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3.28 화 15:29
> 뉴스 > 평화와 통일
   
'굴욕'의 위안부 합의 1년..."박근혜표 정책 폐기돼야"
"일본 사죄·피해자 명예 회복 없는 합의, 무효"...1년새 생존자 7명 줄어 / 동성로 소녀상 내년 3.1절 건립
2016년 12월 28일 (수) 14:59:33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 발언 중인 이용수(89)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2016.12.28.대구백화점 앞)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나는 위안부 합의에 도장 찍은 적 없다. 내가 원하는 것은 돈이 아니라 일본 정부의 사죄와 피해자 명예 회복이다. 그러나 정부는 고령의 피해자들 앞에 일본의 더러운 돈을 받으라 한다. 끝까지 싸워 일본뿐 아니라 굴욕적 협상을 한 박근혜의 사죄도 꼭 받아낼 것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89) 할머니는 한 맺힌 목소리로 이같이 성토했다.

2015년 12월 28일. 지금으로부터 1년 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을 타결했다. 피해자들이 20여년간 요구해온 일본 정부의 책임과 사죄, 법적배상, 재발방지 대책 등은 모두 빠진 채 위로금 10억엔에 '최종적·불가역적' 선언이었다.

   
▲ 위안부 협상 무효와 폐기를 촉구하는 피켓(2016.12.28)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합의 직후 피해자들을 비롯한 전국 시민사회가 반발했고,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을 철거한다는 언론보도에 대학생들은 꼬박 1년째 소녀상을 지키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강요하며 역대 어느 정부에서도 해결하지 못했던 합의라고 자평했다. 그동안 7명의 피해자들이 세상을 떠나 남은 이는 이제 39명뿐이다.

이와 관련해 지역 31개 단체로 구성된 '대구평화의소녀상건립 범시민추진위원회'는 28일 오전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와 "화해·치유재단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이어 "대구시민들의 힘으로 동성로 소녀상 건립을 위한 모금을 마쳤다"며 "오는 3월 1일 건립을 목표로 행정당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 위안부 합의 무효, 화해치유재단 사업중단을 촉구하는 대구 시민사회 기자회견(2016.12.28)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한일 위안부 합의는 외교적 언사들로 포장됐을 뿐 정상적 합의가 아니다"며 "피해자와 국민의 목소리는 반영되지 않은 밀실합의이자 굴욕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또 "위안부 합의 결과 한반도는 다시 강대국들의 전쟁터가 될 위기에 놓였다"며 "전쟁의 비극으로 생겨난 위안부 합의가 다시 전쟁을 부르고 있다. 있어선 안 될 합의이기 때문에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6개월간 소녀상 건립을 위해 시민 2천여명으로부터 거리캠페인, 크라우딩펀딩 등으로 5,500여만원을 모금했다. 예상 건립비용 4천만원을 넘겨 이달 말 공식 모금기간은 종료된다. 홍보비, 소녀상 제작과 제막식 추진비용 등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은 위안부 피해자나 관련 단체 후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소녀상 형태는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을 그대로 원용하고, 현재 행정당국과 장소 선정을 위한 협의 중이다. 

   
▲ "박근혜표 정책 무효"를 주장하는 시민(2016.12.28)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최봉태 대구참여연대 공동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부역자들이 이끈 위안부 합의는 제대로 된 합의가 아니다"며 "동성로를 시작으로 전세계 곳곳에 소녀상을 세우고 그 정신을 기려야 한다.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관심을 갖고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정찬 범추위 집행위원장은 "일본군 위안부 협상의 이면에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사드배치 등 박근혜표 외교안보정책이 연결돼 있다"며 "모두 원점으로 되돌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일본군 위안부 합의 1년을 맞아 이날 저녁 '한일일본군'위안부'합의무효대구행동'과 '박근혜 퇴진 대구시민행동'은 대구백화점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전면 무효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부역자 황교안 총리 즉각 사퇴 ▷치유와 화해재단 즉각 해산 등을 촉구한다. 시민들의 자유발언, 공연 등도 이어질 예정이다.

   
▲ 한일 위안부 협상 폐기를 촉구하는 대구 시국촛불 / 출처.한일일본군'위안부'합의무효대구행동

안이정선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대표는 "지난 1년동안 박근혜 정부는 말도 안 되는 합의를 밀어붙였다. 재단이 발족됐고, 공무원들이 할머니들을 찾아가 일본이 사과한거나 다름없다며 배상금을 쥐여주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앞으로 정치권은 재협상보다는 무효를 선언하고 폐기해야 한다. 25년동안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싸워온 당사자들 의견이 반영 안된 합의는 의미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아픔 10억엔에 판 대통령 용서 못해"· '위안부' 피해 진실규명 위한 그녀의 삶, 우리가 기억하는 '옥주씨'
· 끝내 사과 못 듣고...대구 '위안부' 할머니 별세, 생존자 41명· '위안부' 해결 한 길 25년...일본 학자가 본 한일합의 "불온"
· 대구 '위안부 기림일' 행진..."범죄조차 인정 않는 한일합의 무효"· 17세 소녀, 유엔대회에서 '일본 위안부 사죄' 호소
· "한일 '위안부' 합의는 피해자에 대한 오만한 폭력"· 청산하지 못한 아픈 역사...위안부 할머니의 한 서린 눈물
· 대구 도심에 '평화의 소녀상' 추진 본격화· 소녀들의 '귀향'을 위해..."위안부의 눈물 잊지 맙시다"
· '위안부' 눈물 닦아주지 못하는 가슴 아픈 97주년 3.1절· 대구 '위안부' 할머니, 대만 첫 여성 총통과 만남 추진
· "위안부할머니 70년 고통, 끝끝내 외면한 굴욕의 역사"· 24년의 수요일..."위안부 한일합의는 우리 역사의 치욕"
· 한일 위안부 합의, '잘못ㆍ재협상' 여론 압도적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1qaz2wsx
(173.XXX.XXX.111)
2016-12-31 00:33:10
1qaz2wsx
라이브겜 ★ 실시간 생방 라이브카ㅈl노 ★ 안전한 놀­터­인­생­역­전 터지는 슬­롯­머­신 팡팡 !!★ 주소 ―▶▶▶▶ ET386.COM ◀◀◀―
전체기사의견(1)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