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4 금 13:40
> 뉴스 > 지역사회
   
코로나 확진자 전국 3백명...대구도 2명 지역감염 "방역 강화"
석달여만에 300명대, 하루새 83명 늘어...수도권 등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
대구 북구에서 2명 확진, 거리두기 1단계 유지...시 "연말모임 자제...격상되면 큰 불편"
2020년 11월 18일 (수) 20:01:0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석달여만에 300명대를 기록했다. 대구에서도 2명의 지역 감염자가 나타났다.

대구시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8일 0시 기준 대구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2명이다. 앞서 3일 미국에서 입국한 뒤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감염 환자의 접촉자로 이날 확진됐다. 2명 모두 대구시 북구 주민이다. 대구시는 이들의 이동경로를 파악해 접촉자들에게 검사를 요구하고 있다.

   
▲ '코로나 방역 마스크 쓰GO(고) 운동' 대구 도심에 붙은 포스터(2020.11.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지난 2월 18일 대구지역 최초 코로나 확진 환자 발생 이후 11월 18일까지 코로나 확진자는 모두 7천208명으로 늘어났다. 대구지역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숨진 이는 모두 192명으로 하루 전과 같다.

최근 전국적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해 지역 감염자가 발생하자 대구시는 긴장하고 있다.

중대본은 이날 0시 기준으로 전국 코로나 확진자가 3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하루새 83명이 더 늘었다. 지난 8월 29일 광화문집회와 사랑제일교회발 하루 3백명대 확진자 발생 후 81일 만이다.

확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나왔다. 서울 91명, 경기 81명, 인천 9명 등 181명이다. 이 밖에 대구 2명을 포함해 전남 15명, 경북 12명(청도, 성주, 경산) 등 다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60여명 발생했다. 사우나, 체육시설, 식당, 대학병원, 유흥시설 등 다양한 장소의 소규모 모임에서 확산되고 있다.  

   
▲ 2020년 11월 18일 대구지역 코로나 확진자 현황 / 자료.대구시
   
▲ 2020년 2월 18일~11월 18일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 자료.대구시

사회적 거리두기는 수도권, 광주광역시, 강원도 철원에서만 1.5단계로 격상된다. 중대본은 소규모 식당과 카페에서 1m 거리두기, 칸막이 설치, 결혼식장·장례식장·학원 인원 제한, 스포츠 시설 관람·종교시설 내 활동 정원 30%로 제한한다. 앞서 하루 40명까지 확진자가 줄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했지만 다시 3백명대로 늘어나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올렸다.

대구시와 다른 지자체는 당분간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한다. 하지만 수도권 중심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나 정부 차원에서 전국 거리두기 단계를 올리거나, 지역 감염이 증가하면 격상될 가능성도 있다.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 국장은 "연말모임과 약속은 가급적이면 하지 말고 최대한 자제해달라"며 "거리두기를 1단계로 유지하고 있지만 비상의 경우 격상되면 일상에 큰 불편을 겪게 되고 생업 부담이 다시 커진다"고 경고했다. 때문에 "방역 수칙을 강화하고 마스크 쓰기를 철저히 해달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핼러윈'이 뭐길래...대구 클럽가, 코로나 우려에 '자진 휴업'· '대구예수중심교회' 코로나 확진자 엿새째 30명으로 확산
· 대구 동충하초 설명회 96% 코로나 확진...'광화문집회' 감염 확산· 대구, 보름만에 코로나 지역 확진자 0명...경북도 이틀째 없어
· "열흘 더 조심 조심"...대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9월 20일까지 연장· 대구 동충하초 이어 장뇌삼...'사업설명회' 코로나19 감염 확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