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5 일 14:48
> 뉴스 > 정치/경제 | 2020 총선
   
김부겸, 민주당 위성정당 검토에..."소탐대실, 옳은 길로 가야"
SNS에 '위성정당' 반대 입장 밝혀..."정의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당, 국민 믿고 걸어가자"
코로나19 관련..."대구경북은 준전시상황, 정부가 좀 강하게 나갔으면"
2020년 03월 01일 (일) 16:20:06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이 '민주당 위성정당' 검토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부겸 의원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見利思義(견리사의)> 제목의 글을 통해 "코로나 사태 와중에 민주당 일각에서 위성 정당을 검토한다는 기사를 보았다"며 "선거 얘기를 하는 게 한가로워 보이나, 짧게 제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 저는 반대한다. 소탐대실이다"고 밝혔다.

이어 "견리사의라고 했다"며 "우리 민주당은 옳은 길로 가야 한다. 우리는 이익이 아니라, 정의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당이다. 오직 국민을 믿고 뚜벅뚜벅 걸어가자"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 글과 함께 '견리사의 견의수명(見利思義 見危授命)'이라고 적힌 안중근 의사의 친필 유묵도 함께 올렸다. 논어에 나오는 이 말은 '눈앞의 이익을 보거든 먼저 의로운지를 생각하고, 위태로움에 직면하면 목숨을 바칠 각오를 한다'는 의미다.

   
▲ 사진 출처. KBS 뉴스 [영상] 민주당도 위성정당을? (2020.2.28)

김 의원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입장도 밝혔다.

김 의원은 "아무리 자유시장 경제라 하지만 지금은 국가 재난상황이다. 특히 대구 경북은 준전시상황"이라며 "정부가 좀 강하게 나갔으면 좋겠다. 지금은 정부가 강제력을 좀 동원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추경 편성이 확실해졌다"며 "그 돈으로 나중에 마스크 업체에 정산해주면 된다. 마스크 몇 개를 사기 위해 줄 선 서너 시간 동안 시민들이 무슨 생각을 하실지, 상상만 해도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 신천지교회에 대한 철저한 대응도 당부했다. 김 의원은 "마침내 대구시가 신천지 교회 책임자를 고발하기로 했다"며 "감염병법 상 거짓 진술이나 누락 은폐는 처벌 대상이고, 감추는 건 사실상 감염 확산을 방조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나섰다고 하니, 이만희 교주 이하 전국의 신천지 교회를 철저히 조사해 국민의 불안을 해소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2020.2.29)


     관련기사
·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컨트롤타워 맞나?...곳곳서 "불신"· 병상 부족이 부른 코로나19 비극 더 없도록...정부 "중증환자 우선입원" 대책
· 민주, 대구 10곳 총선 후보 사실상 공천 확정...북갑·서구 "계속 공모"· 다시 뽑는 대구시의원·구의원 재보궐선거 7곳...민주당 후보 모두 확정
· 민주당 대구경북 "지자체 대응 넘어선 상황, 전례 따지지 말고 특단의 대책을"· 대구시, 코로나19 관련 교인 명단 누락 제출한 '신천지교회' 고발
·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3,150명, 대구경북 2,724명...대구서 또 1명 숨져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