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수 17:55
> 뉴스 > 교육/노동
   
숨진 쿠팡 칠곡센터 야간노동자 '산재 사망' 인정...쿠팡 "사과"
대구근로복지공단 "업무상 재해 사망" 결정, 고인 숨진 지 넉달만...쿠팡 물류센터 산재 인정 두 번째
유족 "쿠팡 재발방지 대책 세우고 과로사 책임지길" / 쿠팡 "결정 존중, 애도와 사과...개선방안 마련"
2021년 02월 10일 (수) 15:43:33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쿠팡 경북 칠곡물류센터 20대 야간노동자 대한 죽음이 '산업재해에 의한 사망'이라는 결정이 났다.

근로복지공단대구북부지사는 "고 장모(27.대구 수성구)씨 사망은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 규정에 의거해 업무상 재해에 의한 사망으로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유족이 낸 '유족급여·장의비 청구' 심사 결과 '산재 사망'이라고 판단해 유족에게 해당 금액을 지급하라고 했다.

이 같은 근로복지공단 처분에 대해 쿠팡 측이 받아들이지 않고 불복할 경우, 쿠팡은 근로복지공단의 처분을 안 날로부터 90일(3개월) 안에 재심사를 청구하거나 행정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 "쿠팡은 책임 인정하고 사과하라" 칠곡물류센터 유족(2020.10.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근로복지공단 "고 장모씨 업무상 재해 사망 결정" 유족급여 청구 결과(2021.2.9) / 자료 제공.유족

유족인 어머니 박모씨는 10일 평화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들의 죽음은 명백한 과로사에 의한 희생이었다"며 "이제라도 산재 결정이 나 다행"이라고 밝혔다. 또 "자신들 잘못을 인정하지 않던 쿠팡과 유족을 폄훼하고, 아들 죽음을 조롱하던 사람들로 인해 지난 넉달이 너무 힘들고 슬펐다"면서 "앞으로 우리같이 산재 사망으로 가족을 잃은 이들을 응원하고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이어 "쿠팡은 반드시 과로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고인에 대한 산재 사망 인정은 지난해 10월 12일 숨을 거둔 지 넉달여 만이다.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 산재 사망 인정은 두 번째다. 근로복지공단 경인지역본부는 지난해 8월 부천물류센터 노동자 A씨에 대해 산재 사망을 승인했다. A씨는 부천 신선 물류센터에서 일하다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숨졌다.

칠곡물류센터 고인은 부천 노동자 산재 사망 결정이 있은 지 두 달여만에 숨졌다. 고인은 해당 센터에서 1년 간 야간 택배 분류일을 하던 일용직 청년 노동자로 매일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며 비정규직 형태로 일했다. 그러던 지난 해 10월 새벽에 퇴근해 집에 돌아와 씻으러 들어간 욕실 물 없는 욕조 안에 웅크린 채 숨졌다. 코로나 물량 폭증으로 노동 강도가 세졌다는 주장이 나와 과로사 의혹이 일었지만 1차 부검에서 사인은 '원인불명 내인성 급사'로 나왔다. 특별한 이유 없이 갑작스럽게 숨졌다는 것이다. 유족은 평소 건강했던 아들이었기에 부검을 재의뢰했고, 지난 달 2차 부검 결과 '급성심근경색'이라는 소견이 나왔다. 심장 근육 손상으로 죽음에 이르렀다는 게 국과수 최종 소견이다.

해당 기간 동안 유족과 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를 찾아 "쿠팡의 과로사 인정, 사과,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지만, 쿠팡은 "택배노동자가 아닌 단기직 사원 사망"이라며 산재를 인정하지 않았다.

   
▲ 쿠팡 고 장모씨 산재 판정 입장문 "애도와 사과"(2021.2.9) / 사진.쿠팡 뉴스룸 화면 캡쳐

하지만 산재 사망 결정이 나자 쿠팡은 지난 9일 자사 뉴스룸에 입장문을 내고 처음 공개 사과했다. 노트먼 조셉 네이트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는 "고인 사망이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된다는 판정 결과를 통보 받았다"며 "다시 애도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또 "유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유족에 대한 지원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결정을 존중해 근로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고 개선방안을 내놓겠다"고 했다.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본부장 이길우)는 10일 논평을 내고 "쿠팡은 노동자 생명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이 돼야 한다"며 "야간노동과 과로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놓고, 정부는 쿠팡 물류센터 전체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는 등 강력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오는 22일 쿠팡과 포스코, CJ대한통운, GS건설, LG디스플레이, 현대중공업 등 택배사 3곳, 건설사 3곳, 제조업 3곳 등 9개 기업 대표이사를 불러 산업재해 청문회를 연다. 
     관련기사
· 숨진 쿠팡 칠곡 야간노동자 사인 '급성심근경색'...민주당 "과로사 정황"· "쿠팡 노동자 사망은 과로사"...칠곡물류센터 유족, 산재 신청
· '쿠팡' 대구노동청에 고발돼..."칠곡물류센터 과로사 방조했다"· 야간 택배 분류 1년, 쿠팡 경북물류센터 20대 노동자 '과로사' 의혹
·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들, 올해만 벌써 11명...국정감사 '과로사' 따진다· 숨진 '쿠팡' 칠곡 일용직..."7일 연속 근무, 주 70시간 일한 셈"
· "3명 할 일 혼자서, 이래도 과로사 아니냐"...국정감사 '쿠팡' 질타· 쿠팡 칠곡물류센터 유족, 쿠팡에 '업무일지 원본' 요구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