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수 17:55
> 뉴스 > 정치/경제 | 2022 대선
   
김종인, 대구에서 "윤석열, 내 스스로 확신이 없다"
경북대 강연 / "대선, 확신이 서지 않는 일 하지 않겠다...이준석 돌풍, 간단히 생각하면 안돼"
2021년 06월 03일 (목) 19:34:49 평화뉴스 김두영 기자 pnnews@pn.or.kr
 
대구를 찾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확신이 없다"며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3일 오후 경북대 강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으로 과거 대통령 후보를 경험해본 결과가 좋지 않으니까 내 스스로 실망할 수 밖에 없지 않냐"며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윤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설과 최근 행보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행동에 논평을 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윤 전 총장뿐 아니라 대선 후보들이 확고한 비전을 제시하질 못해 내 스스로도 확신이 없다"고 답했다.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2021.6.3, 경북대학교) / 사진. 평화뉴스 김두영 기자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 1월 윤 전 검찰총장의 대권 도전에 대해 '별의 순간'이라고 비유했고, 지난 3월에는 "윤 총장이 별의 순간을 잡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6월 3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는 "100% 확신할 수 있는 대통령 후보가 있다면 전적으로 도우려 했지만 그런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과 거리를 뒀다.

김 전 위원장은 또 '국민의힘 자체 후보가 '별의 순간'을 잡지 못할 것 같으면 외부 다른 후보를 도울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그건 아직 모르겠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어떤 새로운 사람이 나올 수 있다는 걸 사전에 이야기 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 '별의 순간'을 잡을 것 같은 대선 후보들이 보이느냐는 물음에는 "별의 순간은 아무 때나 잡는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당권 도전에 나선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돌풍에 대해 "국민의 선호가 이준석 후보에게 가있는 원인을 간단히 생각하면 안된다"며 "정치적으로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생각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이 보기에 구정치인들에 대한 인식 변화를 단적으로 표현하는 결과"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전 최고위원을 도울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후보 스스로가 생각을 가지고 대표에 출마했을 것"이라며 "본인이 알아서 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경북대 강연에 이어 대구 동구 MH컨벤션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주제로 강연했다.

 
     관련기사
· 대구 온 이낙연 "검찰, 조국 가족 소탕 수사...연민의 감정 갖고 있다"· 대구 찾은 정세균 "대구시민들과 새로운 시대 맞고 싶다"
· 문 대통령 '잘한다' 34%, 반등...취임 4주년 지지율 '역대 최고'· 공수처 1호 사건이 서울교육청 채용 의혹?..."부적절" 46% vs "적절" 25%
평화뉴스 김두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