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2 수 19:38
> 뉴스 > 지역사회 | 코로나19
   
대구, 보름만에 코로나 지역 확진자 0명...경북도 이틀째 없어
8월 24일 이후 15일 만에 0명, 신규 2명 해외유입...광화문집회 관련 등 추가 확진 '잠잠'
1~10일 강화된 2단계 거리두기 기간 / 업소 81곳 '방역수칙' 위반 적발...영업정지 등 처분
2020년 09월 08일 (화) 18:19:03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지역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대구는 보름만, 경북은 이틀째 0명이다.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으로 대구지역 코로나19 지역 추가 확진자가 0명으로 나타났다고 정례 브리핑에서 발표했다. 지난 8월 24일 지역 감염 0명 이후 15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는 2명 발생했으나 모두 해외유입 사례다. 지난 6일 인도에서 입국한 수성구 50대 남성과 달서구 50대 남성이다. 이들은 동대구역 워크스루에서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 전체 코로나 확진자는 8일 기준 모두 7천86명이다. 지역 감염은 7천11명이고, 해외유입은 75명이다.  

   
▲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의 의료진들(2020.3.3) / 사진.평화뉴스
   
▲ 대구지역 코로나19 지역 확진자 0명(2020.9.8) / 자료.대구시

경북도 역시 이틀째 코로나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경북도와 질본은 8일 0시 기준 지역 감염자가 0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3명은 경주 9개월, 경산 20대, 고령 40대로 해외유입 사례다. 지난 7일에 이어 지역 추가 확진자는 없는 셈이다. 경북지역 전체 확진자는 8일 기준 1천436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 등이 주최한 '문재인 탄핵의 날' 집회 이후 대구경북 관련자들의 코로나 감염이 급증했으나 보름만에 잠잠해졌다.

보름동안 광화문집회와 사랑제일교회 등 '수도권발' 감염자들이 대거 늘어 대구에서만 하루새 30명이 확진되거나, 광화문집회 참가자들과 관련해 대구 북구 동충하초 사업설명회 참석자 96% 집단감염 사례 등 'n차 감염'까지 이어져 더 큰 지역 감염 확산이 우려됐으나 일단락된 모양새다.

대구시가 지난 1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열흘간 모든 종교시설과 유흥주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위반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강화한 게 효과를 거두고 있다.

집합제한 업종인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집합금지 업종인 클럽형 유흥주점 150곳에 대해 대구시는 지난 7일 경찰합동 특별점검밤을 꾸려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집중 점검을 펼쳤다.

출입자 명부를 부실하게 관리한 대구 유흥주점 1곳은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집합금지 조치한다. 전자출입명부 사용률이 낮은 업소들에 대해서는 QR코드 사용법 현장교육도 실시 중이다.

강화된 거리두긴 2단계 기간 중 대구시 점검에서 방역수칙을 어겨 적발된 곳은 지역 전체 업소 3천582곳 중 81곳이다. 42곳은 집합금지, 5곳은 영업정지, 29곳은 과태료, 5곳은 시정명령 처분 받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보름만에 다시 지역감염 확진환자 0명"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거리두기 협조 덕분"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기 때문에 더 철저한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면서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는 밀폐된 실내에서의 모임을 열지도, 참석도 하지 말아야 하고, 불가피하게 가더라도 반드시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 대구, 열흘간 모든 종교시설·유흥주점 집합금지...거리두기 2단계 강화· 대구 동충하초 설명회 96% 코로나 확진...'광화문집회' 감염 확산
· 대구경북 '광화문집회' 3천여명 중 절반이 코로나 미검사..."거부시 고발"· 대구 대형교회들, '코로나' 행정명령에도 '대면 예배' 강행 논란
· 광화문집회 참가 후 예배 강행한 대구 A목사 고발...'감염병관리법 위반'· 대구 수성구청, 코로나 확진자 다녀가 청사 '임시폐쇄'...대구 확진 13명
· 대구 152일 만에 하루 30명 확진...29명이 '대구사랑의교회' 관련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