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수 17:55
> 뉴스 > 지역사회
   
대구, 18일부터 식당·카페 자정까지...접종완료자 포함 10명까지
10.18~31일까지 '3단계' 유지...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식당·카페 밤10시→24시, 사적모임 최대 8명→10명...미접종자는 4명 제한
2021년 10월 15일 (금) 17:00:04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대구지역의 식당·카페 영업 제한시간이 현재 밤10시에서 자정까지로 조정되고 사적모임도 접종완료자 포함 10명까지 가능해진다.

대구시는 정부의 11월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방침에 따라,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연장하고 식당·카페 영업시간과 사적모임을 완화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8일부터 식당·카페의 영업 제한시간이 현재 밤 10시에서 24시로 조정된다. 또 사적모임도 현재 최대 8명에서 '접종완료자 6명'을 포함해 최대 10명까지 가능해진다. 다만 '미접종자 4명' 제한은 그대로 유지된다.

숙박시설과 체육시설 운영 제한도 완화된다. 숙박시설은 현재 전 객실의 ¾만 운영(3단계 기준)할 수 있으나 18일부터는 객실 운영제한이 사라지고, 3단계에서 샤워실 운영이 제한됐던 실내·외 체육시설도  이번 거리두기 조정으로 그 제한이 해제된다.

종교시설과 결혼식장 기존 방역수칙이 그대로 적용된다. 종교시설은 수용인원의 20%(접종완료자 산정 제외)까지, 결혼식장은 99명(접종완료자 산정제외)까지 가능하다.

   
▲ 자료. 행정안전부 홈페이지

권영진 대구시장은 "우리가 그토록 기다리던 일상 복귀를 앞두고 가을 행락철로 인해 다시 유행이 확산될까 우려된다"며 "이번 가을 '가족 단위(소규모) 이동거리·일정 최소화'와 '기본방역수칙 준수', '백신 접종'을 통해 일상회복으로 차질없이 전환될 수 있도록 적극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는 가을 단풍철을 맞아 관광 전세버스의 탑승객 명단 관리, 운전기사 방역수칙·안전사항 육성 안내와 확인, 버스 내 춤·노래 행위 금지 등의 지도 점검을 통해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 자료. 대구시 홈페이지

     관련기사
· 백신 사각지대 '미등록 이주민'...대구 접종 현장 "단속 걱정마세요"· 대구시 '백신사태' 국감 공방...여 "무책임 행정" 질책에 권영진 "억울"
· 대구 신규확진 115명, 추석 후 나흘째 1백명대..."거리두기 유지"· '생활임금조례', 전국에서 대구경북만 없어..."최소 생계 보장"
· 대구 신규확진 115명, 추석 후 나흘째 1백명대..."거리두기 유지"· 대구 지자체, 3년간 회의 0건 '유령위원회' 49곳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