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2.4 금 15:15
> 뉴스 > 지역사회 | 코로나19
   
'대구예수중심교회' 코로나 확진자 엿새째 30명으로 확산
3명 신규확진...신도·가족·접촉자 등 인천·전북 타 지역 n차 감염도 "추가 감염 차단 위해 방역조치"
2020년 11월 02일 (월) 17:01:15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대구예수중심교회 코로나19 확진자가 엿새째 30명으로 늘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 대구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서구 1명, 북구 2명 등 모두 3명이다. 지역 전체 확진자 수는 7천179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은 7천89명, 해외유입 감염은 90명이다.

3명 신규 확진자는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예수중심교회 관련자들이다. 방역당국이 교회 신도를 대상으로 당초 전수조사를 했을 때는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자가격리 기간 중 코로나 의심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판정을 받아 뒤늦게 코로나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대구예수중심교회 관련 전체 확진자는 모두 30명이 됐다. 지난 10월 27일 이 교회 신도인 대구 동구 80대 여성이 처음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해당 교회 관련자들이 매일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예수중심교회'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30명 발생했다 / 사진.구글 스트리트뷰
   
▲ 대구예수중심교회 예배 모습 / 사진 출처.예수중심교회 페이스북

지난 10월 28일 2명→29일 3명→30일 10명→31일 9명→11월 1일 2명→2일 3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가운데 신도는 23명, 밀접 접촉자는 5명, 접촉자 가족은 2명이다. 이 가운데 대구지역 확진자는 28명이고, 2명은 인천과 전북 등 다른 지역 관련자들로 n차 감염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 이 교회 확진자 중 1명이 대구 A입시학원 원생으로 밝혀져 강사와 원생 등 96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가 진행됐다. 95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9명에 대해서는 재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교회 소모임을 코로나 감염 확산지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교회 전체 신도 39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고 방역조치를 한 뒤 교회 전체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추가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지역의 다른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소모임과 식사 제공 자제를 요청했다.

감염경로와 관련해서는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일부가 제대로 된 경로를 기억하지 못하거나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어 계속해서 감염경로와 감염원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이어가고 있다.

대구시 한 관계자는 "접촉자를 미처 파악하지 못한 다중이용시설 정보는 대구시청 홈페이지에 게시해 놓았으니 같은 시간대에 해당 시설을 이용한 시민들이나 해당 교회 관련자들은 가능하면 외출을 자제하고 보건소 상담 후 필요할 경우 코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 '핼러윈'이 뭐길래...대구 클럽가, 코로나 우려에 '자진 휴업'· "열흘 더 조심 조심"...대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9월 20일까지 연장
· 대구 동충하초 이어 장뇌삼...'사업설명회' 코로나19 감염 확산· 대구 대형교회들, '코로나' 행정명령에도 '대면 예배' 강행 논란
· 대구 수성구청, 코로나 확진자 다녀가 청사 '임시폐쇄'...대구 확진 13명· 대구 152일 만에 하루 30명 확진...29명이 '대구사랑의교회' 관련
· 대구, 열흘간 모든 종교시설·유흥주점 집합금지...거리두기 2단계 강화· 대구, 보름만에 코로나 지역 확진자 0명...경북도 이틀째 없어
· 2백여명 코로나 확진 '서울 사랑제일교회', TK 81명 방문 "65% 검사"· 사랑제일교회 '코로나' 대구경북 5명 확진..."광복절집회 파악 불가"
· 대구시·경북도 "광화문집회 참석자 코로나 검사의무" 행정명령· 대구경북 '광화문집회' 3천여명 중 절반이 코로나 미검사..."거부시 고발"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