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16:51
> 뉴스 > 환경/문화 | 원전·송전탑
   
경주 산사태 취약지 29곳 중 12곳 '월성원전' 반경 6km 이내
경주시, '2018년 산사태취약지역' 고시 결과 / 전체 41% 원전 인근...태풍과 집중호우에 취약
송전탑 동시 붕괴 우려 / 환경단체 "태풍 콩레이 당시 재난 취약성 노출, 민관합동 조사 실시"
2018년 10월 31일 (수) 02:31:16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에 있는 월성원자력발전소 1~4호기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경상북도 경주지역 산사태 취약지 중 절반 가량이 '월성원자력발전소' 인근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성명서를 내고 "월성원전 인근에 산사태 위험지가 몰린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재난 발생 전 민관합동조사를 실시하고 안전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경주시가 올 6월 28일 지정 고시한 '2018년 경주시 산사태취약지역 지정공고 내역'을 바탕으로 이 같은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경주시는 '산림보호법(제45조)'에 따라 산사태 취약지 유형, 사업종류를 분석해 매년 홈페이지에 고시한다. 산사태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를 막을 목적이다.

올해 취약지는 진현동·천군동·하동, 감포읍 오류리·팔조리·유금리·내칠리, 양남면 나산리·상라리·석읍리·환서리, 양북면 장하리·권이리, 외동읍 구어리·녹동리·모화리·신계리·구길리·말방리 산 29곳이다.

특히 전체 41%(12곳)는 월성원전이 있는 양남면 나아리 반경 6km 안에 있었다. 앞서 6일 태풍 콩레이에 의해 발생한 산사태, 도로붕괴 지점(한수원 본사 앞 국도 4호)도 원전 10km 안에 있었다.

   
▲ '2018년 산사태취약지역 지정공고' 중 일부...월성원전이 있는 양남면 대거 포함 / 자료.경주시
   
▲ 산사태 발생 지점에서 월성원전 축선 '산사태 취약' 12곳 밀집 / 자료.경주환경운동연합

경주시는 해당 지역에 계류보전(산림 인근 하천 수로 정비를 통한 홍수 범람 방지 공사), 사방댐공사(홍수 시 산사태로 유출되는 토사 저지 공사) 조치할 예정이지만 불안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작은 자연환경 변화에도 재난을 불러올 수 있는 원전이 태풍과 집중호우에 취약한 지역에 몰린 탓이다. 또 원전 배후 사면에 송전탑도 지나고 있어 산사태 발생 시 동시 붕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환경부가 2015년 펴낸 '통계로 본 기후 대기 환경' 자료를 보면, 남부지역 집중호우(일일 강수량 80mm 초과) 발생 일수는 1970년 8.9회에서 2000년대 19.8회로 2배 가량 늘었다. 뿐만 아니라 같은 해 발표된 '월성1호기 스트레스테스트 검증보고서'도 "월성원전 배후 사면이 시공 후 상당 기간 경과돼 사면붕괴 저감설비 기한이 종료됐다"며 "지진, 강우, 산사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때문에 경주환경운동연합은 "태풍 콩레이 당시 이미 재난 취향성을 드러냈다"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원전 부지, 배후 사면에 대한 안정 점검을 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 "방사능 고통 30년"...월성원전 인근 할머니의 청와대 국민청원· 월성원전 부지 내 '핵폐기물' 추가 저장?...주민 반발
· '노후원전' 월성 1호기, 드디어 문 닫는다· 법원 제동에도 멈추지 않는 월성1호기...주민 안전은?
· 오늘까지 여진 593회, 그래도 원전?..."후쿠시마 잊었나"· 여진 6백회 넘은 오늘, '탈핵'을 생각한다
· 월성원전 앞 농성 3년...떠나지도 못하는 30년 불안· 탈원전 정책, 찬성이 두 배 높아...TK도 '찬성' 우세
· 떨어지고 깨지고...포항 뒤흔든 5.4 지진, 여진만 10여차례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