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23 수 13:57
> 뉴스 > 평화와 통일 | 사드(THAAD) 논란
   
김부겸 "폴란드 국회 '사드무산' 선례, 정치권 검토해봐야"
대구 기자간담회 "한·미·일 vs 북·중·러 냉전과 다름없는 상황...협상·회담으로 고삐 잡아야"
2016년 08월 12일 (금) 17:12:27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 더민주당 대구시당 정기대의원대회에 참석한 김부겸 의원(2016.8.12)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경북 성주군 사드 배치와 관련해 "폴란드 국회가 지난 2007년 1년을 끌어 사드 배치 결정을 무산시킨 선례가 있다"며 "우리 정치권이 이를 검토해봐야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2일 낮 대구시 수성구 한 식당에서 열린 지역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나는 이미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냈다"며 "무조건 결사 반대 이런 스타일은 아니지만 기본 입장은 변함없다"고 밝혔다.

이어 "실질적으로 양국이 공동으로 사드 확정 발표 후 무산된 사례가 없는 것이 아니다"면서 "지난 2007년 당시 미국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폴란드를 방문해 사드 도입을 확정했지만, 이를 폴란드 국회가 1년을 끌어 계속 청문회를 하고 관련자를 불러 세워 무산시킨 선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 김부겸 의원은 성주를 찾아 사드 반대 의사를 밝혔다(2016.8.6) / 사진 출처.김부겸 페이스북

그는 "미국과 폴란드 군사동맹이 어느 정도인지 모르고 나토(NATO)와 미국간의 동맹이 한미동맹보다 강한지 아닌지 몰라 쉽사리 인용할 수 없지만, 지금부터 1, 2년간 국내 배치와 관련해 정치권이 이 같은 방안도 검토해봐야 한다"면서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 다시 고삐를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무조건 저놈들(북한)은 거짓말하고 나쁜놈이라고 욕하면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며 "저쪽은(북한)은 쇼가 아니다. 자기들을을 잡아먹지 않을 징표를 보여달라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도 북미협상, 6자회담 등의 투트랙 전략을 언급했다"면서 "무조건 강경으로 가 한 판 붙자해서는 핵을 포기할리 없다"고 했다.

이어 "사드란 무기도 미국이 한미동맹 존중 의사를 테스트 하는 것"이라며 "사랑하면 징표를 보여라. 그 결과가 사드인 것 같다"고 짐작했다. 다만 "국방부장관이 적어도 지난해에는 국민 마음의 준비를 시킬 수 있었을텐데 발표 나흘 전까지 국회서 어떤 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얘기해 아쉽다"며 "한·미·일과 북·중·러가 냉전시기와 다름없는 어려운 상황을 겪는데 설득이 없어서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 성주 주민들의 사드 배치 철회 촛불집회(2016.7.19.성주군청)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특히 성주 주민들에 대해서는 "자꾸 외부세력 운운하는데 김제동씨 말처럼 누가 외부세력이냐"면서 "주민 투쟁이 외롭지 않게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TK 야당 국회의원으로 이미 약속했다. 투쟁으로 끝나지 않고 정치권으로 갖고와 대통령, 외교부가 이런 얘기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 대구 수성구 MH컨벤션에서 열린 더민주당 대구광역시당위원장 선출을 위한 정기대의원대회에 참석했다. 더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후보에는 조기석(57) 현 대구시당위원장과 임대윤(59) 전 노무현대통령 사회조정 1비서관 등 2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관련기사
· 김광진 "호구가 사는 1조 사드, 록히드마틴만 돈 번다"· 성주에 켜진 촛불 한 달..."우리는 한반도 사드 철회를 원합니다"
· 제3지역 검토?..."성주의 외침은 오직 사드배치 철회였다"· 성주 주민들과 만난 김제동 "외부세력은 사드 하나뿐"
· "미주동포들, 백악관·연방청사 앞 '사드 철회' 평화행진"· 김홍걸 "사드, 외교 몰라 생긴 박근혜 정권의 참사"
· 성주 '사드 철회' 10만 청원 완료...백악관, 공식 입장 밝혀야· '사드' 민심 들끓어도 '성주' 근처에도 안가는 제1야당
· 성주 온 국민의당 "사드반대 더민주도 당론 채택해야"· TK '사드 반대' 여론 치솟고 '박 대통령' 지지율은 폭락
· 청계천서 독도까지, 성주 '사드반대' 목소리 전국 확산· 미셸 오바마에게 띄우는 성주 주민의 '사드 철회' 편지
· 성주, 미국 대통령 후보들에게 '사드' 입장 공개질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