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3.26 일 15:32
> 뉴스 > 평화와 통일 | 사드(THAAD) 논란
   
여성 1만인 '사드 반대' <한겨레> 전면 광고
9,807명, 성금 7백만원 모아 22일자 조간에 선언문 게재 "이 땅에 전쟁 불러올 사드 반대합니다"
2016년 12월 22일 (목) 00:26:38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jyeon@pn.or.kr

전국 여성 1만인이 사드배치 철회를 촉구하는 광고를 일간지에 게재한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공동위원장 김충환 이강태 김성혜 이종희)'의 여성분과는 지난 5일부터 18일까지 열흘 넘게 한반도 사드배치 철회를 위한 여성 1만인 선언 참여를 받았다. 2주간 온라인 서명을 비롯해 매주 토요일 서울과 대구에서 열리는 시국대회에서 부스를 열어 선언단을 모집했다. 그 결과 1만여명에 가까운 여성 9,807명이 선언에 참가했고 7백만원 가량의 성금을 모았다.

   
▲ 성주군청 앞 사드배치 반대 촛불을 든 성주 주민들(2016.7.28)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에 따라 이들은 12월 22일자 <한겨레> 조간에 전면 광고 형태로 선언문을 싣는다. 선언문에는 "생명을 존중하는 우리 여성들은 이 땅에 전쟁을 불러올 '사드'를 반대합니다"라는 글귀와 함께 '작은 평화의 날개짓이 세상을...사드가고 평화오라'라는 성주 사드 투쟁을 상징하는 파란 나비가 담긴다. 또 광고 하단에는 선언문에 참가한 이들의 명단 전체가 게재된다.

성주투쟁위 여성분과는 "사드 배치는 매우 심각한 문제지만,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최순실씨 게이트 등으로 어느 곳에서도 보도되지 않고 있다"며 "사드 배치 문제는 현재 진행 중이고, 국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는 사안임을 알리기 위해 평화를 사랑하는 전국 여성들이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이혜경(47.성주읍) 여성분과위원장은 "사드 철회를 외치는 이들이 여전히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신문을 선택했다"며 "서명을 받으며 국민들의 응원과 격려를 받아 힘이 났다"고 말했다.

   
▲ 새누리해체, 대통령 탄핵 피켓을 든 성주 여성 주민들(2016.7.26)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게이트, 대통령 탄핵 정국 등 수많은 사안들이 쏟아지는 현재, 사드배치 철회를 외치는 싸움은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성주군 초전면 롯데골프장으로 사드배치 예정지를 변경한 뒤 롯데 측과의 부지 협상을 타결하는 등 배치절차를 강행하고 있다.

그러나 성주와 김천 주민들은 여전히 사드 배치에 저항하고 있다. 성주는 160일 넘게, 김천은 130일 넘게 사드 반대 촛불집회를, 초전면에 성지가 있는 원불교 교도들은 평화기원 기도회를 벌이고 있다.

<한반도 사드배치 철회를 위한 여성 1만인 선언자 명단>


   
▲ '사드 반대' 전국 여성 1만인 선언 광고 / 제공.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관련기사
· 사드 대신 평화 택한 성주 주민들, 민주주의 '시민상' 선정· 성주 황교안 총리 차량 충돌 사고, '뺑소니' 입증 방법은?
· 트랙터·평화버스 타고 성주 골프장까지..."사드 철회"· 사드 5개월 투쟁기록...대구MBC 다큐 '끝나지 않은 이야기'
· "국방도 농단...'박근혜표' 사드, 국회가 철회시켜야"· 사드에도 최순실 개입?..."진상규명 전까지 배치 중단"
· 김천 '사드' 반대 촛불 100일 "원점 재검토까지 촛불 밝힐 것"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