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22 월 13:56
> 뉴스 > 교육/노동
   
포스코, '노조 와해' 논란...국정감사에서 다룬다
추석 연휴 기간 사내 인재창조원에서 '노조 무력화 대책 수립' 의혹...노조 "증거 확보·부당노동행위"
추혜선 의원 "악의적 선동·단톡방 사찰, 국감에 회장 증인 신청" / 사측 "일상 업무...문건 탈취당해"
2018년 09월 27일 (목) 19:18:5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포스코(POSCO)가 30여년만에 새로 생긴 노동조합을 와해하려했다는 의혹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노조에 대한 악의적 선동, 1,700여명 카카오톡 직원 단체 채팅방 사찰 등의 내용이 담긴 문건을 노조가 입수해 공개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노조는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에 생긴 새 노조를 사측이 "음해, 와해시키기 위한 공작이 드러났다"며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은 이에 대해 국정감사에서 따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추 의원은 포스코 회장 등을 증인으로 출석 신청했다.

27일 노사 양측에 따르면, 앞서 추석 연휴가 시작된 23일 포스코 사내 인재창조원에서 노무협력실 직원들과 노조(민주노총 전국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인사들이 마찰을 빚었다. 당시 인재창조원에서는 노무팀 인사 3명이 일을 하고 있었다. 노조는 이 업무와 관련해 수상하다는 제보를 받고 확인 차 현장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노조 인사들은 "노조 와해 논의 문건, 금속노조 음해 준비를 위한 괴문서, 친(親)회사 측 노조 지원책 등 온간 부당노동행위가 적힌 문건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 포스코 홈페이지
   
▲ 전국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홍보 웹포스터 / 사진.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노무팀 인사들은 "올바른 노사 문화를 만들기 위한 일상 업무 현장에 노조 인사들이 무단으로 들어와 직원들을 폭행하고 문서와 수첩을 들고 달아났다"며 이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다. 노조 측 인사 2명은 경찰에 체포됐고 나머지 3명은 경찰 조사만 받았다. 현재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다.

전국금속노조 포스코지회(지회장 한 대정)와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이와 관련해 지난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에 대한 악의적 선동, 단체 카톡방 사찰, 노조 가입 방해 등 포스코의 노조 와해 증거를 확보했다"며 "정당한 노조 활동을 막는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라고 지적했다. 때문에 추 의원은 "이번 국감장에 포스코 회장을 불러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사측 주장대로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라면 왜 해당 문건에 '노동운동의 정치세력화 우려', '강성노조 부작용', '현대제철 현장 노무지휘 실태', '대립적 노사관계가 국제경쟁력 발목을 잡는다는 IMD 보고서', '경영진 비리 의혹 제기에 대한 엄정대처 필요', '회사 투자 실패에 대한 일반화 경계' 등 하나 같이 부정적 이미지로 노조를 표현한 문서만 작성했냐"며 "이번 일은 경영진 지시 업이 불가능하다. 해명하고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금속노조(위원장 김호규)도 27일 성명서에서 "포스코는 아직 정신을 못차리고 있다. 무노조 경영은 더 이상 용인될 수 없다"며 "시대착오 부당노동행위 대신 자유로운 노조 활동 보장"을 요구했다.

   
▲ 금속노조 포항지부의 '포스코 노조 가입' 발표 기자회견(2018.9.11) / 사진.금속노조 포항지부

반면 사측은 "와해 공작은 없었다. 올바른 노사 문화 확립을 위한 일상 업무"라며 "오히려 노조가 문서를 탈취하고 불법 촬영을 했다. 경찰 수사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27일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사 활동은 모두 적법해야 한다. 직원들이 불법 행동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노조가 왜 무리한 행동을 했는지 따져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 노조는 지난 17일 정식 출범했다. 앞서 1988년 노조가 있었으나 사측과 정권에 의해  와해된 이후 30여년 만이다. 현재 노조는 사내 각종 갑질, 부당노동행위, 산업재해 은폐, 인권침해, 비리 경영 행위 등 불법 행위에 대한 제보(www.pksteel.kr)를 받고 있다. 또 노조는 오는 28일 포항·광양 포스코 노동자 공동 선전전을 처음으로 진행한다. 포항제철소는 포스코 정문, 1문, 3문에서 오전 7시부터, 광양제철소는 포스코 제철 1문 사거리에서 오전 6시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무노조' 포스코, 30년만에 새 노조..."군대식 기업문화 청산"· '무노조' 80년 삼성전자, 구미에도 노조 결성...전국 2번째
· '삼성전자 콜센터' 상담원들, 대구에서 첫 노동조합 출범· 삼성전자 '콜센터' 상담원만 직고용 전환 배제..."파업 검토"
· 대구, 일하다 숨진 노동자 2백여명...숨겨진 더 많은 '산업재해'· '해명·반론' 기회 주지 않은 기사의 '신문윤리 위반'
· 포스코, 일하다 숨진 협력업체 노동자만 6년새 10명· 장례 미룬 포스코 유가족들 "매뉴얼만 지켰어도...진상 규명"
· 질소밸브 열리고 안전 장치 없었던 포스코, '총체적 부실' 의혹· 포스코, 법 위반 731건 적발...과태료 5억 부과·검찰 송치 예정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