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6.5 금 17:06
> 뉴스 > 지역사회 | 코로나19
   
'코로나' 심한 대구의 코웨이 코디들, 방문점검 불안 "영업중단"
지역 5백여명 1인당 월평균 2백집→휴업 후 3월 자율방침...특수고용직에겐 사실상 '영업압박' 반발
TK코디 '일부확진' 의혹에 시위 "제2의 콜센터 될까 무섭다, 대구시 나서야" / "협조요청...강제 못해"
2020년 03월 31일 (화) 16:23:14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5년차 코웨이 코디인 50대 여성 이모씨는 지난 27일 대구시청 앞에서 동료 10여명과 돌아가며 1인 시위를 했다. 피켓에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대구에 코로나19로 인한 코웨이 정수기 점검 중단하라. 생계대책도 마련하라"는 문구가 적혔다. 마스크와 유니폼(작업복)에는 코웨이 마크가 찍혔다.

이씨는 "지역 코디 2~3명이 (코로나19)걸렸다는 의혹이 있는데 회사는 알려주지 않는다"며 "게다가 최근에는 방문점검을 재개하고 자율에 맡긴다고 하는데 사실상 영업압박아니냐"고 말했다. 특히 "점검을 안가면 돈을 못 버는데 어떻게 자율이겠냐"면서 "지난 달 월급 99만원→이달 12만원→다음 달 0원이지만 돈보다 코로나에 걸릴까 더 무섭다"고 했다. 또 "하루에 20집씩 들어가는데 고객이 무슨 상태인지 우리가 어떻게 알겠냐"며 "이러다가 우리가 제2의 콜센터처럼 될까 불안하다"고 말했다. 때문에 "대구시가 코웨이에 영업을 중단시키든, 방역대책을 따로 만들든 방법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 코웨이 코디들이 "영업중단" 릴레이 1인 시위 중이다(2020.3.27.대구시청 앞)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40~50대 중년 여성들은 10여명씩 시청 앞에서 며칠째 시위를 한다(2020.3.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기업 '(주)코웨이'의 대구지역 코디 노동자들이 대구시청 앞에서 며칠째 릴레이 1인 시위 중이다. 

국내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의 70% 가량이 대구경북지역에 몰렸음에도 사측이 방문점검 업무 형태를 계속 가동시키는 탓이다.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가습기 등 각종 렌털 방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웨이 특성상 코디(Coway Ladies.코웨이 레이디)라고 불리는 여성 노동자들이 고객 집집마다 방문점검을 해야 한다. 코디는 기본적으로 렌털 방문 서비스 노동자라서 업무가 재개되면 '사회적 거리두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어떤 환경과 상태에 있는 고객의 집을 들어가는 지 본인들도 알 수 없다.

상황이 어려운 대구에 대해 코웨이는 2월 임시휴업 후 이달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대구 코디에게는 점검과 영업에 대해 자율 방침을 내놨다. 이달에 못하면 다음 달로 미루라는 뜻이다. 월 12,000원 마스크 구입비도 지급했다. 하지만 현장에선 "사실상 영업압박"이라며 반발했다. 고용형태 탓이다.

   
▲ 코디 어플리케이션에 방문점검 할 고객들 명단이 떠 있다(2020.3.27)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코로나로 3월 한 달간 점검과 영업을 하지 않아 수입은 0원(2020.3.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코디는 사측이 고용한 정규직 노동자가 아니다. 회사와 위탁계약을 맺고 점검과 영업 건당 수수료를 받는 특수고용노동자다. 일을 안하면 임금이 없다. 대구지역 코디 500여명의 1인당 일 평균 방문점검 횟수는 20여곳, 월 평균은 200여곳이다. 200집을 쉬면 다음 달 400집을 해야하는데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하루 꼬박 20집을 방문해도 시간이 부족한데 40집을 점검하려면 하루종일 일해야 한다. 일부 코디들은 회사의 자율 방침 발표 이후 울며 겨자먹기로 방문점검과 영업에 나서고 있다. 마스크 구입비도 논란이다. 4~5장 밖에 못사는데 월비로 지급하니 현실에 맞지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실제 코웨이 코디 어플리케이션을 보면 달력에 점검해야 할 하루 평균 집 숫자가 20~50곳 정도 뜬다. 월 200~300곳 점검해야하는데 처리율은 0%다. 코로나 후 점검하지 않은 고객 이름과 번호가 주황색으로 떠있다. 일부 고객은 코디들에게 당분간 오지 말라고 말하지만 개인 선의로만 불안의 시기를 버틸 수 없는 노릇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코웨이는 지난 26일 대구경북 코디들에게 50만원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하지만 영업과 점검을 하지 않은 코디와 1인 시위를 한 이들에게는 이마저 지급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혹이 불거져 역시 뒷말을 낳고 있다.

   
▲ 코웨이가 대구 코디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보류 설문조사 중이다(2020.3.27)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시 보건건강과 감염팀 한 관계자는 "이미 코웨이에 관련 공문을 보내 협조 요청을 했다"고 30일 밝혔다. 하지만 "사기업이고 본사도 서울지역에 있어서 권한과 영역에 있어 대구시가 영업중단을 강제하는 것은 어렵다"며 "영업방해 행위이기 때문에 노사가 서로 풀어야 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한편, 코웨이의 입장을 듣기 위해 본사에 질문과 연락처를 남겼지만 31일까지 전화는 오지 않았다.
     관련기사
· '코로나' 덮친 동성로...서점·식당·극장 휴업, 마스크 품절·신천지 출입금지도· 대구 진료현장..."대구시, 감염병 대비 인프라 구축 등 사전대비 너무나 부실"
· "재난조차 여성에게 불평등한...민주주의 완성은 '성평등' 가치 실현"· 대구시, 재난기금 1,842억인데...'코로나 생활고' 저소득층 지원 0원
· 수입 끊기고 무급휴직까지...노동자에게 너무 가혹한 '코로나19'· 서울의 '봄꽃밥차' 쌀 300kg 싣고 대구로..."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 외벌이 가정·최저임금 노동자 많은데..."대구 긴급생계비, 현실화 절실"· '의료 공공성' 절실한 대구 총선..."노동자에게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