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6 일 11:35
> 뉴스 > 평화와 통일
   
3.1운동·임시정부 100년...'위안부' 연극 <할매의 방> 대구서 막 오른다
정신대시민모임·극단 함세상, '100주년' 기념해서 공동 제작→2월 19~23일 첫 공연
"할머니들의 만세운동은 끝나지 않았다"...다큐 영화 <풍문으로 들었소>도 제작 준비
2019년 01월 24일 (목) 23:22:28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대구에서 '위안부'를 다룬 연극 <할매의 방> 막이 오른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대표.안이정선)과 극단 함께사는 세상(대표 박연희)은 오는 2월 19~23일까지 매일 오후 7시 30분 대구 남구 대명동에 있는 소극장 함세상에서 <할매의 방> 공연을 펼친다고 24일 밝혔다. 김인경 작가와 극단 함세상이 함께하는 이 작품은 두 단체가 공동 제작했다.

이들 단체는 "3.1만세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서 지난해부터 준비한 이번 연극은 일본군 위안부 성노예 문제를 소재로 하고 있다"며 "많은 시민들이 연극을 관람하러 와서 위안부 성노예 문제에 한 발짝 더 다가가 위안부 문제를 오래 동안 기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적십자사 소책자에 실린 1919년 3.1만세운동 당시 사진. 3.1운동 당일 공원에 모인 독립시위 조선인들은 손을 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듯 보인다. 무장을 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 / 사진.3.1운동00주념기념사업추진위원회
   
▲ 대구지역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비롯한 다른 지역에 살고 있는 위안부 피해 생존자 할머니들과 시민들이 수요시위에 참석해 다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또 "위안부 문제는 단순 일제강점기라는 역사적 문제를 뛰어넘어 오늘날 우리가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유산"이라며 "무책임한 일본정부와 불쌍한 피해자 문제로 국한하지 말고, 한국을 넘어 동아시아의 문제, 여성인권·반전·평화라는 세계적 문제로 봐주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연극을 관람한 모두가 위안부 문제 해결의 주체가 되어 달라"면서 "위안부 피해는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 모두의 문제다.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다시 한 번 더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송현주 정신대시민모임 사무처장은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할머니들에게 만세운동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전국적으로 열리는 많은 행사들 중 <할매의 방> 연극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연극 <할매의 방> 공연을 준비 중인 극단 함세상 제작진들 / 사진.정신대시민모임 페이스북

이 밖에도 정신대시민모임은 가제 <풍문으로 들었소>라는 제목의 대구지역 위안부 할머니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도 준비 중이다. 일제강점기 당시 지역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강제 징집, 이동 경로, 피해 상황 등을 구술로 모아 다큐로 만들어 오는 8월 14일 기림일 즈음 개봉을 목표로 한다. 이 작품 감독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반대 운동을 펼쳤던 경북 성주군 주민들의 투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파란나비효과.2017>의 박문칠(41) 감독이 맡을 예정이다.
     관련기사
· '대한광복회' 결성지 달성공원, 안내판 없이 103년째 외면· 대한광복회 결성지 달성공원, '현충시설' 지정 길 열렸다
· 108년 전 오늘 '경술국치'...대구 곳곳서 추념행사 "잊지 말자"· 이용수 할머니 구순 잔치..."여성과 평화 위해 끝까지 뛰겠다"
· 대구 '위안부 지원조례' 수정안 재심의...'기념사업' 빠져 논란· 반쪽 난 대구 첫 '위안부 지원조례', 빛바랜 '기념사업'
·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아픔 거래한 양승태, 소송할 것"· 대구, '위안부' 피해 생존자 이제 3명...첫 지원 조례 만든다
· '소녀'의 기다림, 대구 2.28공원에서도 시작됐다· 이용수 할머니 "문재인 대통령, 위안부 한(恨) 풀어달라"
· 대구 희움역사관, 동티모르 '위안부' 생존자를 찾아가다· 버스 탄 '평화의 소녀상' 추석 귀향, 대구소녀상 곁에 머물다
· 이용수 할머니의 '아이캔스피크'..."소녀상, 도쿄에도 세우자"· 이용수 할머니 "가슴에 대못 박힌 2년, 위안부합의 폐기하라"
· 위안부 합의 재협상 안한다니...이용수 할머니 "피해자 또 울려"· 구미 시민들, 3.1절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대구경북 9번째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