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0 월 10:36
> 뉴스 > 환경/문화 | 원전·송전탑
   
월성원전 앞 농성 3년...떠나지도 못하는 30년 불안
경주 양남면 주민들 "대통령도 찾은 농성장, 시장은 외면...이주책 마련까지 계속 농성" 25일 3년의 밤
2017년 08월 24일 (목) 18:20:21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월성원자력발전소 최인접 마을인 경북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주민들의 천막농성이 3년이 됐다.

나아리는 1984년 가동을 시작한 노후원전인 월성원전 1호기 등 모두 6기의 원전에 둘러쌓여 있다.  설계수명 30년 기한만료로 가동이 중단된 월성 1호기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015년 10년 수명연장을 결정해 아직도 주민들과 가동 여부를 놓고 소송 중이다. 주민들은 방사능 피폭과 지진으로 인한 핵발전소 사고 우려 속에서 떠나지도 못하는 30년 불안의 세월을 살아가고 있다.

농성이 시작된 것은 2014년 8월 25일. 이 기간 농성장에는 '탈핵'을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다녔갔고 여러 정치권 인사들도 눈도장을 찍었다. 그 성과로 지난해 원전 인근 주민 이주를 지원하는 개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하지만 정작 경주시와 경주시의회는 주민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 

   
▲ 월성원전 앞 천막농성 3년 기자회견(2017.8.24.경주시청) / 사진 제공.경주환경운동연합
   
▲ 양남면 주민들의 '핵발전소 STOP', '원전 30년 더는 못산다' 피켓팅 / 사진 제공.경주환경운동연합

이와 관련해 '월성원전 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위원장 김진일)'는 24일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5일이면 월성원전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한지 3년째 되는 날"이라며 "지난 3년 동안 농성을 하면서 우리 주민들을 가장 힘들게 한 것은 경주시와 경주시의회의 냉대였다"고 밝혔다.

특히 "UN인권 특별보고관 바스쿳툰작, 후보자 시절 문 대통령, 평의원 시절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많은 인사가 천막농성장을 찾아 고충을 듣고 위로를 건넸지만, 유독 최양식 경주시장을 비롯한 경주지역의 관료들은 우리 요구를 외면하고 불가촉천민처럼 대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주민들은 청와대, 국회, 원자력안전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를 다니며 농성을 이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전 주민들은 여러 심리적 불안과 방사능 피폭 같은 물리적 고통 속에 살고 있다"면서 "하루빨리 원전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안정된 생활을 누리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집과 논밭을 부동산 시장에 내놔도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다"며 "원전 주변 주민의 삶은 헌법에 보장된 거주이전의 자유를 박탈당한 채 거대한 수용소에 억류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비극은 국책사업인 원전에서 비롯됐다"면서 "그 중에서도 이주 제한구역을 원전 반경 914m로 설정한 것이 제일 큰 문제"라고 주장했다. 때문에 "▷원전 사고 제한구역 설정을 기존의 원자로 1기가 아닌 다수 호기로 대폭 확대 ▷이주 대상 범위를 3km로 연장 ▷이주 희망자에 한해 이주대책 마련 ▷원전 인근 마을 주민들에 대한 방사선 피폭 기준 현실화 등을 촉구했다. 

   
▲ 월성원전 앞 주민들의 천막농성장(2016.9.2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김진일 이주대책위원장은 "3년간 힘겹게 펼친 농성이 결실을 보도록 지자체가 주민 고통을 더 이상 외면치 말고 이주대책을 마련해 달라"며 "월성 1호기가 멈추고, 주민들이 원전에서 해방될 때까지 농성을 이어가며 싸울 것"이라고 했다. 신용화 사무국장은 "대통령도 다녀간 농성장을 시장은 만나달라고 해도 3년간 한 번도 오지 않았다"면서 "대책을 내놓을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주대책위는 오는 25일 오후 6시 천막농성장에서 '이야기가 있는 3년의 밤' 행사를 연다.
     관련기사
· 경주 '월성원전' 재가동 승인 일주일만에 지축 또 흔들렸다· 법원 제동에도 멈추지 않는 월성1호기...주민 안전은?
· 여진 6백회 넘은 오늘, '탈핵'을 생각한다· 핵·핵·핵...원전 최다 경북에 또 고준위방폐장, 안전은?
· 월성·고리원전 중간 울산서 올해만 3번째 지진...안전은?· 한반도 흔들린 지진...국내 원전의 절반, 경북의 불안은 더 컸다
· 경주 일주일만에 또 지진...원전 주민 '불안'· 경주, 원전·방폐장 옆 작은 해안마을 뒤덮은 '지진 공포'
· 지진 활성단층 위 원전과 인근 주민들의 불안 "폐쇄·이주"· 양산단층 위 원전 18기와 불안한 영남권 주민들 "가동 중단"
· 내진설계 취약, 비도 못 피하는 원전 옆 마을 '지진 대피소'· 김석기 의원, 원전대책 질문에 '해결불가' 한수원 입장만 전달
· 핵폐기물 저장소 80%가 용량초과..."대책 없는 원전 확대 탓"· 영남권 주민들, '잘가라 원전' 100만 서명운동..."안전"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망구장
(121.XXX.XXX.33)
2017-08-24 18:55:54
경주시 &의회의 만행
제사보다 젯밥에 눈독 들이는 경주시의회 그들은 언젠가 주민들에 의해 철퇴를 맞을것이다
전체기사의견(1)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