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6.1 월 15:28
> 뉴스 > 정치/경제 | 코로나19
   
권영진 대구시장, 민주당 시의원 "긴급생계비 늑장" 쓴소리 못 참고 퇴장
대구시의회 '코로나19 추경' 심사 임시회...이진련 의원 "총선 후 지급 정치적, 즉시 집행" 질타
권 시장, 비판 발언 계속되자 자리 박차고 본회의장 빠져나가...의회 잠시 소란 "부적절" 비판도
2020년 03월 25일 (수) 16:27:53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권영진 대구시장이 민주당 시의원의 "긴급생계비 늑장지급" 쓴소리를 못 참고 임시회 도중 퇴장했다.

대구시의회는 25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었다.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저소득층 시민들을 위한 긴급생계자금 지급 등 코로나 관련 각종 추경예산안 심사를 위한 자리였다.

권 시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운 중위소득 100% 이하 46만가구에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할 것"이라며 "지원금은 50~90만원으로 타 지자체에 비해 2배 많다"고 의회에 추경안 통과를 요구했다. 

   
▲ 2019년 대구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해 발언 중인 권영진 대구시장 / 사진.대구시의회
   
▲ 지난해 열린 임시회에서 발언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진련(비례대표) 대구시의원 / 사진.대구시의회

권 시장 추경안 제안설명이 끝난 뒤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대구시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했다.

이 의원은 "선거 사무 업무를 핑계로 (긴급생계비를) 총선 이후에 지급한다고 하셨는데 상식적으로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며 "생계지원을 긴급하고 신속히 집행하라는 문재인 정부 정책에 역행하고, 대구시민들 삶과 생존권을 정치적인 계산법으로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렇게 긴급과 시급을 외친 시장인데 의결이 끝나면 바로 집행토록 준비가 돼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긴급생계비) 4월 중순으로 넘길 생각 말고 총선에 정치적으로 이용말길 바란다"고 했다. 

이처럼 이 의원은 계속 단상에 서서 권 시장을 향해 최근 코로나 사태와 관련한 무능을 질타했다. 

그러자 권 시장은 임시회 도중에 갑자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본회의장을 빠져나갔다.

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은 권 시장의 갑작스런 퇴장에 서로 책임을 넘기며 잠시 소란을 겪었다. "시장이 중간에 퇴장한 건 부적절하다"는 비판과 "의원이 너무 나갔다"는 옹호가 이어졌다.

앞서 대구시는 긴급생계비를 오는 4월 6일부터 신청 받아 4.15총선 이후인 4월 16일부터 지급한다고 발표했다가, 비판이 쏟아지자 우편수령자는 4월 15일 총선 이전에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서민은 하루가 급한데...대구시 '긴급생계비' 하필 총선 다음날 지급 논란· 민주당 대구 달서·달성 총선 후보들 "재난극복수당 보편 지급" 공약
· 권영진 대구시장, '긴급생계비' 비판에 "총선 전 지급 가능" 해명·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컨트롤타워 맞나?...곳곳서 "불신"
· 대구시, '저소득층 코로나 마스크' 예산 뒤늦게 풀어 한 장도 못 사· '코로나19 추경' 대구경북 민주당·정의당 후보들도 반발 "이대로는 안된다"
· 대구시, 재난기금 1,842억인데...'코로나 생활고' 저소득층 지원 0원· 김부겸·홍의락 "TK 추경 1조 증액 성과...취약계층 적극 지원을"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