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2.21 화 21:32
> 뉴스 > 평화와 통일 | 사드(THAAD) 논란
   
사드 5개월 투쟁기록...대구MBC 다큐 '끝나지 않은 이야기'
이규평 연출, 성주·김천·원불교 투쟁 담은 특집다큐·15일 밤 11시 방송 "비상식적 배치에 의혹 제기"
2016년 12월 14일 (수) 09:43:24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대구MBC 특집 다큐 '사드, 끝나지 않은 이야기' 타이틀 / 자료. 대구MBC 제공

대구MBC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여전히 사드에 반발하고 있는 성주군·김천시 주민들과 원불교 교단의 지난 5개월간 투쟁 내용을 기록한 특집 다큐멘터리를 방송한다.

13일 대구MBC는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12월 15일 목요일 밤 11시 10분부터 55분 동안 대구MBC 특집 다큐멘터리인 '사드(THAAD), 끝나지 않은 이야기(연출 이규평 PD)'를 방송한다"고 밝혔다.

대구MBC는 한미 양국 국방부가 7월 13일 경북 성주군 성산읍 성산포대를 최적지로 발표한 뒤 80일만인 9월 30일 제3부지 성주군 초전면 롯데CC골프장으로 배치 장소를 옮겨 성주에 이어 김천 주민과 초전면에 성지가 있는 원불교 교단까지 합세한 5개월간의 사드 배치 반대 투쟁을 카메라에 담았다.

   
▲ '사드 철회'를 촉구하며 평화 행진을 벌이는 성주 주민들 / 자료 제공.대구MBC
   
▲ 촛불집회 중인 김천 주민들 / 자료 제공.대구MBC

주민 투쟁뿐 아니라 정부의 일방적인 사드 배치와 관련해 제기된 여러 쟁점들도 되짚어 보고, 배치 과정에 있어 어떤 세력이 개입된 것은 아닌지에 대해서도 질문을 던진다. 특히 정의당 김종대(국회 국방위원회) 국회의원이 다큐에 출연해 비민주적이고 일방적인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해 절차상 문제에 대한 문제점을 꼬집고, 다른 국방 전문가들도 한반도 내 사드 효용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연출을 맡은 이규평 PD는 "최순실·박근혜 게이트로 정부 신뢰가 바닥에 떨어진 상황에서 5개월간 계속된 성주·김천·원불교 투쟁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정치적으로 보수적인 곳의 주민들이 민주주의 주체성을 찾는 과정이 굉장히 감동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의 일방적이고 비상식적인 배치 과정에 어떤 비정상적 세력이 개입된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도 나와 다시 사드 효용을 따져볼 필요가 있다"면서 "묻혀있지만 아직 계속되는 투쟁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 사드 배치 반대를 위해 기도 중인 원불교 교단 / 자료 제공.대구MBC
 
한편 성주 주민들은 7월 발표 후 지금까지 사드에 맞서 150일 넘게 하루도 빠짐 없이 매일 저녁 지역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또 전국을 돌며 1인 시위, 기자회견, 대규모 집회를 열었고, 사드 철회를 위해 미국 백악관 청원사이트에 10만 서명운동도 성사시켰으며, 주민 1천여명이 동시에 삭발을 하기도 했다. 이들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성주뿐 아니라 국내 어디에도 사드 배치는 안된다"고 저항하고 있다. 김천 주민들도 110일 넘게 촛불집회를 열고 있고, 원불교 교단도 성주·김천 주민들과 함께 사드 투쟁 중이다.
     관련기사
· 사드에도 최순실 개입?..."진상규명 전까지 배치 중단"· 김천 '사드' 반대 촛불 100일 "원점 재검토까지 촛불 밝힐 것"
· 80일만에 뒤집힌 '사드' 최적지, 성주·김천 민심 '폭발'· 김천 1천여명, 사드 3부지 확정에 분노 "대통령 탄핵"
· "사드 반대하면 종북? 공천 준 이완영은 종북 우두머리인가"· 원불교 등 7대 종단과 성주·김천 주민 '사드 철회' 공동대응
· 美, 사드철회 청원에 '배치' 고수..."성주·김천은 희생양인가"· 대구 법조인 "사드, 민주주의 절차 위반...국회비준 필요하다"
· 성주 '사드' 촛불 100일..."국민을 믿고 끝까지 가겠습니다"· 성주 촛불 100일...주민들은 100번 절하며 오직 '평화'를 빌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