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9 목 16:08
> 뉴스 > 평화와 통일
   
버스 탄 '평화의 소녀상' 추석 귀향, 대구소녀상 곁에 머물다
'귀향프로젝트' 2일부터 연휴 기간 대구 등 전국 5곳 소녀상 짝궁..."고향 온 소녀, 따뜻이 맞아달라"
2017년 09월 29일 (금) 19:38:55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서울 151번 버스에 탄 '평화의 소녀상'이 추석을 맞아 대구 소녀상 옆자리에서 명절을 보낸다. 

'대구평화의소녀상 범시민추진위원회'는 29일 "한가위를 맞아 151번 서울 시내버스에 탄 평화의 소녀상이 대구 2.28기념공원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옆자리에서 추석을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버스 소녀상은 2011년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제작한 김서경·김운성 부부 작가 작품으로 기존 소녀상과 같은 모델이지만 소재만 합성수지로 제작됐다. 버스회사가 설치를 제안하고 비용을 지원했다. 버스 소녀상은 모두 5점으로 매일 151번 버스를 타고 서울 강북구 우이동에서 동작구 흑석동까지 다닌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다룬 영화 <귀향> 주제곡 '아리랑'이 버스에 나오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김서경·김운성 작가는 최근 '고향가는 소녀상 귀향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된 다른 지역에 이 버스 소녀상을 보내 명절 동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국민들과 함께 나누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민추진위는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 서울 151번 시내버스를 탄 평화의 소녀상 / 사진 제공.대구시민추진위
   
▲ 대구 2.28공원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그 결과 버스 소녀상은 프로젝트 첫날인 오는 2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출발해 오후 4시쯤 대구 2.28공원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빈 옆자리에 앉아 2~3일 정도 대구 소녀상 '짝꿍'이 된다. 이 같은 버스 소녀상 귀향 프로젝트는 대구를 포함해 대전, 전주, 원주, 수원 등 모두 5개 지역에서 이어진다.

특히 대구시민추진위는 이 기간 동안 대구 시내버스에 이 평화의 소녀상을 태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대구지역의 생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소녀상의 만남도 추진하고 있다.

신효철 대구시민추진위 공동집행위원장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 폭력에 시달리며 항상 고향과 가족을 그리워했을 소녀들과 해방된 조국에서도 여전히 당시 잘못을 사과하지 일본 때문에 그 한을 풀지 못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아픔을 풀어드리기 위해 프로젝트에 참여한다"며 "꿈에 그리던 고향에 돌아온 소녀상을 대구 시민들이 추석 연휴 동안 따뜻하게 맞아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대구 희움역사관, 동티모르 '위안부' 생존자를 찾아가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또 세상을...이제 35명만 생존
· '굴욕'의 위안부 합의 1년..."박근혜표 정책 폐기돼야"· 아흔 위안부할머니의 호소 "소녀상, 역사가 있는 곳에 세워달라"
· '소녀'의 기다림, 대구 2.28공원에서도 시작됐다· 독립운동 성지 '안동'에도 광복절에 '평화의 소녀상'
· 소녀들의 '귀향'을 위해..."위안부의 눈물 잊지 맙시다"· 영화 '귀향'의 비극과 "악의 평범성"
· "한일 '위안부' 합의는 피해자에 대한 오만한 폭력"· 청산하지 못한 아픈 역사...위안부 할머니의 한 서린 눈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