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2.25 목 20:49
> 뉴스 > 정치/경제 | 국정원 대선개입·NLL 논란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대구시국회의 결성
시민ㆍ종교ㆍ야당 등 38곳 참여..."민주주의 중대 위협" / 7월 6일 시국대회
2013년 07월 03일 (수) 15:56:45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과 관련해 대구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야당이 '대구시국회의'를 결성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와 대구지역전문가단체협의회를 포함한 38개 단체는 "국정원과 새누리당이 중심이 돼 자행한 민주헌정 유린 사태에 공동대응하기 위해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수호 대구시국회의(이하 대구시국회의)'를 결성했다"고 3일 밝혔다.

"관건선거ㆍ국기문란, 87년 항쟁이래 민주주의 중대한 위협"

지난 1일 결성된 대구시국회의에는 대구경북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와 천주교정의평화위원회를 포함한 종교단체, 대구참여연대와 대구경북진보연대를 포함한 시민사회단체, 민변ㆍ인의협ㆍ민교협를 포함한 전문가단체, 민주당ㆍ통합진보당ㆍ진보정의당ㆍ녹색당 대구시당을 포함한 38개 단체와 정당이 이름을 올렸다.

대구시국회의는 "지금의 사태는 이명박정부와 박근혜정부의 국정원, 경찰, 새누리당이 합작해 벌인 관권선거이자 국기문란 사건이며, 이로 인해 87년 6월항쟁이래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중대한 위협에 처한 시국"이라고 규정했다.


국정원 대선개입 규탄 민주주의 수호 대구시국회의
대구경북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천주교정의평화위원회/대구경북진보연대/대구참여연대/체인지대구/대구노동세상/함께하는대구청년회/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대구지회/6.15선언실천대경본부/민주당대구시당/진보정의당대구시당/통합진보당대구시당/녹색당대구시당/인권실천시민행동/대구경북민권연대/우리복지시민연합/대구여성노동자회/대구KYC/대구경북민주화교수협의회/대구경북교수노조/대구진보민중공동투쟁본부/인권운동연대/대구경북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대구환경운동연합/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대구여성회/참교육학부모회/대구여성광장/21세기대구경북대학생연합/전국회의대경지부/대구북구시민연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회대구지부/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대구지부/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대구지부/대구사회연구소/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대구지역전문가단체협의회 (이상 38개 단체)


이에 따라, 오는 6일 전국 동시에 열리는 시국대회에 발맞춰 대구도 이날 저녁 6시 동성로에서 '2차 대구시민 시국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 시국대회에는 각계의 시국선언과 시민들의 자유로운 시국발언, 문화공연과 퍼포먼스를 통해 "불법 대선개입을 자행한 국정원장과 직원들, 이를 은폐한 경찰청장과 부하들에 대한 구속 수사" "사건 실체에 대한 철저한 국정조사" "국정원의 전면적 개혁"을 촉구할 예정이다. 또 "정상회담 대화록을 불법 공개한 국정원과 대선 전에 이를 입수해 선거에 이용한 새누리당 관계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엄벌" "대선 후보 및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사건들에 직간접 책임이 있는 박근혜대통령의 대국민 공개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제시"도 요구하기로 했다.

   
▲ '국정원 민주주의 파괴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촉구 시국대회'(2013.6.28.동성로)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대구시국회의는 이를 위해 매주 한 차례 참여단체의 전체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활동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별도의 대표단이나 운영체계를 두지 않는 대신, 대구참여연대 강금수 정책국장과 대구경북진보연대 김선우 집행위원장이 단체별 연락을 비롯한 실무를 맡기로 했다.

강금수 정책국장은 "2차 시국대회에는 대구시국회의 참여 단체 뿐 아니라 지역 대학가와 각 대학 민주동문회, 법조ㆍ의료계 등 전문직 단체와 각 지역 풀뿌리단체들까지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가 될 것"이라며  "3차 시국대회를 비롯한 앞으로 계획은 전체회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구 동성로에서는 지난 6월 28일 시민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1차 시국대회가 열렸다.

강북풀뿌리단체 시국선언..."서상기 의원 사퇴"

한편, 대구 북구지역에 활동하는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는 3일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 사무실(북구 태전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상기 의원 사퇴"를 주장했다. 서 의원은 지난 6월 20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을 포기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확인했다. 제 말이 조금이라도 과장됐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혀 이른바 'NLL 포기' 논란을 일으켰다. 

   
▲ 국정원 선거개입 규탄 강북풀뿌리단체 시국선언(2013.7.3 서상기 의원 사무실 앞) / 사진.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는 또 '시국선언문'을 통해 "국가기관에 의해 민주주의가 뿌리부터 흔들리고 썩어가고 있다"며 "국정원 선거개입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구속" "박근혜 대톨영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는 북구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와 정당 19곳과 참관단체 1곳을 포함한 20곳이 참여하고 있으며, 통합진보당 북구위원회는 서상기 의원 사무실 앞에서 서 의원의 사퇴를 주장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강북지역풀뿌리단체협의회
강북마을공동체 / 강북청소년단체너울 / 공동육아노마어린이집 / 공동육아딱지와구슬 / 초등방과후우리마을학교 / 대구북구시민연대 / 대구북구여성회 / 두레생활정치연구소 / 방과후놀이학교또래마을 문화나눔옻골 / 아이쿱대구참누리생협 / 전교조중등강북지회 / 전교조초등강북지회 / 전국공무원노조대구북구지부 / 지역문화공간더불어숲 / 진보정의당대구시당북구위원회 / 통합진보당대구시당북구위원회 / 평화로운방과후 화요모임 / 청소년교육문화센터우리세상북구지부(참관)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저항하라, 그것이 창조다. 창조하라, 그것이 저항이다· 행동으로 증거하라
· 교수 의사 변호사...대구 전문직단체 '시국성명'· 대구 시국대회 "깨어있는 시민의 힘을 보여주자"
· 대구 야당 "NLL 발언 거짓, 서상기 의원 사퇴하라"· "국정원의 국기문란, 다시 민주주의의 위기"
· '국정원 선거개입', 수혜자와 몸통은?· "정치적 성향 상관없이 '국정원 국정조사' 공감"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