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1 목 21:44
> 뉴스 > 지역사회 | 2019 국정감사
   
대구·경북 사립 초·중·고, 4년간 법정부담금 1,800억 미납
[국정감사] 4년간 전국 부담금 납부율 17%...대구·경북 납부율은 13%에 그쳐
대구 사립학교 10곳 중 6곳 부담금 10%도 안 내...지난 4년 간 부담금 '납부율 0%'도 6곳
조승래 의원 "교육당국, 사학법인 재정 파악해 제재·지원 대상 구분해야"
2019년 10월 21일 (월) 20:35:03 평화뉴스 한상균 수습기자 hsg@pn.or.kr
지난 4년간 대구·경북 초·중·고 사학법인이 내지 않은 법정부담금이 1,81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전국 초·중·고 사학법인의 납부율이 17.2%인데 비해 대구·경북은 그에 밑도는 13%대의 납부율을 보였다.

법정부담금은 교직원의 연금, 건강보험, 재해보상, 4대보험 등 사학법인이 부담해야하는 금액이다. 하지만 사학법인이 법정부담금을 내지 않아도 처벌하거나 징수할 수 있는 규정이 없어 사학법인이 내지 않은 부담금은 각 시·도교육청이 부담하게 된다.

국회 교육위원회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갑)이 21일 발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4년간(2015~2018년) 전국 초·중·고 사학법인이 납부한 법정부담금은 2,367억으로 당초 내야하는 1조3,800억의 17.2%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 최근 4년간(2015년~2018년) 법정부담금 납부 현황 >
   
▲ 자료. 조승래 의원실
 
대구·경북은 거기에 밑도는 13%대 납부율을 기록했다. 대구의 사학법인이 내야하는 부담금은 911억원이지만 실제로 낸 부담금은 13.2%인 120억에 불과했다. 때문에 법인이 납부하지 않은 791억원은 대구교육청이 부담해야 했다. 대구교육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법정부담금을 모두 납부한 학교는 87개교 중 3개교(경일여고, 계성고, 대건고)에 불과한 반면, 납부율이 10% 미만인 학교는 59개교에 달했다. 대구 사립학교의 67.8%는 부담금을 10%에도 미치지 않게 낸 것이다.

부담금을 가장 적게 납부한 5개교(경북공고, 원화중, 영신초, 영남고, 영남중) 중에는 부담금을 내지 않은 학교(영남중)도 있었다. 연도별로 보면 대구는 2015년에는 2개교(영남고, 영남중), 2016년에는 1개교(정동고), 2017년에는 2개교(경화여고, 경암중)가 법정부담금을 내지 않았다. 경북의 사학법인도 당초 1,172억원 중에서 실제로 납부한 금액이 152억원(13.0%)에 불과해 미납금 1,020억원을 경북교육청이 부담했다.

조승래 의원은 "법정부담금 납부율을 높이기 위해선 법인의 재정 상태를 진단해 법정부담금을 못 내는 법인과 고의적으로 안 내는 법인을 구분해야 한다"며 "재정 상태 진단을 바탕으로 고의로 부담금을 납부하지 않는 사학은 보조금 삭감 등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하고, 여건이 안 돼서 납부하지 못하는 법인은 재정 컨설팅과 보조금 지급 등 지원을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때문에 "교육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 제도를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한유총 설립취소' 초강수에 대구 사립유치원 '에듀파인 가입' 80% 넘겨· 사학 교사 채용비리 최근 4년 새 20배 폭증...대구 '전국 최다'
· 영남이공대 교수협, 이호성 전 총장 '횡령' 고발..."영남학원 이사 퇴진"· 대구대, '총장 공석' 9개월만에 홍덕률 총장 인준
· 땅 출연받고도 임대료 10억?..."경북TP, 영남대에 특혜"· 사분위, '대구대 정상화' 또 연기
· "교육을 바꿔 아이들이 행복한 나라로"
평화뉴스 한상균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