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0.15 금 18:49
> 뉴스 > 지역사회
   
대구 신규확진 115명, 추석 후 나흘째 1백명대..."거리두기 유지"
추석 전 일평균 44명에서 128명→118명→143명→115명 일평균 92명 2배 증가...경북 71명
외국인 유흥주점·지역 사우나 '3밀' 시설발..."3단계 유지, 백신 미접종자 신속 접종 추진"
2021년 09월 27일 (월) 17:08:2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지역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15명 발생했다. 추석 연휴 후 나흘 연속 100명대 확진자다.

27일 대구시는 0시 기준 대구지역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15명이라고 발표했다. 모두 지역감염이고 해외유입 사례는 없다. 대구지역 누적 확진자는 1만5,191명으로 늘었다. 밤새 사망자는 없다.

추석 연휴 후 나흘 연속 신규확진자가 100명대를 기록했다. 연휴 전인 지난 9월 1일~17일까지 일평균 확진자는 44명이지만 연휴 후 9월 24일 128명→25일 118명→26일 143명→27일 115명으로 일평균 확진자는 92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특히 외국인을 상대로 영업하는 유흥주점과 연휴 기간 동안의 지인모임 확진자가 60% 이상이다. 또 지역 사우나 시설발 감염도 확산세다. 서구 사우나 2곳 관련해 3명, 서구와 남구 종교시설 관련 1명, 동구 건설현장 3명이 추가 확진됐다. 

   
▲ 확진자 발생으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받은 동성로 한 유흥주점(2021.5.24)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날 확진자 중 79명은 외국인 주점·모임 관련이다. 누적 확진자는 336명으로 증가했다. 달서구·서구 등 유흥주점 3곳, 결혼식장 2곳, 기타 모임 1곳에서 집중적으로 확산됐다. 대구시는 지난 20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지난 닷새간 외국인 5,051명이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일일 확진자는 20일 2명→21일 3명→22일 17명→23일 62명→24일 82명→25일 91명→26일 79명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주점 3곳에서 85명, 결혼식 2곳 26명, 모임 1곳 12명이 확진됐다. 특히 달성군 유흥주점 1곳에서만 종사자·손님 56명이 감염됐다. 주점은 밀접·밀집·밀폐 '3밀' 장소라서, 결혼식은 같은 버스로 이동해 감염이 확산됐다고 방역당국은 해석했다. 또 연휴 기간 동안 지인과 친인척 간의 장시간 실내 밀접 접촉을 통한 비말 확산, 방역수칙 미준수가 전파 빌미를 제공했다고 봤다.    

대구시는 지난 26일 총괄방역대책단회에서 방역대책을 논의했다. 지역감염이 빠르게 확산돼 현재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올리는 안을 논의했지만 3단계를 유지하고 상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외국인 커뮤니티 중심 감염이 지역사회로 전파된 사례가 없어 파급효과가 제한적이고 ▲대구 병상 가동률(생활치료센터 포함)은 59.5%로 여유 있다고 봤다. ▲코로나 장기화로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어려움을 겪는데 단계를 샹향할 경우 지역사회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거라는 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 대구 국채보상운동공원 코로나 임시선별검사소 긴 줄(2021.5.24)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다만 이후에도 계속 확진자가 급증할 가능성에 대비해 대구시는 특별방역대책을 내놨다. 외국인 확진자 발생 시설(사이공 뮤직, 베트남 뮤직, 토니뮤직 등)을 방문했거나, 확진자의 접촉자에 대해 1차 검사 결과 음성이라도 4일 후 2차 검사를 받도록 하는 긴급 공지를 내렸다. 이와 관련해 외국인 근로자 1명 이상 고용주를 대상으로 27일부터 10월 5일까지 재검사 의무화 행정명령을 시행했다. 또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20~30대 청년층 외국인을 대상으로 백신 신속 접종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지역 내 대학교와 협력해 대학 내 외국인 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10월 16일까지 접종을 완료하기로 했다.

외국인 대상 유흥시설·식당·카페·식료품·판매업소 등 244곳에 대해 대구시, 경찰 합동 점검을 실시해 감염법 위반 시설에 대해 과태료·운영중단 처분 2건, 행정지도 77건을 조치했다. 연휴 기간 동안 접촉 면회가 많았던 지역 내 요양시설에 대해 종사자 전원에게 이번 한 주 동안 PCR 전수 검사를 실시했다. 방문요양사에 대해서도 건강보험공단 협조를 얻어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결혼식장 28곳에 대해서는 10월말까지 매주 토·일요일 대구시와 8개 구.군 합동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한다. 체육시설 1,764곳은 27일부터 집중점검을, 종교시설 1,588곳은 오는 29일까지 전수 방역점검을 한다.

경북도 역시 추석 후 확진자가 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경북지역 신규확진자는 71명으로 포항 15명, 구미 11명, 경주 8명, 경산 7명, 영천·고령·칠곡·예천 각 4명, 안동·봉화 각 3명 등이다.
     관련기사
· 대구 코로나 확진 128명, 작년 3월 후 최다...유흥주점 확산· 추석 명절에도 코로나..."고향에서도 거리두기, 모임 자제"
· 대구, 코로나 신규확진 53명...유흥주점·종교시설 집단감염· 대구 신규확진 121명, 작년 3월 후 최대 '교회 확산'..."4단계 고려"
· 대구, 편의점 밤 10시 '취식 금지'...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대구경북 159명 신규확진...가톨릭대병원 110명·구미 목욕탕 확산
· 대구시, 거리두기 3단계 4주 더...사적모임, '접종완료자 4인' 포함 8인까지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