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5 일 14:48
> 뉴스 > 정치/경제 | 2020 총선
   
민주, 대구 10곳 총선 후보 사실상 공천 확정...북갑·서구 "계속 공모"
달서을 허소·달성군 박형룡 경선 통과, 대구 공천 거의 마무리
후보 없는 2곳, 본선 전까지 물색...4년 전 대비, 후보 적어도 4명 늘어
중남구 이재용·동갑 서재헌·동을 이승천·북을 홍의락
수성갑 김부겸·수성을 이상식·달갑 권택흥·달병 김대진
2020년 02월 27일 (목) 18:41:22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대구지역 10곳의 후보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민주당 공관위에 27일 확인한 결과 대구에서 공천이 확정된 곳은 8곳이다. 중구남구 이재용, 동구갑 서재헌, 동구을 이승천, 북구을 홍의락, 수성구갑 김부겸, 수성구을 이상식, 달서구갑 권택흥, 달서구병 김대진 후보 등 8명이 공천 받았다.

여기에 지난 26일 밤 달서구을과 달성군 경선 결과가 나오면서 최종 10곳의 공천 윤곽이 나왔다. 떨어진 후보들이 결과에 승복해 이변은 없을 조짐이다. 앞서 24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달서구을 경선에서 허소 후보가 김위홍 후보를 누르고, 달성군 경선에서는 박형룡 후보가 전유진 후보를 꺾고 이겼다.

   
▲ 민주당이 4.15 총선 대구 12개 선거구 중 10곳의 후보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사진 위, 왼쪽부터) 중구남구 이재용, 동구갑 서재헌, 동구을 이승천, 북구을 홍의락, 수성구갑 김부겸, (사진 아래, 왼쪽부터) 수성구을 이상식, 달서구갑 권택흥, 달서구을 허소, 달서구병 김대진, 달성군 박형룡 후보 / 사진.중앙선관위

공관위는 1위 명단만 공개하고 득표율은 비공개했다. 김 후보와 전 후보가 재심을 신청하면 결과가 바뀔 가능성이 있지만, 각자 사회적관계망에 승복 내용을 올린 것으로 봐선 이변 없이 허 후보와 박 후보가 공천 받을 것으로 보인다. 경선은 권리당원 투표와 여론조사 50%씩 반영한 당내 경선 방식이어다.

반면 북구갑과 서구는 여전히 민주당 후보가 등록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 대구시당 한 관계자는 "본 선거 시작일인 오는 3월 26일 전까지 계속 후보를 공모할 것"이라며 "적합한 인물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 4.13 총선 당시 민주당에서 중남구 김동열, 북갑 이현주, 수성갑 김부겸, 수성을 정기철, 북을 홍의락(당시 무소속), 달성군 조기석 등 6명이 출마한 것과 비교하면 출마자는 4년새 4명 늘었다. 공석인 북갑과 서구에 한 달 안에 후보가 추가 등록하면 민주당 총선 출마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관련기사
· '언론인' 출신 TK 예비후보, 모두 '한국당' 공천신청...언론노조 "씁쓸"· 4월 총선 속 TK 13곳 '풀뿌리' 재보궐선거...대부분 민주·한국 맞대결
· 민주당, 대구경북 8년만에 '총선 경선'...달서을·달성군·경산 3곳· 민주당, 대구경북 12곳 '단수 공천'...6곳 '추가 공모'
· 민주당 지지율 34%, 문 정부 출범 후 최저…TK 민주 14%, 한국 33%· 정의당, 대구경북 9명 총선 출마선언..."진보정치로 보수 기득권 심판"
· 2020년 4월, 21대 총선에 바라는 것들· '언론인' 출신 TK 예비후보, 모두 '한국당' 공천신청...언론노조 "씁쓸"
· '봉준호'에 숟가락 얹는 대구 한국당 총선 후보들, '블랙리스트'는?· 4월 총선 속 TK 13곳 '풀뿌리' 재보궐선거...대부분 민주·한국 맞대결
· '코로나' 확산에...대구 총선 후보들, '주민 접촉' 선거운동 중단· 코로나 확산에...대구 총선 후보들 '추경·재난지역선포' 촉구, '지역혐오' 우려도
· 민주당 대구경북 "지자체 대응 넘어선 상황, 전례 따지지 말고 특단의 대책을"· 경북여심위, 총선 여론조사 거짓 응답 유도한 미래통합당 지지자 5명 '검찰 고발'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