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 금 18:36
> 뉴스 > 교육/노동
   
경북대 김상동 총장 '가족 의혹' 해명 요구 대자보...하루만에 철거 논란
앞서 국감장서 '엄마찬스' 학사비리 A교수와 총장 가족의 친분 언급 '봐주기 조사 연루' 의혹 제기돼
교수노조, 대자보 40장에 "본인 관련 의혹 진상규명" 촉구 / "일부 글 학교 위상 훼손...총장과 무관"
2019년 11월 06일 (수) 18:30:1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경북대 김상동 총장 가족 의혹 해명 촉구'가 담긴 대자보(2019.11.4) / 사진.경북대비정규교수노조

경북대학교 김상동 총장의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해 해명하라는 대자보가 하루만에 철거돼 논란이다.

정의로운 대학 만들기 경북대 교수·연구자 모임, 한국비정규교수노조 경북대분회, 경북대 민주동문회, 전국국공립대학교수노조 등 4개 단체는 "지난 10월 14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나온 김 총장 가족 관련 의혹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는 대자보를 붙였는데 하루만에 뜯겼다"고 6일 밝혔다. 대학에 확인해보니 지난 5일 문제의 대자보를 철거했다고 답했다. 교내 게시물을 관리하는 총무과에서 내부 회의를 벌인 결과 대자보 2장 중 마지막 장이 문제라고 결론 내렸다는 설명이다.

교수노조 등 단체들은 지난 4일 '경북대 본부와 교수회는 국감에서 제기된 의혹을 밝혀라'는 제목의 2장 짜리 대자보 40여장을 교내에 게시했다. 이들은 "경북대 국감장에서 연구부정을 덮기 위해 국회의원이 지적한 바대로 부정부패 라인업이 구성됐고 심지어 현 총장과 그 가족이 관여된 듯한 국회의원 발언까지 있었다"며 "발언이 사실이 아니면 해당 의원이 책임져야지만 진실이면 대학 존재 이유를 훼손시키기에 진상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 총장은 국감장에서 제기된 본인 관련 의혹을 해명하고 ▲각종 찬스를 사용한 학내 구성원들의 연구부정행위, 임용비리 의혹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 김상동 경북대 총장이 국회 교육위 국감에서 답변 중이다(2019.10.14)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신경민 의원이 A교수 사태에 대해 김 총장에게 묻고 있다(2019.10.14)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앞서 국감장에서 김 총장 가족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는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다. 해당 발언이 나오게 된 이유는 당시 교육위 국감에서 경북대 교수 엄마·아빠를 둔 자녀들에게 특혜가 있었다는 여야 의원들의 비판이 잇따르자 신 의원이 추가로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여야는 경북대 교수 자녀 논문 공저 7건, 미성년자 자녀 공저 논문 20건, 제1저자로 올린 건수 3건을 고발했다. 또 간호대학 A교수가 본인 딸이 본인 학과 대학원에 입학한 것을 숨기고 출석을 다 채우지 않았는데 고학점을 받은 것과 딸 논문 6편 연구책임자로 본인이 이름을 올린 것을 추궁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A교수와 총장 가족 친분 때문에 조사에서 감싸는 것 아니냐"며 "A교수 사건 과정을 보면 김 총장이 해당 사건을 덮기 위해 애 썼다는 것을 읽을 수 있었다"고 국감장에서 말했다. 또 "(김 총장 가족과) A교수가 같이 근무했고 A교수가(김 총장 가족의 대해) 결정적 도움을 준 이야기도 나오더라"는 발언도 했다. 이어 "김 총장은 본인 가족이 임용될 때 인사담당 자리에 있었는데, 입증은 어렵지만 라인업이 구성된 것 아니냐"는 말도 덧붙였다. A교수 사태에 대해 봐주기 조사가 있었고 총장이 연루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당시 김 총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 경북대민교협, 시민단체 '경북대70년사 실종 조사 촉구' 기자회견(2019.11.6)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자보를 게시한 교수노조 한 관계자는 "국감장에서 제기된 총장 가족 의혹에 대해 해명과 진상규명을 바라는 대자보는 얼마든지 용인될 수 있는 중대한 문제"라며 "각종 찬스와 부정, 비리를 고발하고 문제를 해결하자는 내용의 대자보 조차 게시 하루만에 뜯기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아쉬움을 보였다.

반면 경북대 총무과 한 관계자는 "'경북대70년사' 실종 등 사실 근거 있는 대자보는 용인하지만, 해당 대자보는 일부 내용의 사실 관계가 다 밝혀지지 않은 상태"라며 "게다가 학사비리와 연구부정이 경북대에 만연했다는 주장은 학교 위상을 훼손시킬 소지가 있어 회의 끝에 철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총장이나 총장 가족 의혹 관련 내용이라서 게시물을 치운 것은 아니다. 그것과 무관한다"고 했다.

한편, 경북대민주화교수협의회, 경북대70년사정상화동문·시민연대, 대구참여연대 등은 6일 경북대 본관 에서 "경북대70년사 실종·교수자녀 학사연구비리 진상조사·2순위 총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관련기사
· 경북대 교수 '엄빠 찬스' 수두룩...미성년자 자녀 논문공저·제1저자· '경북대 70년사' 들여다보니... '2순위 총장'에 발목 잡혔나?
· 경북대 70년사(史) 캐비닛에 '꽁꽁'?...동문들 "사초, 공개"· 국감서 '경북대70년사' 왜 도서관 검색 안돼 물으니...총장 "모른다"
· 국공립대 '2순위' 총장 사태, 버티거나 맞서거나...경북대는?· 경북대 60대 박사학위자 졸업식 기습시위..."가짜총장 물러가라"
· 경북대, 밀실 총장 취임식...학생 내쫓고 문 잠금고 "치욕"· 경북대·영남대, 정권 바뀌어도 '박근혜 적폐' 촛불
· 경북대 2순위 총장에 쏟아진 '청와대 개입' 의혹· 경북대 '총장 직선제' 찬성율 90% 이상 압도적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