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3 월 19:12
> 뉴스 > 교육/노동 | 영남대의료원 해고 13년
   
영남대의료원 해고자들 고공농성...청와대에 "복직" 호소
농성 58일째 노조·시민단체 청와대 앞 기자회견 "노무현·이명박·박근혜 정부 걸쳐 노조탄압...진상규명"
2019년 08월 27일 (화) 16:16:09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영남대의료원 74m 옥상에서 고공농성 중인 해고자들(2019.8.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고공농성...청와대에 해결 촉구 기자회견(2019.8.27) / 사진.민주노총대구본부

영남대학교의료원 해고자 고공농성이 두 달째 장기화되자 노조가 청와대에 문제 해결을 호소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민주노총대구본부, 영남대의료원 노조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대의료원 노조파괴로 인해 빚어진 해고자 농성이 장기화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문제 해결에 나서 해고자들이 안전하게 내려오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해고된 지 13년 된 박문진(58.간호사) 전 노조 지도위원과 송영숙(42.간호사) 전 노조 부위원장은 지난 7월 1일부터 대구 남구 영남대의료원 응급의료센터 74m 옥상에서 복직과 노조파괴 진상규명 등을 촉구하며 58일째 농성 중이다. 사측은 대법원에서 정당한 해고라는 판결이 났기 때문에 요구를 들어 줄 수 없다는 입장이고, 노조는 부당해고라며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대구노동청이 제3자 사적조정을 문제 해결 방식으로 제안해 노사가 수용했지만 세부 내용을 놓고 합의하지 못해 진전이 없는 상태다.

특히 노조는 문재인 정부도 고공농성 사태와 관련해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영남대의료원이 노무법인 '창조컨설팅'과 계약을 한 뒤 벌어진 노조파괴 의혹과 관련해 그 시작점이 지난 2006년 노무현 정부 집권기였고, 갈등이 본격화된 2007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하던 시절이라는 지적이다. 또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 걸쳐 학교법인 영남학원과 영남대의료원에서까지 해당 문제가 풀리지 않고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 단체는 "노조파괴에 맞서 항의한 이유로 해고된 여성 노동자 2명이 직장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며 "이 문제는 박근혜 구재단의 영남학원 복귀와 뒤를 봐주던 이들의 합작으로 노동적폐 중의 적폐"라고 주장했다. 또 "사측이 고용한 창조컨설팅은 영남대의료원 노조 파괴 과정을 매뉴얼로 만들어 이명박 정권 때 홍보자료로 만든 곳"이라며 "문재인 정부도 이 문제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기에 사태 해결에 나서야한다"고 요구했다. 요구 사항은 ▲정부 차원의 영남대의료원 노조파괴 진상조사 ▲노조 정상화 ▲해고자 복직 ▲노조파괴 가중처벌법 제정 ▲영남학원 정상화다.

나순자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위원장은 "해고자들이 벌써 두 달 가까이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면서 "영남대의료원이 자행한 노조파괴의 피해 결과기에 정부는 책임있게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오는 9월 4일과 오는 9월 9일~10일 양일, 오는 10월 8일 등 3차례에 걸쳐 영남대의료원에서 해고자 고공농성 사태 해결과 노조파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벌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 고공농성 50일...'하늘 감옥'에서 만난 영남대의료원 해고자들· 폭염 속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37일째..."물·전기 공급 최소한 인권"
· 해고자 고공농성 44일 이어져도...영남대의료원 '사적조정' 또 갈등·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2명, 응급센터 70m 옥상 '복직' 고공농성
·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고공농성 나흘째...노동청장 '사적조정' 제안에도 사측은 "복직 불가"· 영남대의료원장 "복직 불가" 입장...해고자 '고공농성' 장기화되나?
· 영남대의료원 노사, 해고자 고공농성 2주만에 "사적조정제도 수용"· '창조컨설팅'에 깨진 전국 10개 노조 "영남대의료원 해고도 피해 결과...복직"
·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해고자, 국회서 '노조파괴' 증언한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