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1 화 12:19
> 뉴스 > 평화와 통일 | 사드(THAAD) 논란
   
청계천서 독도까지, 성주 '사드반대' 목소리 전국 확산
주민들, 광주 금남로·예천 축제 등 '철회' 위한 백악관 청원운동·피켓팅 "고립 아닌 연대를"
2016년 08월 02일 (화) 21:09:27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pnnews@pn.or.kr

   
▲ 서울 청계천에서 사드반대 운동을 펼치는 성주군 주민들(2016.7.31) / 사진.성주투쟁위

서울 청계천에서 경북 울릉도 동남쪽에서 80여km 떨어진 외딴섬 독도까지. 경북 성주군 주민들의 '사드 배치 반대' 목소리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팀을 꾸려 일정을 잡고 절박한 심정으로 각 지역을 돌아다니며 사드 철회를 위한 백악관 10만명 청원운동, 피켓팅을 벌이고 있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공동위원장 이재복 백철현 정영길 김안수)'의 사드반대 투쟁이 지난달 13일 사드 배치 확정 발표 후 20일 넘게 이어지고 있다. 주민들은 대규모 궐기대회와 매일 저녁 촛불집회, 삭발식, 참외밭 갈아엎기, 새누리당 장례식에 이어 서울역광장에서 상경투쟁도 벌였다. 

   
▲ 울릉도와 독도에서 현수막을 펼치고 사드반대를 외치는 성주 주민들(2016.7.31) / 사진.성주투쟁위
 
7월말부터 주민들은 이 같은 사드반대 목소리를 성주를 넘어 본격적으로 내고 있다. 서울 광화문광장과 청계천, 경북 예천군 곤충박람회, 광주 금남로와 충장로, 경남 창원 새누리당 영남권 합동설명회, 울릉도와 독도에서 열린 '독도수호결의대회'까지 주민들의 사드반대 움직임은 전국에 퍼지고 있다.

서울 용산동 국방부 앞 1인시위 등은 계속 벌여 왔지만 수도권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도 이 움직임을 확산시킨다는 취지다. 투쟁위에 따르면 주민들은 전국 각지에서 2백여명 이상의 인파가 몰리는 축제나 각종 행사의 일정을 파악해 직접 행사장이 있는 지역을 찾아 사드반대 운동을 벌이고 있다.

   
▲ 광주 금남로에서 사드반대 피켓팅 중인 주민들(2016.7.30) / 사진.성주투쟁위
   
▲ 창원 새누리당 영남권 설명회에서 사드 규탄 1인시위 중인 주민(2016.7.31) / 사진.성주투쟁위

최소 1~2명에서 최대 8~10명이 한조를 짜 행사장 곳곳에서 해당 지역민들을 만나 현재 성주의 상황을 전한 뒤 사드반대 운동에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사드배치 철회를 위한 미국 백악관 10만명 청원을 위한 서명운동과 각종 사드반대 구호가 담긴 손팻말을 들고 피켓팅을 한다.

'사드 한반도 배치 OUT' 문구가 적인 부채도 나눠주고 사드반대 대형 현수막을 든 채 지난가는 시민들에게 성주의 싸움을 알리기도 한다. 무더위에도 아랑곳 않고 타지에서 선글래스, 마스크, 앞치마, 밀짚모자, 현수막 망토 등을 한 채 사드 배치 반대에 성주 주민들과 함께 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

   
▲ 예천군 곤충축제에서 사드반드 운동 중인 성주 주민(2016.7.30) / 사진.성주투쟁위
   

박수규(54.대가면) 투쟁위 홍보분과 위원은 2일 평화뉴스와의 통화에서 "언론들의 외부세력 왜곡보도 후 사드가 성주만의 문제로 축소됐다"며 "이 프레임을 깨고 13일까지 백악관 10만 청원을 성공시키기기 위해서는 도움이 필요해 자발적으로 팀을 꾸려 각 지역 광장으로 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사드는 성주만이 아닌 한반도 전체 문제"라며 "우리 모두의 문제인 사드 진실에 귀 기울여 달라. 고립 아닌 연대를 위해 앞으로도 각지에서 운동을 이어갈 때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미국 백악관 청원사이트 'We the people(위 더 피플)'에는 지난 15일부터 '한반도 사드배치 결정철회'를 위한 온라인 청원 창구(https://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rescind-decision-deploy-thaad-antimissile-system-south-korea)가 열렸다. 2일 저녁 9시 현재 45,400명이 서명을 완료했다. 백악관은 청원 규정에 따라 개설 30일 내에 10만명이 서명하면 공식입장을 내야 한다.
     관련기사
· TK '사드 반대' 여론 치솟고 '박 대통령' 지지율은 폭락· 보름 넘게 켜진 성주 사드반대 촛불... "분열 아닌 단결로"
· 성주, 사드..."홍보책자에 흔들릴 민심 아니다"· "사드 철회"...참외 농사마저 갈아엎은 참담한 성주 농민들
· 성주 온 국민의당 "사드반대 더민주도 당론 채택해야"· 집 앞에도 '사드 반대' 현수막...성주 주민들의 불안과 불신
· 김부겸 "성주군민 반대는 정당, 사드 배치 재검토해야"· 사드, 논점 비틀고 흐리고 몰아가고..."오죽하면 기자 내쫓겠나"
· 서울에 퍼진 성주 민심 "이 땅 어디에도 사드 최적지는 없다"· 대구 시민들도 '사드 반대'..."사드, 성주만의 문제 아니다"
· 성주 성당들 '사드반대' 첫 미사..."무기로 이룬 평화 없다"· 성주 주민들, 미국 백악관에 '사드 철회' 10만 청원
· "성주 군민 마음에서 새누리 죽었다"...정부여당에 떠난 민심· '사드 반대' 성주 주민들, '새누리 당적 버리기' 확산
· "삶의 터전 빼앗길까"...'사드'에 애타는 농심(農心)· '사드' 민심 들끓어도 '성주' 근처에도 안가는 제1야당
· 사드에 저항하는 성주 주민들..."땅 한 평 못내준다"· 사드를 반대하는 10가지 이유
· "사드 배치 결정에 국민과 지역민은 없었다"· "자고나니 성주" 주민들...삭발에 촛불, 눈물로 "사드 반대"
· "사드는 중국 겨냥한 미국 전략...지역문제로 축소해선 안돼"· 성주 민심 폭발..."사드가 안전? 총리가 살아보세요"
· 연막탄 뿌리고 도망간 총리...온몸으로 막은 주민들· 경찰이 운전·경호·수사까지...성주 '황 총리 차량' 사고 논란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