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수 17:55
> 뉴스 > 정치/경제
   
"다주택 고위공직자, 부동산 업무에 손떼라"...공감 73%
[여론] 다주택 고위공직자 부동산 업무 배제 공감도 73.7% vs‘상관없다' 16.1%
TK도 '배제' 71.5%...모든 지역·연령대·이념성향·정당층 '업무 배제' 공감도 높아
2020년 08월 06일 (목) 11:55:39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다주택 고위공직자를 부동산 업무에 배제하자는 주장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500명에게 다주택 고위공직자의 부동산 업무 배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부동산 관련 업무를 맡지 않아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73.7%로 다수를 차지했다.

반면 '부동산 관련 업무를 맡아도 상관없다'는 의견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16.1%에 그쳤다. '잘 모름'은 10.2%였다.

   
▲ 자료. 리얼미터

특히 모든 지역과 연령대, 이념성향, 지지 정당층에서 '다주택 고위공직자의 부동산 업무 배제' 공감도가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배제해야' 응답이 79.4%로 가장 높았고, 광주·전라(77.0%)와 경기·인천(74.6%), 대구·경북(71.5%), 서울(71.2%)에서도 70%대의 공감도를 보였다. 대전·세종·충청에서도 66.4%가 '배제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40대(82.6%)와 50대(80.7%)에서 80%대의 높은 응답률 보였고, 30대(77.7%), 60대(74.0%), 20대(65.8%) 순으로 '업무 배제' 공감도가 높았다. 70세 이상에서는 '배제해야' 응답이 55.3%였으나, '잘 모름' 응답이 30.6%로 전체 평균 응답보다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중도·진보 모두 '배제해야' 응답이 많았다. 진보층에서는 82.9%, 중도층에서는 75.4%였고, 보수층에서는 64.5%로 다소 낮은 비율을 보였다.

선생님께서는 주택을 여러 채 보유한 국회의원이나 고위공직자를 부동산 정책의
입안과 결정 업무에서 배제하는 법안을 둘러싼 다음 의견 중에서 어디에 더 공감하십니까?
   
▲ 자료. 리얼미터

또 민주당 지지층의 83.1%, 열린민주당 지지층의 78.1%가 다주택 고위공직자의 부동산 업무 배제에 공감했다. 통합당 지지층(67.8%)과 무당층(62.7%)에서도 '배제해야' 의견에 공감했지만 전체 응답 대비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주택 소유형태별로도 '배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는데,  '자가' 경우에는 75.8% vs 15.0%, '전세'는 72.4% vs 20.1%, '월세 및 사글세' 경우에는 ‘배제해야' 68.1% vs '상관없다' 10.0%로 집계됐다.

   
▲ 자료. 리얼미터

이번 조사는 2020년 8월 5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8,146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6.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관련기사
· 대구경북 시도지사·교육감 4명 모두 서울에 '똘똘한 1채'...다주택도· TK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7명 '강남4구 건물주'...다주택 수두룩
· 부동산 대책, 진영의 문제가 아니다· '자유우파'에 거는 기대
· "부의 대물림"...미성년자에게 증여된 부동산, 최근 5년간 1조원 넘어· 수성못 45배 맞먹는 대구 땅은 '개발 중'...세입자들 또 어디로
· '위선자'를 만드는 사회· 이제 분양가 상한제도 검토한다고?
· '조국 태풍', 특권적 제도를 날려버리길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