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5.25 목 19:12
> 뉴스 > 언론/미디어 > 인터넷신문 \'등록기준 강화\' 논란
   
시대착오적 신문법 개정, 1인 미디어는 언론이 아닌가
인터넷기자협회 "취재 및 편집 인력 규모 정하는 것은 언론사 고유 권한"
2015년 10월 08일 (목) 17:25:07 미디어오늘 조윤호 기자 ssain@mediatoday.co.kr
 
인터넷신문 등록요건을 상시고용 취재인력 5명 이상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신문법 시행령 개정에 대해 한국인터넷기자협회가 “5인 이하 인터넷신문 강제폐간 조치”라며 반발했다. 시행령 개정시 현재 인터넷매체의 85%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와 배재정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문화체육관광부 종합 국정감사를 앞둔 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체부가 추진 중인 신문법 시행령 개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인터넷기자협회는 “인터넷신문 등록요건을 허가제 수준으로 강화하는 내용의 이 신문법 시행령 개정안은 1인 미디어, 1인 출판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세계적 미디어 환경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이며 유례가 없는 언론자유 침해 시행령 안”이라며 “문체부의 시행령 개정안은 헌법이 보장하는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제한하는 명령이며 근거 법령인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의 입법 취지를 전면 부정하는 행정부의 월권행위”라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신문법 시행령 통과되면 인터넷신문 85% 사라진다”>
<기자 4명이면 유사언론, 5명이면 공정언론?>

    
   
▲ 인터넷신문 등록 강화는 기존 주류언론의 권력강화로 이어질 수 있다. ⓒ권범철 작가

인터넷기자협회는 또한 “취재 및 편집 인력의 규모를 정하는 것은 언론사 고유의 권한이다. 5인 미만이면 저널리즘 기능을 수행할 수 없으며 5인 이상이면 저널리즘을 수행해도 된다는 그러한 명령은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며 “정부가 나서서 언론사 경영과 편집국 취재 및 편집 인력의 구성 기준을 정한다는 것을 우리는 세계 그 어느 나라에서도 들어본 바가 없다”고 밝혔다.

정부의 신문법 시행령 개정에 발맞춰 보수언론도 ‘사이비언론, 유사언론 퇴출’을 주장하고 있다. 사이비언론이란 포털 등에 기업을 비난하는 기사를 올린 뒤 이를 광고랑 바꿔먹는 매체를 일컫는다. 하지만 정작 광고주협회가 조사한 ‘2015년 유사언론 실태조사’에 따르면 인터넷매체들은 물론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매일경제 등 메이저 언론이 많이 포함돼 있었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8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유사언론 행위는 기존 언론이 더 많이 하지 않나. 각종 어뷰징이나 광고 요구는 자기네들이 다 해놓고 인터넷 언론에 그러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일부는 그럴 수도 있지만 인터넷 언론 대다수가 유사언론 행위를 하는 건 아니다. 그런데도 인터넷 언론에만 이런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권력의 약한 언론에 대한 탄압”이라고 밝혔다.
 
[미디어오늘] 2015-10-08 (미디어오늘 = 평화뉴스 제휴)
 
[관련기사]
조선·동아가 ‘사이비언론’ 탓할 자격이 되나

"'조중동' 놔두고 어뷰징 막겠다고?" 
[인터넷 규제, 길을 잃다] 군소 매체만 때려잡겠다는 정부 


"인터넷신문 등록 규제, 법적·현실적 근거없는 언론통제" 
선정보도·어뷰징 큰 언론이 더 심각, 헌법에도 위배..."등록기준 강화 개정안 철회해야"


     관련기사
· "인터넷신문 등록 규제, 법적·현실적 근거없는 언론통제"· "'조중동' 놔두고 어뷰징 막겠다고?"
· 기자 4명이면 유사언론, 5명이면 공정언론?· '메르스' 관련, 일간신문의 '미확인ㆍ과대편집ㆍ선정보도'
· '이명박근혜' 8년, 정부광고 많이 받은 지역신문은?· '사설' 표절하는 지역신문..."신문 근간 흔드는 자기 부정"
· 기사로 비판하면서 '해명ㆍ반론' 기회 주지 않는 신문· 대구경북 신문ㆍ방송사, '원전' 광고비 얼마나?
· 객관적 근거 없는 '종북ㆍ종북주의' 보도..."과장ㆍ왜곡"· 신문윤리위 "조선일보, 진보단체에 대한 편견과 선입견"
· 지역주의ㆍ지역감정, 오히려 자극하는 '지역신문'· "조선일보, 불법체류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보는 과장보도"
· 대구경북 주요 일간신문의 '유료부수' 최근 4년간 변화· 사실관계 맞지 않고 비판의 근거도 부족한 기사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