   
최저임금 인상, 동성로 사장님·직원들의 서로 다른 생각
편의점·식당 주인 "지금도 시급 겨우, 인건비 감당 안돼...앞으로 문 닫는 편의점 많아질 것"
직원 "더 올려야...시간 줄거나 일자리 잃을까 걱정" / 노동계 "기업 갑질과 불공정 정리부터"
2018년 07월 17일 (화) 16:11:54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7,530원)보다 10.9%(820원) 오른 시간당 8,350원으로 정해졌다. 전년도 14.6%이어 2년 연속 10%대의 인상률을 기록하자 영세 자영업자들은 "인건비 감당이 안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본사와의 가맹 계약에 따라 24시간 의무적으로 영업해야 하는 일부 편의점 점주들은 인건비 부담으로 '폐업'까지 고려하는 상황이다. 때문에 직원 근무시간을 줄이거나 자신이 직접 근무하는 사장님도 있다. 반면, 대부분의 아르바이트 직원들은 최저임금 인상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인건비 상승이 '고용 절벽'으로 이어질 수 있어 동시에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영업 중인 대구의 한 편의점(2018.7.16.중구 삼덕동)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지난 16일 오전 중구 삼덕동의 한 편의점 점주 한모(65)씨는 익숙하게 손님들을 맞았다. 그만둔 직원 대신 평일 오전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하루 12시간씩 일한지 넉 달 가까이 됐다. 지출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인건비를 감당하기 어려워서다. 그러나 가맹비에 임대료, 직원들 월급까지 주고나면 남는 돈은 월 150~200만원 남짓이다. 그는 "올해 시급도 겨우 맞췄는데 정말 해도 너무하다"며 "사장님 소리를 들지만 알바생보다도 못한 월급을 가져간다"고 하소연했다.

대구 도심 판복판인 '동성로' 사정도 마찬가지다. 유동 인구가 많은만큼 직원을 그만큼 더 고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평일 2명, 주말 3명의 아르바이트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점주 김원재(51)씨는 "최저임금이 또 오르면서 내년엔 100만원정도 더 부담할 것 같다"며 "앞으로 문닫는 편의점이 많아질 것이다. 나도 계약만 끝나면 장사를 접으려 한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은 '편의점'뿐만 아니다. 약령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홍모(68)씨는 "점심·저녁 2~3시간씩만 홀 서빙 파트타임 직원을 두고 있다"며 "줘야하는 월급도 올랐지만 주휴·추가수당까지 챙겨야하고, 월 임대료도 3년새 100만원가까이 오르면서 정말 남는게 없다"고 했다. 중앙로 일대 중식당 사장 A씨도 "인건비 때문에 주말에는 온가족이 나와 일하지만 힘들다"고 했다.

   
▲ 대구의 한 편의점 아르바이트 직원이 일을 하고 있다(2018.7.16)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반면,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은 최저임금 인상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1만원이 안되는 점에 대해서는 "아쉽다"고도 했다. 동성로 화장품 가게 직원 양모(22)씨는 "1만원까지 안돼 아쉽지만 8300원이라도 돼 그나마 다행"이라며 "2020년엔 더 오르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나 근무시간이 줄거나 일자리를 잃을 우려도 있다. 편의점에서 일하는 강민주(29)씨는 "하루 9시간 일하다 지금은 반으로 줄어 4~5시간씩 일하고 있다"며 "수당을 안주려는 꼼수 같다"고 말했다. 동성로 카페 직원 정지유(30)씨도 "사장님이 월급 줄때마다 우는소리를 한다"며 "어느정도 이해는 하지만 더 이상 안뽑는다고 할까봐 걱정"이라고 털어놨다.

   
▲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대구 노동계 기자회견(2018.7.16.수성구 범어동) / 사진.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와 관련해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는 16일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상폭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며 "더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인상률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2010년 최저임금 1만원' 공약 실현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재식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장은 "높은 임대료, 비싼 수수료와 가맹비 등 대기업·자본의 갑질 횡포가 정리되지 않는다면 이런 문제는 계속 될 것"이라며 "정부는 하루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희정 성서공단노조 위원장도 "최저임금 1만원은커녕 산입범위 확대로 노동자들을 기만하고 있다"며 "노동존중을 약속한 정부가 해선 안되는 일"이라고 규탄했다.

     관련기사
· 식비·상여금 '최저임금' 포함...대구 노동계 "파기 안하면 총파업"· 대구 진보정당 후보들 "최저임금 개악 민주당·한국당 심판"
· 최저임금 15% 올랐는데...'성서공단' 임금 인상률은 3.2%· 신세계, 노동시간 단축에 TK 이마트 노동자들 "꼼수" 반발
· 대구 노동계, 임대윤 캠프 농성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중단"· 식비·상여금 '최저임금' 포함...대구 노동계 "파기 안하면 총파업"
· 대구시,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논란· 내년 최저임금 7,530원...국민 55% "적정하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