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16:51
> 뉴스 > 환경/문화 | 4대강사업
   
무섬마을까지 번진 영주댐 '가을녹조'..."낙동강 상류 오염"
8개월째 담수 않고 수문 개방→댐 하류 10km 반경 내 내성천 녹조 상시 발생
주민단체 "물고기·백로 급감...댐 철거" / 수공 "유해물질 불검출, 대책 마련 중"
2018년 10월 16일 (화) 15:02:1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가을로 접어들었지만 낙동강 상류 경북 영주댐 녹조 현상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영주댐이 있는 내성천 물빚은 여름과 다름 없이 10월에도 초록 빛깔이다. 하류 10km 반경 이내 하천과 정부가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 중 한 곳으로 지정한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근처에도 녹조가 피었다. 올 초 담수를 포기하고 최대 수위까지 수문을 열었지만 녹조는 사라지지 않고 있다.

   
▲ 지난 10월 13일 촬영된 낙동강 상류 영주댐 '녹조' / 사진.내성천보존회
   
▲ 10월 13일 초록색으로 물든 영주댐 하류 내성천 강물 / 사진.내성천보존회

지역 주민단체는 수질오염을 우려하며 마지막으로 "댐 철거"를 요구했다. 반면 한국수자원공사는 녹조가 아닌 축산 퇴비 유입에 인한 "유해물질 0의 물이끼"라며 수질개선대책을 내놓겠다고 해명했다.

'내성천보존회(회장 송분선)'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영주댐 인근 녹조 현상이 한여름철을 지나 10월 가을에도 발생하고 있다"며 "댐 수문 개방에도 불구하고 녹조는 상시적 현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10월 13일부터 14일까지 영주댐과 내성천 일대를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가을 녹조 증거로 내놨다. 영상을 보면 영주댐과 댐 상류 10km 보조댐(유사조절지)에 녹조가 나타났다.

   
▲ 영주댐 하류 500m 지점 댐 방류구 인근(2018.10.14) / 사진.내성천보존회
   
▲ 영주댐 하류 5km 지점 무섬마을 앞(2018.10.14) / 사진.내성천보존회
   
▲ 영주댐 하류 14km 지점 우래교 상류(2018.10.14) / 사진.내성천보존회

특히 녹조는 보조댐에서 시작해 댐을 거쳐 하류에서도 발생했다. 하류 500m 댐 방류구→하류 5km 무섬마을→하류 14km 우래교에서도 강물은 탁했다. 방류구에는 짙은 초록 빛깔 강물 위에 부유물이 덩어리져 떠돌아다니는 현상도 발견됐다. 탁도가 가장 심한 곳은 역시 댐 수문이 있는 지점이었다.

이들 단체는 "댐 건설 전에는 주민과 관광객이 내성천에서 강수욕을 즐겼지만 이제는 '가렵다', '따갑다'는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져 피부 접촉도 해서는 안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물고기, 왜가리, 백로 등의 개체수도 급갑했다. 낙동강 상류 오염이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댐 건설 이전에 투명하고 맑은 1급수 내성천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보 철거 외에 대책이 없다"면서 "환경부와 영주시는 정치적 잣대가 아닌 오직 환경의 입장에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한국수자원공사 측은 녹조가 아닌 물이끼라고 반박했다. 최근 수질조사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권역부문 경북북부권지사 영주댐건설단 한 관계자는 15일 <평화뉴스>와 통화에서 "유해성 남조류는 검출되지 않았다"며 "물 색깔이 초록색인 까닭은 물이끼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댐 상류 축산 퇴비가 유입돼 조류가 발생한 것으로 본다"면서 "현재 수질개선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용역연구 중이다. 조만간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지방환경청이 지난 8일(당시 수온 21.25℃) 영주댐 내 수질검사를 벌인 결과, 유해남조류는 '불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유기탄소(TOC)는 3.7mg/L, 용존산소량(DO) 9.30mg/L, 클로로필-a(Chl-a) 5.4mg/㎥으로 당시 댐 수질은 수질기준 상 '약간좋음' 수준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 4대강 재자연화를 위한 제언..."낙동강 보 수문부터 열어야"· 낙동강 최상류 영주댐, 3년째 녹조에 흑색현상..."기능상실, 철거"
· 마지막 4대강 공사 '영주댐', 혈세 1조1천억 쓴 곳에 녹조만 창궐· 영주댐 항공촬영 금지 논란...주민들 "녹조 감추려 꼼수"
· '녹조라떼' 영주댐, 해체돼야 하는 이유· 영주댐 녹조에 혈세 26억, 석포제련소 환경오염에 '환피아' 의혹
· 4대강사업 완공 5년, 봉화부터 을숙도까지 '죽음의 낙동강'· 아름다운 왕버들 군락, '무단 벌채'로 망가지는 내성천
· 그 고운 내성천 수장시킨 '녹조' 영주댐, 이대로 둬야 합니까?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