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8 월 18:56
> 뉴스 > 교육/노동
   
경북대 교수회 '총장직선제' 만장일치...폐지 5년만에 부활
2012년 폐지→간선제...'2순위 총장' 사태, 5년만에 규정개정안 교수평의회 통과 "내년 초 완전 회귀"
2017년 11월 23일 (목) 22:37:36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경북대 교수회가 '총장직선제' 폐지 5년만에 직선제 부활을 위한 규정개정안에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23일 경북대 교수회(의장 윤재석)는 평의회를 열고 "총장직선제 규정개정안에 만장일치 수용했다"며 "2012년 도입된 간선제를 폐기하고 내년 1~2월 중에는 직선제로 완전 회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수회는 평의회 결과를 대학 본부 측에 이날 이관했다. 앞으로는 본부가 총장직선제 규정개정안을 제정하고 직선제를 재도입하는 내용의 개정 학칙 공포 절차가 남았다. 대학 본부 측도 직선제에 큰 거부감이 없어 교수회는 무리 없이 개정이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2순위 사태 당사자인 제18대 김상동 총장을 끝으로 간선제는 사라지고 3년 뒤 치러질 제19대 선거부터는 직선제로 돌아가는 셈이다.

   
▲ 경북대학교 교수회 / 사진 출처.교수회 홈페이지
   
▲ 경북대학교 대학 본관 / 사진.평화뉴스

지난 7개월간 경북대 교수회 산하 '총학장선정규정개선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총장 선정 방식 개정 작업을 진행했다. 특위는 총장임용후보자 선정방식에 대해 교수·직원·학생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교수 총투표도 시행했다. 특히 지난달 총장선출 방식 교수 총투표에서는 총원 1,168명 중 58.56%인 684명이 참여해 92.84%(635명)가 '직접선거'를 뽑았다. 직선제 선호도가 압도적으로 높은 셈이다.

교수 총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특위는 직선제 규정 개정을 위한 2차례 공청회를 열었다. 지난 13일 상주캠퍼스를 시작으로 20일에는 대구캠퍼스에서 공청회를 진행했다. 교직원(교수·직원·조교)과 학생 등 여러 학내 구성원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냈으며, 참석자 대다수가 직선제 부활에 찬성했다. 다만 주체별 선거 비율을 놓고 교직원과 학생들의 의견이 갈렸다. 최종적으로 특위는 교수 80%, 직원 15%, 학생 4%, 기타 1%로 하는 직선제 선거인 구성 비율에 직원협의회·총학생회와 합의했다.

한편, 이명박 정부의 교육부는 직선제를 유지하는 국립대에 '예산 지원 불이익'을 경고하며 직선제 폐지를 밀어붙였다. 이후 2012년 7월 당시 함인석 경북대 총장은 직선제 학칙을 일방적으로 폐지했다. 교수회는 총장 불신임 투표를 벌이며 저항했지만 새 교수회가 꾸려지고 교육부 압박이 거세져 결국 폐지에 동의했다. 이후 경북대는 2014년 6월 처음으로 총장간접제를 통해 1순위에 김사열(59.생명과학부) 교수를 선정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의 교육부는 이유 없이 2년간 총장 임용을 거부하더니 이후 총장 후보 재추천을 요구했고, 결국 1순위가 아닌 2순위 김상동 교수를 총장에 임명했다. 이후 학내 구성원들은 "부당인사"라며 소송에 나섰고 "2순위 총장 퇴진" 촛불집회도 진행했다.
     관련기사
· 경북대 '총장 직선제' 찬성율 90% 이상 압도적· 경북대 구성원들, 청와대·교육부에 총장사태 해결 청원
· 경북대·영남대, 정권 바뀌어도 '박근혜 적폐' 촛불· 경북대 '2순위 총장' 1년, 국정감사 앞두고 촛불 든 구성원들
· 경북대 2순위 총장에 쏟아진 '청와대 개입' 의혹· 경북대, 밀실 총장 취임식...학생 내쫓고 문 잠금고 "치욕"
· 경북대 총장실엔 '독재자' 연설문집만 빼곡· 총장취임식 그리고 자조의 눈물
· 경북대병원장 후보 정호영·박재용 선출...조병채 탈락· 경북대 '2순위 총장' 국민감사청구 추진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