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0 화 18:28
> 뉴스 > 교육/노동
   
야간 택배 분류 1년, 쿠팡 경북물류센터 20대 노동자 '과로사' 의혹
근무 후 귀가해 숨져...사인 "원인불명" / 유족 "평소 건강했던 아이, 살인적 업무에 희생...진상규명"
대책위 "코로나 물량폭증, 인력보강 요청 묵살...올해 택배노동자 8명 사망...산재" / 쿠팡 '묵묵부답'
2020년 10월 16일 (금) 14:47:3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쿠팡' 경북 칠곡물류센터에서 1년간 야간 택배 분류일을 하던 일용직 청년 노동자 A(27)씨가 숨졌다.

새벽에 퇴근해 집에 돌아와 씻으러 들어간 욕실에서 욕조 안에 웅크린 채 숨을 거뒀다.

유족은 "코로나19로 물량이 폭증해 노동강도가 세졌다"며 '과로사' 의혹을 제기했다.

올해 들어 숨진 택배노동자는 벌써 9명으로 늘어났다.

   
▲ 쿠팡 경북물류센터 20대 사망 노동자의 유족 "책임 인정"(2020.10.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A씨의 유족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의 말을 16일 종합한 결과, 경북 칠곡물류센터에서 지난 2019년 6월 25일부터 1년 넘게 야간 택배 물량 분류작업을 하던 고(故) A씨는 지난 12일 새벽 4시 퇴근 후 대구 수성구 집에 돌아와 씻기 위해 욕실에 들어간 뒤 숨을 거둔 채 가족들에게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망원인은 '원인불명 내인성 급사'다. 특별한 이유 없이 갑작스럽게 숨졌다는 것이다. 유족은 평소 건강했던 아들이었기에 정확한 사인을 다시 밝혀달라고 경찰에 재의뢰했다. 고인이 숨지기 전에 "'노동강도가 세졌다'는 말을 했다"며 A씨의 죽음과 택배업무가 연관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그 예로 A씨가 야간에 물류센터 1층~7층까지 매일 5만보(약 40km) 왕복해 75kg에서 60kg로 체중이 15kg 줄었고, 양쪽 무릎에 염증·통증이 생겼으며, 최근 심장이 아프다는 말도 했다는 것이다.

고인은 택배 물량 카트·포장박스를 채우는 분류노동자로 매일 일당을 받는 일용직 비정규직이었다. 주간에 일하고 싶었지만 자리가 없어 일이 고되도 임금이 높은 야간조에서 일했다는 게 유족 설명이다.    
A씨 어머니 박모(52)씨는 "평소 건강했던 아이가 살인적 업무에 희생됐다"며 "아들의 죽음이 마지막이고 더 이상 죽음이 없도록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오는 과로사에 대한 진상규명을 해달라"고 말했다.  

유족과 대책위는 쿠팡 측에 면담을 요청한 뒤 조만간 '산업재해'를 신청할 예정이다.

   
▲ 쿠팡 경북물류센터 과로사 문제 해결 촉구 기자회견(2020.10.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와 관련해 과로사대책위, 민주노총대구본부, 서비스연맹 대구경북본부, 택배연대노조 대구경북지부는 16일 대구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 물류센터 분류노동자의 과로사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물량 폭증으로 인력 보강을 요청했음도 쿠팡은 묵살했다"며 "이른바 '지옥의 알바'라고 불리는 택배분류노동이 더 이상 산재로 이어져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박석운 과로사대책위 공동대표는 "20대 청년 노동자가 원인불명으로 숨진 것은 산재로 볼 수 밖에 없다"며 "쿠팡은 책임을 인정하고 유족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쿠팡은 이번 사건에 묵묵부답했다. 본사와 경북물류센터 양측에 입장을 물었으나 어떤 답변도 없었다.
     관련기사
· 올해 '산재'로 숨진 노동자 벌써 177명..."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유해가스 30배' 대구 맨홀 청소노동자 2명 숨져..."업체 과실 조사"
· "위험의 외주화"...10대 건설사 산재사망자 중 95%가 '하청노동자'· 김용균 이후 1년...포스코 하청노동자 "위험의 외주화 여전"
· 돌아오지 못한 대구 '김용균' 173명...산업재해, 올해 또 늘어 7,520명· 알지 못하는 사람
· 포스코, 숨진 노동자 부검결과 '장기파열'...유족 "산재 은폐 의혹"· 유족, 찢어진 고인 작업복 공개..."포스코, 진실 밝혀라"
· 포스코 노동자 사망 둘러싼 '산재 은폐' 8가지 의혹· 포스코 숨진 노동자 유족, 사측과 합의..."산재 진상규명 계속"
· 국과수, 포스코 숨진 노동자 최종부검 결과 "압착에 의한 복강출혈"· '전태일' 그 후 50년... 김용균, 아직도 '청년 노동자의 삶과 죽음'
· 또 '마스크' 없이 탱크에 갇혀...이주노동자 죽음에 무감각한 사회· '배달 중 사고'로 숨지는 청년들...입사 당일·이틑날 '산재 사망'도
· 퀵·대리·택배·캐디...특수고용직, 10명 중 9명은 '산재보험 미가입'· 인정받지 못하는 특수고용직의 '업무상 질병'...5명 중 3명은 '산재 거부'

