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7 월 15:52
> 뉴스 > 지역사회
   
'대프리카' 쪽방촌 주민들, 폭염 피해 국가인권위에 진정
대구 50대 쪽방 주민 2명·시민단체, 보건복지부 장관.권영진 시장 대상으로 진정
"재난 수준의 폭염으로 7년간 피해자 390명...주거빈곤층에 대한 생존권 침해, 대책 절실"
2019년 06월 11일 (화) 16:56:44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2010년 8월 대구 북구 칠성동 한 여인숙 주민이 더위를 피해 마당으로 나왔다 / 사진.평화뉴스
   
▲ 2012년 8월 대구 서구 원대동 쪽방 주민이 대야에 물을 받아 더위를 견디고 있다 / 사진.평화뉴스
   
▲ 2015년 8월 대구 중구 대신동 쪽방 주민이 선풍기 없이 방에서 땀을 흘리고 있다 / 사진.평화뉴스

또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가 돌아오고 있다.

체온을 넘나드는 폭염 시즌을 앞두고 선풍기나 에어컨 등 냉방기 하나 없이 맨몸으로 대구지역의 더위를 견뎌야 하는 주거빈곤층들은 걱정이 태산이다. 이와 관련해 대표적 주거취약지인 대구의 쪽방촌 주민들이 생존권 침해를 주장하며 국가인권위원회에 폭염 대책을 촉구하는 진정을 냈다.

대구 중구 북성로 쪽방촌 주민 정모(53)씨와 남구 대명동 쪽방촌 주민 김모(50)씨를 비롯한 서창호 인권운동연대 상임활동가, 유경진 대구쪽방상담소 활동가는 "대구지역에서 매년 발생하는 폭염으로 인해 쪽방 등 주거빈곤층들의 생존권과 인간 존엄성이 침해받고 있다"며 11일 국가인권위 대구사무소(소장 이용근)에 진정서를 접수했다. 피진정인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권영진 대구시장이다.

이들은 ▲인권위에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폭염 대책 수립 권고와 ▲문재인 정부의 폭염특별재난지구 선포 ▲주거빈곤층에 대한 폭염 대책 민관대책기구 설립과 예산 마련 ▲임시거주시설 제공 ▲주거빈곤층들에 대한 폭염 관련 주거 실태·건강권 실태 조사 실시 등을 요구했다.  

   
▲ 쪽방 주민이 폭염 피해를 호소하며 인권위에 진정을 넣었다(2019.6.11)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진정에 앞서 이들은 대구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옥고(반지하·옥상·고시원), 쪽방 등 주거취약계층이 몰린 곳은 환기가 어려운 밀폐구조로 방 온도가 밖보다 높다"며 "고온 등 기상에 따른 피해는 빈부 격차에 따라 달라지기에 폭염 피해는 쪽방 등에 몰렸다"고 주장했다. 또 "폭염은 온열질환에 그치지 않고 사망으로까지 이어짐에도 정부와 지자체의 대책과 예산은 부족하다"며 "폭염은 생존권과 인권 문제로 정부와 지자체가 폭염을 재난으로 바라보고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성로 쪽장촌 주민 정모씨는 "쪽방은 여름철 정부 권고보다 약 5도 높은 실내 기온에서 생활한다"면서 "쪽방 주민에게 대프리카 폭염은 재난 수준으로 두렵기만한 존재다. 대책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7년간 대구의 전체 온열질환자는 385명(2012년 43명, 2013년 33명, 2014년 21명, 2015년 52명, 2016년 38명, 2017년 28명, 2018년 122명), 사망자는 5명(2013년 1명, 2016년 2명, 2018년 2명)이다. 연 평균 48명이 더위로 질환을 겪었고, 0.7명이 숨졌다. 특히 2012년 42명이었던 환자수는 지난해 122명으로 3배 늘었다. 한반도 평균기온이 1910년 23.5에서 2018년 26.5로 3 높아진 결과(국립기상과학원 발표)가 국민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 선풍기 한 대로 버티는 쪽방의 폭염..."주거 대책 절실"· 낮엔 문 잠기고, 야간에 이용 불가...부실한 대구 무더위 쉼터
· 폭염에 대구 쪽방 거주자 절반이 '건강 이상'..."냉방비 지원 시급"· 쪽방촌 사람들의 고된 여름
· 쪽방의 여름..."적응되지 않는 고통"· 이 폭염에 쪽방, 사람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