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21:54
> 뉴스 > 지역사회
   
비 피하고 보자?...대구 지방의회 국내외 연수 줄줄이 취소·보류
북구의회 제주도 국내연수, 달성군의회 베트남 해외연수 "계획 취소" 결정
대구시의회와 6개 기초의회도 무기한 연기 "올스톱...입도 뻥긋 안해"
민주당 일부 지방의원들 '해외연수 영구 불참' 검토
2019년 01월 16일 (수) 18:17:25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경북 예천군의회 해외연수 추태 여파로 대구 지방의회도 줄줄이 국내외 연수를 취소하거나 보류했다.

16일 대구시의회와 대구지역 8개 기초의회에 확인한 결과, 2019년도 해외연수나 국내연수를 계획하고 있는 지방의회는 한 곳도 없었다. 대구시의회는 통상 1월에 몰려있던 해외연수 계획을 무기한 미뤘다. 상임위 별로 일정을 짜 이맘때쯤 해외로 떠나지만 올해는 어떤 상임위도 일정을 잡지 않고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시의회 한 상임위원장은 "예천 사태로 연수의 연자도 입도 뻥긋 안한다"며 "국민과 언론이 눈에 불을 켜고 있어 잘못 가면 큰일 난다. 상반기는커녕 올해 연수도 어렵다"고 했다. 또 "일단은 자성하는 분위기"라며 "당분간 누구도 연수 얘기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 "깡패냐 군의원이냐. 전원 사퇴하라" 민주당 집회 / 사진.민주당 영주문경예천지역위원회

북구의회와 달성군의회는 최근 계획된 연수 일정을 아예 접었다. 북구의회는 조만간 제주도로 국내연수를 떠날 예정이었다. 제주 영리병원 탐방 등 일정을 세우고 여행사도 정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이 불참하겠다고 통보하고 여행사에서도 부담감을 보이자 지난 15일 취소 결정을 내렸다. 북구의회 한 의원은 "일단은 비를 피하고 보자는 게 중론"이라며 "그 동안 막무가내로 떠나던 해외연수와 관련해 개선책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는 측면에서 보면 예천군의회가 큰일(?)을 했다"고 자평했다.  달성군의회도 2월 베트남 해외연수를 취소했다. 예천군의회 사태와 관련해 내부 회의를 거친 결과 다수결로 취소시켰다. 한 달성군의원은 "예천군의회가 물의를 일으킨 상황에서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대구 6개 기초의회도 무기한 보류나 무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구의회는 지난해 2월에 해외연수를 떠났지만 올해 전체 의원 간담회에서는 연수와 관련해 어떤 일정도 논의하지 않아 현재까지는 계획을 잡지 않고 있다. 한 중구의원은 "같은 기초의원으로서 예천 사태에 통감하며 당분간은 연수를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동구의회도 연수 계획을 정하지 않았다. 한 동구의원은 "잘짜서 잘 다녀오면 문제가 없는데 현재는 가는 것만으로 문제가 되니 쉬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구의회는 지난 15일 전체 의원 간담회를 열었지만 연수 일정과 장소 등을 놓고 논의하다가 무기한 보류했다. 한 서구의원은 "예천군의회 사태가 보류에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 "적어도 상반기에는 어렵다"고 했다. 남구의회도 일부 의원들이 개별 연수를 고심하고 있지만 의회나 상임위 차원에서 진행 중인 연수 논의는 없다. 수성구의회도 아직까지 어떤 연수 계획도 정하지 않고 있다. 한 수성구의원은 "몇 달 뒤 분위기가 어떠냐에 따라 연수 여부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달서구의회는 오는 19일 전체 의원 간담회에서 연수 여부를 논의하지만 현재 내부 분위기는 무기한 보류 쪽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한 달서구의원은 "취지가 좋든 나쁘든 현재는 연수 관련 논의가 올스톱됐다"며 "일단은 보류하고 연수 자체에 대한 내부 토론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 대구시의회와 대구 8개 기초의회의 의원 1인당 해외연수 예산 / 자료.정의당 대구시당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16일 오후 '지방의원 공무 국외연수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민주당은 조만간 연수에 대한 개선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 일부 민주당 대구지방의원들은 '국내외 연수 영구 불참'을 검토한 뒤 조만간 따로 기자회견이나 성명을 낼 계획이다.
     관련기사
· 예천군민들, 108배·농성 "전원 사퇴" 분노에도 버티는 의원들· TK 민주·한국당 의원들 추태...성매매 여성 비하에 접대 요구
· "배지 다 떼라"...폭행·접대부 예천군의회에 민심 폭발· 인권위, '폭행·막말' 대구경북 지방의회 대상 첫 인권교육
· 대구 북구의회, '관광성' 해외연수· 대구 동구의회 '관광성 해외연수' 논란
· "목적 없이" 세금으로 '외유' 떠나는 구의원들· 대구 기초의회, 줄줄이 관광지로 '해외연수'
· 대구 기초의회의장단, 수 년간 세금으로 '외유·선물' 논란· 대구 기초의회의장단, 이달 외유 계획 '전면 취소'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