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6 일 11:35
> 뉴스 > 지역사회
   
경주 보문단지에 일본 '욱일기', 항의 빗발...드라마 촬영 해프닝
보문단지 일대에 때아닌 일본 제국주의 상징 '욱일기'...시민들 "관광단지에 웬 전범기...내려라" 항의
알고보니 임시정부 100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 촬영, 경북관광공사 "공지 안한 실수" 18일 철거
2019년 03월 18일 (월) 19:53:50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경주 보문단지에 걸린 '욱일기'(2019.3.17) / 출처.경주 시민이 촬영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경주시 대표 관광지 보문단지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 '욱일승천기'가 걸려 시민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지난 17일 경북 경주시 보문단지 일대에 욱일기 여러장이 걸려 있다는 내용의 제보가 A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자신을 경주 시민이라고 밝힌 최초 제보자는 17일 저녁 보문단지 내 코모도호텔 뒤 보문호수 일대를 산책하다가 이 사실을 알게됐다며 본인이 촬영한 관련 사진을 인터넷에 게시하고 "너무 불쾌하다. 사진을 퍼가서 민원을 넣어 문제를 해결하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제보자가 올린 사진에는 욱일기와 함께 "대일본제국의 위대한 승리를 찬양하자. 천장절을 축하하자"는 내용이 적혔다. 곧 이 사진은 다른 커뮤니티를 포함해 SNS으로 삽시간에 번졌다. 게시글에는 "관광단지에 웬 전범기냐", "경주시에 민원을 넣어 즉각 내리게 하겠다", "제국주의 상징 전범기가 왜 경주에 떡하니 걸려있냐", "때가 아느 땐데 너무 충격적이다", "보문단지는 일본인, 중국인도 많이 찾는 대표 관광지인데 이게 무슨 망신이냐", "날벼락이다", "경주시는 정신이 있냐" 등의 비판이 주를 이뤘다.

   
▲ 경주 코모도호텔 뒤 보문호수 산책로에도 걸린 욱일기...알고보니 MBC 드라마 '이몽' 촬영 소품
   
▲ 출처.경주 시민이 촬영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2019.3.17)

18일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에 확인한 결과 실제로 이날 하루 동안 시민들 항의가 빗발쳤다. 하지만 알고보니 욱일기는 드라마 촬영 소품이었다. 올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을 기념해 MBC가 제작하는 특집 드라마 <이몽>을 보문단지에서 촬영하는 중 벌어진 해프닝인 셈이다. 일제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서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액션 드라마를 찍는 과정에서 당시 시대를 보여주기 위해 욱일기가 소품으로 쓰인 것이다. 그러나 촬영 현장 어디에도 이를 알리는 내용이 없어 시민들이 실제 상황으로 착각하는 소동을 빚었다. 

경북관광공사 한 관계자는 "좋은 취지에서 드라마 촬영 장소로 허가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며 "일제 시대를 연출하기 위해 잠시 걸어 놓았는데 시민들이 많이 놀란 것 같아 죄송하다. 사전에 공지를 안한 실수다.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주의하겠다"고 해명했다. 18일 욱일기는 철거됐다.

드라마 촬영 소품 사실이 알려진 뒤에도 시민들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다. "촬영 안내문을 걸든가 촬영이 끝나면 가져가든가 CG(컴퓨터그래픽) 처리 하든가. 조치 없이 걸어 놓은 건 부적절하다", "민감한 건 합성해도 되지 않냐. 소름끼치는 걸 그냥 걸어놓고 가냐. 경주시는 뭐하고 있냐"고 따졌다.

정작 해당 지자체인 경주시는 이 같은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경주시 공보관실의 한 담당자는 이날 <평화뉴스>와 통화에서 "그런 사실을 전혀 듣지 못했다. 전범기? 전범기가 뭔지도 모르겠다"면서 "그게 뭐냐. 듣는 게 처음이다. 경북관광공사 쪽에 확인해 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 기초수급자마저 탈락해 생활고 겪는 '독립운동가' 손녀· '독립운동가' 가장 많은 경북, 의료비 지원은 '전국 꼴찌'
· 독립운동 성지 '안동'에도 광복절에 '평화의 소녀상'· 항일독립운동, 고려인의 한 서린 역사 '블라디보스톡'
· 잊혀진 영웅·감춰진 역사...광복회, <대구독립운동사> 발간· 3.1운동·임시정부 100년...'위안부' 연극 <할매의 방> 대구서 막 오른다
· 108년 전 오늘 '경술국치'...대구 곳곳서 추념행사 "잊지 말자"· '대한광복회' 결성지 달성공원, 안내판 없이 103년째 외면
· 대한광복회 결성지 달성공원, '현충시설' 지정 길 열렸다· 청산하지 못한 아픈 역사...위안부 할머니의 한 서린 눈물
· TK 지자체, 관광사업 '일제·친일미화' 논란· 대구 '이일우 선양사업' 논란...민문연 "친일 행적 발견"
· 경술국치 그날, 대구 '순종 동상' 철거 외친 독립투사 후손· 이용수 할머니의 '아이캔스피크'..."소녀상, 도쿄에도 세우자"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