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4.16 금 19:51
> 뉴스 > 정치/경제 | 국정원 대선개입·NLL 논란
   
대구 '서상기' 지역구 시민단체 "의원직 사퇴해야"
강북풀뿌리다체협의회 / "국기문란 은폐 위해 거짓"...국정원 선거개입 규탄 '시국선언'
2013년 07월 03일 (수) 15:48:26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대구시 북구 주민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NLL(북방한계선) 포기' 발언을 했다고 주장한 새누리당 서상기(북구을) 의원에 대해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대구 북구지역 20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운영위원장 김지형>는 3일 북구 태전동에 있는 서상기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 의원이 지난달 20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노 전 대통령의 NLL 발언 자료 검토 결과 '포기 취지' 발언을 확인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우리 지역구 의원이 국정원 선거개입이라는 국기문란을 은폐하려 정상회담 내용을 공개하고 거짓말까지 한 것에 분노한다"며 "서 의원은 허위사실에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서상기 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 회원들 (2013.7.3.서상기 의원 사무실 앞)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는 또, 국가정보원의 '선거개입' 규탄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이 땅의 민주주의가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다"며 "국정원과 정부가 한통속이 돼 국민주권의 가장 중요한 표현인 선거에 개입해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은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헌정질서를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북구지역 주민 2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달 14일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각각 '공직선거법'과 '국정원직원법', '경찰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점을 언급하며 "국정원의 선거개입과 경찰의 수사 축소・은폐가 사실로 드러났다. 국민주권에 대한 도전이자 생명 위협 행위"라고 비판했다.

원 전 원장이 선거뿐 아니라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반값등록금 운동차단', '종북좌파 정권저지' 제목으로 정치 분야까지 댓글과 트위터를 지시했던 것에 대해서도 "여론조작을 하고 관련 기관에 행동지침까지 내리는 행위는 군사독재시절에나 가능한 국가기관의 적극적 정치개입"이라고 지적했다.

   
▲ 국정원 선거개입 규탄 시국선언(2013.7.3 서상기 의원 사무실 앞)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또, 지난 18대 대선당시 권영세(주중대사) 전 박근혜 선거대책본부 종합상황실장이 "국정원・경찰청과 상황을 조율했음이 드러나 박근혜 대통령 또한 선거개입 시테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국정원이 만든 대통령이라는 오명을 씻으려면 국정조사를 비롯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해야 한다"고 깅조했다.

때문에, ▶진상규명 ▶관련자 처벌 ▶원세훈 전 원장・김용판 전 청장 구속수사 ▶박근혜 대통령 사과를 촉구하며 "강북지역 풀뿌리단체들은 위기에 빠진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주권을 보장하기 위해 작은 힘이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 (왼쪽부터)김지형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 운영위원장, 조명래 강북주민사랑방화요모임 공동대표, 북구의회 이영재(주민생활위) 의원(2013.7.3.서상기 의원 사무실 앞)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김지형 운영위원장은 "국정원의 선거개입은 명백한 국기문란 사건이다. 그런데, 지역구 의원이 이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국가정상회담 내용을 악용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지역민으로서 부끄럽고 화가 난다"며 "서 의원은 반드시 정계를 은퇴하고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명래 강북주민사랑방화요모임 공동대표는 "이 땅의 민주주의가 근간부터 흔들리고 썩어가고 있다"면서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하게 사실을 밝히고 관련자들을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구의회 이영재(주민생활위) 의원은 "국정원이 벌인 만행과 서 의원의 물타기용 거짓말에 대해 모든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사과는 물론 결과에 따른 응당한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와 대구지역전문가단체협의회를 비롯한 대구지역 38개 단체가 참여하는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수호 대구시국회의>는 오는 6일 저녁 6시 동성로 한일극장 앞에서 2차 '국정원 민주주의 파괴 진상규명ㆍ책임자 처벌 촉구 대구시민 시국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NLL 포기ㆍ굴욕 아니다" 여론 50% 넘어·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대구시국회의 결성
· 교수 의사 변호사...대구 전문직단체 '시국성명'· 대구 시국대회 "깨어있는 시민의 힘을 보여주자"
· 대구 야당 "NLL 발언 거짓, 서상기 의원 사퇴하라"· "국정원의 국기문란, 다시 민주주의의 위기"
· 대구 시민사회 "국기문란 커넥션, 국정조사로 밝혀야"· '국정원 선거개입', 수혜자와 몸통은?
· "정치적 성향 상관없이 '국정원 국정조사' 공감"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