   
전체기사의견(14)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최현숙
(220.XXX.XXX.89)
2020-10-20 11:38:35
국회와 노동청은 대책을 강구하라
택배기사의 죽음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노동청과 국회는 대책을 세워라.
김갑련
(221.XXX.XXX.124)
2020-10-20 11:23:42
쿠팡은 책임을 져야한다.
쿠팡은 택배기사의 안타까운 죽음에 책임지는 자세로 대책을 세워주기 바랍니다. 또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해야하고요.
문성해
(14.XXX.XXX.132)
2020-10-19 23:15:03
택배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자식을 가진 부모의 맘으로 엄마의 심정이 어떨지 정말 안타깝네요. 코로나로 물량이 늘었다면 어차피 일용직이라면 증원하면 안될까요? 더이상 안타까운 죽음은 없어야겠습니다
정호진
(1.XXX.XXX.21)
2020-10-19 23:06:36
27살에 과로사라니 일이 얼마나 힘들었으면....
조금만 더하면 정규직 될수 있다는 생각으로 몸이 안좋아도 사실 내색할수 없지요
물류센터일은 시간이 정해져 있어도 물량이 많으면 물량이 끝날때까지 끝이 아니더라구요
쿠팡에서 행정보는 사람들은 지들이 그일을 안하니 얼마나 힘든지
어떤지 몰라서 인원을 더채워야겠다 생각도 안했을겁니다 제대로 조사해서 택배환경이 바뀌길 바랍니다
이민정
(125.XXX.XXX.22)
2020-10-19 22:58:30
다시는 과로사하는 노동자가 없기를
심장이 아플정도로 일을 했다니 마음이 아픕니다 다시는 과로사 당하는 노동자가 없기를 법적 제도가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김태희
(203.XXX.XXX.191)
2020-10-19 22:58:14
쿠팡은 노동현장을 개선하고, 안정한 근로가 될 수 있도록 보장을 바랍니다!
젊은이가 과로사 숨기지까지 그 고통을 어떻게 이겨냈을지...

아무리 일자리가 없어도 과로사로 죽을만큼 고된 일을 시킨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아들잃은 부모의 심정을 어찌 재해보상으로만 가능하겠습니까!
쿠팡은 기업정신을 살려 이용하는 국민이 많은만큼 직원들에게도 행복과 안전하게 근무를 할 수 있는 노동현장을 개선하고 대책을 강구하길 바랍니다
정은경
(125.XXX.XXX.53)
2020-10-19 22:58:09
건강하던 20대가 ......
건강하던 20대가 밥벌이 하다가 이렇게 쓰러져 죽는다는건 분명 시간에 비해 노동의 양이 지나쳤다고 보여진다. 밤에 활동을 한다는것은 그만큼 몸에 무리가 더 많이 가는 것인데, 일을 좀 더 나누어서 하여 무리도 가지 않고 일자리도 만들어 여러사람이 함께 인간답게 실 수있는 일터의 여건이 마련되면 좋겠다.
박정순
(59.XXX.XXX.117)
2020-10-19 22:55:06
아들 잃은 부모의 심정, 타들어갑니다.
연이은 택배기사의 죽음 소식이 보도 되어도 기업은 말이 없고 정치권도 자기들의 정쟁 싸움에 관심이 없다. 빽없고 돈없는 서민들은 무엇을 믿고 살아야 하는가? 직원이 죽었는데 사측은 일단 사과부터 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
최연숙
(39.XXX.XXX.162)
2020-10-19 21:36:06
얼마나 일이 많았으면...
젊은 사람에게 얼마나 과부하가 걸렸으면 갑자기그랬을까요..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 및 제발 재발방지 위한 대책을 강구해 주세요.
박미정
(125.XXX.XXX.104)
2020-10-19 20:43:13
쿠팡의 책임있는 사과와 택배기사분들의 처우개선이 시급하게 개선되길 강력히 요구합니다.
신체건강한 20대젊은이 마저 혹사되는 노동환경의 시급한 개선착
국가에 요구합니다. 또한 우리모두가 관심가져야 될일이라 봅니다.
김정연
(218.XXX.XXX.248)
2020-10-19 19:55:36
아~ 정말 이런일 없었으면좋겠다
다시는 이런일 없길~ 쿠팡 사죄는 당연하고 이일에 책임지고 다시는 이런 억울한 죽음이 없길 조치를 취해야지
석소영
(121.XXX.XXX.81)
2020-10-19 19:47:35
쿠팡은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유족에게 깊이 사과하시기 바랍니다
어떻게 사람이 과로로 죽음에 이르게 까지 혹사 시킬수가 있나요?
쿠팡은 유족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재발방지를 위한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성재연
(175.XXX.XXX.247)
2020-10-19 19:10:41
쿠팡과 국가는 책임을 다 하기 바랍니다.
택배 업체 종사자가 9명이나 숨질 동안 국가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요? 쿠팡은 이번 사건에 대한 책임있는 자세를 취하고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다면 고의적 살인을 하셌다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기업과 국가는 노동자와 기업이 공생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세요.
이임숙
(220.XXX.XXX.239)
2020-10-19 16:26:21
쿠팡은 책임을져라
쿠팡은 책임을 인정하고 유족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
전체기사의견(14)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