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7 목 12:25
> 뉴스 > 지역사회 | 영남대의료원 해고 13년
   
폭염 속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37일째..."물·전기 공급 최소한 인권"
여성 해고자들 40도 육박 70m 옥상서 보호 장치 없이 농성 "어지럼증·땀띠...존엄성 보호" / "검토"
2019년 08월 06일 (화) 14:22:37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고공농성장에 물, 전기 공급하라" 영남대의료원 앞 기자회견(2019.8.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40도를 육박하는 폭염 속에서 영남대학교의료원 해고자들이 37일째 70m 옥상에서 고공농성 중이다.

하지만 더위를 식힐 냉방 기계나 강풍을 피할 안전 시설 등 보호 장치가 없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해고자들은 한 달 넘게 시멘트 옥상 바닥에 텐트를 치고 농성을 벌이고 있다. 빗물로 세수하고 6개 짜리 1.5L 생수통으로 갈증을 해결한다. 휴대전화와 미니 손선풍기는 보조배터리로 연명하고 있다.

폭염이 지나면 조만간 태풍이 상륙한다는 소식도 들려와 해고자들의 불안은 더 커지고 있다. 

인권운동연대, 인권실천시민행동,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NCC대구교회협의회대구인권위원회, 대구경북양심수후원회는 6일 대구시 남구 영남대의료원 호흡기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대의료원은 40도를 육박하는 폭염 속에 70m 옥상 위에서 장기간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여성 해고자들에게 최소한의 인권과 존엄성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즉각 물과 전기를 공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직사광선이 쏟아지는 옥상에서 목숨을 건 고공농성 중인 해고자들에게 병원은 상수도 물과 야간에 어둠을 밝힐 수 있도록 전기를 연결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해고자들은 장기간 농성으로 어지럼증과 땀띠 고통을 호소하고 있어 위험한 상태"라며 "제8호 태풍 '프란치스코'까지 북상하고 있어 농성장의 안전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서 1일 조정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사무소 신임 소장이 영남대의료원 측과 만나 물과 전기 공급을 요구했고, 당시 병원은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안다"면서 "건강권과 인권을 위해 약속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김승무 인권실천시민행동 대표는 "물과 전기를 공급하지 않는 것은 기본적인 인도적 조치마저 저버린 인권유린"이라며 "인권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상수도와 전기 연결을 허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박문진(58) 전 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과 송영숙(42) 전 영남대의료원 노조 부지부장은 지난 달 1일부터 원직 복직, 노조 정상화 등을 요구하며 37일째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영남대의료원 한 관계자는 "물은 농성장 아래 14층에서 사용할 수 있다"며 "옥상에 상수도를 연결할 경우 사고 가능성이 있어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또 "전기는 비가 오면 감전 위험이 있다"면서 "설치 가능성을 검토는 해보겠지만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신중히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지방고용노동청은 최근 영남대의료원 노사 양측에 이번 고공농성 사태와 관련해 사적조정 위원 1명을 선정해 수용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는 노동청안을 수용했지만 사측은 아직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2명, 응급센터 70m 옥상 '복직' 고공농성·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고공농성 나흘째...노동청장 '사적조정' 제안에도 사측은 "복직 불가"
· 영남대의료원장 "복직 불가" 입장...해고자 '고공농성' 장기화되나?· 영남대의료원 노사, 해고자 고공농성 2주만에 "사적조정제도 수용"
· '창조컨설팅'에 깨진 전국 10개 노조 "영남대의료원 해고도 피해 결과...복직"·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해고자, 국회서 '노조파괴' 증언한다
· 영남대 50년의 질곡..."박근혜 적폐 청산하고 시민의 대학으로"· 영남대의료원, '박근혜 재단' 복귀 후 해고 10년
· 영남대의료원 해고 13년...그 검은 그림자를 걷어내기를· 영대병원 노사갈등, '폭력'까지..
· 영남대의료원, "물꼬는 트였다"
· 영대병원.골재원..."박근혜, 최소한의 책임을"
· 영남대의료원, 5년 갈등 풀릴까?· "강제헌납된 영남대, 박근혜 추천 이사는 무효"
· "박근혜 복지, '해고자 복직' 없으면 모두 거짓"· "군사정권 '약탈재산', 사회에 환원해야"
· 영남대의 '역사후퇴'..."박근혜는 손 떼라"· 박근혜 경제민주화?..."해고자 복직이 첫 걸음"
· "장물유산 영남대, 민주화를 조롱하고 있다"· "박정희 장물 영남대, 시.도립대학으로 재정상화"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