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19:36
> 뉴스 > 교육/노동 | 2018 지방선거 - 대구경북
   
강은희·김사열·홍덕률 '대구교육감' 세 후보의 교육 약속
강 '대구경북 교과서' 개발 / 김 '중고생 무상교복' 지원 / 홍 '장애물 없는 교육환경' 선언
2018년 04월 11일 (수) 15:45:30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6.13지방선거에 나선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들이 연일 '교육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강은희·김사열·홍덕률(이상 예비후보 등록 순) 후보는 각각 '대구경북 교과서 개발', '중·고등학생 무상교복', '장애물 없는 교육환경'을 내세웠다.

강은희 후보는 10일 초중고 전체 학생들을 위한 '대구경북 다시보기'라는 이름의 인정도서 개발 공약을 발표했다. 강 후보는 대구경북의 화랑정신·선비정신과 독립운동·민주화운동·산업화 등을 강조하며 "학생들이 지역의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대구경북의 역사와 인물, 문화, 경제 등 지역특화 내용으로 교과서를 구성해 초중고 관련 교과서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인정도서'는 국정·검정교과서가 없거나 이를 사용하기 곤란하고 보충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교육부장관의 위임에 따라 교육감의 인정을 받은 교과용 도서로, 서울·경기·인천·강원교육청에서 인정도서를 개발해 일선학교에서 교육에 활용하고 있다.

   
▲ (왼쪽부터) 강은희, 김사열, 홍덕률 예비후보

김사열 후보는 11일 '무상교복'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지역 중·고등학생의 교복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해마다 관내 중·고등학교 입학생들에게 무상교복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무상교복은 진보·보수의 이분법적 논쟁과 복지 포퓰리즘이라는 논쟁을 넘어 대구교육의 혁신과 통합이라는 큰 틀에서 꼭 필요한 공약"이라며 "우리 헌법 제31조에서도 의무교육은 무상으로 한다고 명시돼 있는만큼 무상교육 기조에 걸맞게 무상교복 또한 시대적 요구"라고 강조했다.

홍덕률 후보는 '장애물 없는 교육환경(Barrier Free)'을 선언했다. 홍 후보는 11일 "장애인이 교육환경에서 차별과 배제를 경함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유엔 장애인 권리협약에 따른 장애인의 교육권을 지켜나가고, 장애인이 불편없이 유치원·초중등교육, 성인교육·평생교육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편의 제공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특수학교(급) 시설 현대화'와 '장애 유형별 맞춤형 교육'을 약속하고 "'특수학교(급) 시설 현대화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공·사립 특수학교의 교실과 편의시설 증설, 현대화 추진으로 '장애물 없는 교육환경'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 대구교육감 선거 예비후보자 명부 / 자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관련기사
· 대구만 치는 '일제고사'...교육감 후보들의 엇갈린 생각· "지방선거 후보들, '장애인 권리보장'에 응답하라"
· 홍덕률 "학생이 행복한 학교"...대구교육감 출마선언· 전교조 17개 지부장 "대구교육감, 박근혜 교육적폐 청산해야"
· 대구교육감 선거, 이태열 사퇴...강은희·김사열·홍덕률 '예비후보'· 대구교육감 선거, 김태일 사퇴...김사열·홍덕률 "단일화" 공감
· 홍덕률 대구대 총장 '대구교육감' 출마...교수·관료 5자 구도?· 대구 혁신교육감 네트워크, 공식 '해산' 결정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