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3.5 금 17:16
> 뉴스 > 정치/경제 | 2017 대선
   
유승민 압승…바른정당 대선후보 확정
바른정당 당내 경선, 63% 득표율로 남경필 눌러..."보수 혁명 깃발을 들어올리자"
2017년 03월 28일 (화) 18:34:46 프레시안 최하얀 기자 hychoi@pressian.com

유승민 의원이 바른정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

유 의원은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선후보 당내 경선에서 63%(3만6593표)의 득표율로 37%(2만1620표)에 그친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눌렀다.

당원과 대의원 유효투표 총수 30%, 국민정책평가단 40%, 일반국민 여론조사 30%를 합산한 결과다.

유 의원은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여러분의 뜨거운 기운을 받아 5월 9일 감동적인 역전 드라마를 만들어내겠다"고 했다.

또한 "보수 혁명, 정치 혁명의 깃발을 다시 들어올리자"고 했다.

그는 "보수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흔적도 없이 사라질 궤멸될 위기에 처했다. 헌법을 위배한 전직 대통령에 대한 분노가 보수 전체에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전직 대통령과 일부 세력 때문에 보수 전체가 매도당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 바른정당 유승민 국회의원(2017.3.3.바른정당 대구시당)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그는 "이 나라를 만들어 온 보수가 당당하게 고개를 들어야 한다"며 "이 나라의 보수를 바로 세우는데 앞장서겠다. 보수 재건을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을 모아 당당하게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경제는 진보, 안보는 보수'라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유 의원은 "경제 정의가 살아 있고 창의와 혁신이 가능한 공정한 시장경제를 만들겠다"며 "재벌 대기업들에게 자유를 주되 공정한 경쟁의 레드라인을 설정해서 이 선을 넘는 재벌들은 엄격히 다루겠다"고 했다.

또한 "대통령이 되면 반드시 안보위기를 극복하고 대한민국의 국가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실용외교를 펼치겠다"며 "사드는 최단 시간 내에 배치를 완료하고 중국의 경제보복을 외교로 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안보와 경제 위기를 극복할 비전과 정책, 능력이 없으니 문 후보가 외치는 것은 오로지 적폐청산, 정권교체 뿐"이라며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은 5년간 끝없는 안보위기와 경제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나라의 운명이 어디로 갈지 알 수가 없다"고 공격하기도 했다.

[프레시안] 2017.3.28 (독립언론네트워크 / 프레시안 = 평화뉴스 제휴)
     관련기사
· 문재인 "TK정권은 삶을 해결해주지 않았다"· '탄핵' 이후 첫 선거, 국회·시·구의원 다뽑는 TK 민심은?
· 갈 곳 마땅찮은 보수, '황교안' 빠진 TK 표심 어디로?· 대권주자들, 서문시장 '민폐유세'...길 막고 차 막고 소음
· 朴 검찰 출두한 날, 싸늘한 대구 달성 민심 "배신감, 수치심"· 자유한국당과 연대?...유승민 "할 수도"·남경필 "무조건 안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