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17 월 12:36
> 뉴스 > 평화와 통일 | 사드(THAAD) 논란
   
'사드' 필요성만 되뇐 한민구 장관...소통의 여지는 없었다
성주에서 첫 주민 면담 / 한 장관 '북핵', 이완영 '제3부지' 주장...투쟁위 "짜여진 각본" 격분
2016년 08월 17일 (수) 17:02:25 평화뉴스 김영화, 김지연 기자 pnnews@pn.or.kr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성주투쟁위 첫 비공개 면담이 아무 결과 없이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끝났다. 

한민구 장관과 성주사드배치철회 투쟁위원회(공동위원장 이재복 정영길 백철현 김안수)는 17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성주군청 회의실에서 2시간동안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국방부와 성주투쟁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들은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아무 결론 없이 면담을 끝냈다.

   
▲ 성주투쟁위와 면담 종료 후 군청을 나가는 한민구 장관(2016.8.17)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성주투쟁위측은 처음부터 끝까지 '사드 배치 철회'와 '원점 재검토'를 촉구한 반면, 한민구 장관과 국방부, 행자부 관계자들은 계속해서 북핵 위협 때문에 사드가 필요하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서로 한 치의 틈도 없이 팽팽하게 맞서며 접점 없이 면담은 계속 이어졌다.

이 가운데 오후 3시 49분 투쟁위 소속 이수인 실무기획팀장이 면담 장소를 박차고 나오면서 면담 분위기가 밖으로 전해졌다. 이 팀장은 로비에서 오후 1시부터 한 장관에게 항의 농성을 벌이던 1백여명 주민들을 향해 면담장에서 나온 '제3후보지'에 대한 얘기를 하며 분통을 터뜨렸다.

   
▲ '제3부지' 언급 후 항의하며 면담장을 나온 이수인 팀장(2016.8.17)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그는 "투쟁위원 중 한 사람이 먼저 갑자기 제3후보지를 거론했고 이에 대해 이완영 국회의원이 찬성하는 발언을 했다"며 "다 짜여져있는 시나리오, 소설 속에 면담이 진행된 것 같아 모멸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성산포대가 아닌 성주군 내 제3부지에 대한 성주투쟁위 입장은 한 결 같이 "수용 불가"였다.

이어 오후 4시 모든 면담이 끝났다. 투쟁위원들을 비롯해 한민구 장관이 면담장을 빠져나왔다. 투쟁위 이재동(성주농민회 회장) 위원은 "이미 짜여진 각본이었다. 제3부지 발언이 나오는 순간 면담은 결렬됐다. 투쟁위 중 한 사람이 꺼냈고 이 의원이 이에 동의하는 발언을 했다. 있을 수 없다. 우리는 제3부지를 수용할 수 없다. 사드 배치 철회가 우리 주민들의 처음부터 끝까지 입장"이라고 말했다.

   
▲ 한민구 장관이 면담을 끝내고 나오자 로비서 항의하는 주민들(2016.8.17)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다른 투쟁위원들도 다소 격해진 상대로 면담장을 빠져나오며 큰 소리를 쳤다. "수용할 수 없다"는 게 한 결 같은 반응이었다. 제3부지 얘기로 투쟁위가 항의하면서 곧바로 면담은 끝이났다. 

이완영 의원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도 말씀하셨고 제3부지 결정하려면 빨리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민구 장관은 경호를 받으며 기자들의 어떤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군청을 빠져나갔다. 주민 2백여명이 결렬하게 저항하며 사드 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으나 장관은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

   
▲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하는 성주 주민들(2016.8.17)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민 2백여명은 "이완영 국회의원과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손을 잡고 사퇴하라", "개누리당은 즉각 물러가라", "짜고치는 고스톱 주민의 요구는 철회다", "제3부지 웬 말이냐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30분가량 항의 농성을 이어갔다.

투쟁위도 오후 4시30분 이날 면담에 대한 공식 브리핑을 했다. 박수규 홍보분과 실무위원은 "면담에서 국방부는 PPT 자료로 군사적 효용성을 위해 사드가 중남부에 배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그러나 "군사적 효용성에 대해서는 투쟁위가 다룰 문제가 아니다. 그 보다 주민 안전성을 고려했는지가 중요하다"면서 "전자파, 소음은 주민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하지만 믿을 수 없다"고 했다.

   
▲ 박수규 홍보분과 실무위원의 브리핑(2016.8.17)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또 제3부지 발언과 관련해서는 "이 의원이 제기했지만 이 의원은 투쟁위 구성원이 아니다"며 "구성원이 아닌 자의 발언은 없었던 것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면담 성과에 대해서는 "소통창구를 국방부와 만들지 않아 처음으로 만들었으나 오늘 소통에 단초를 열었을 뿐 그 이상의 의미나 성과는 없었다"고 평가했다. 또 투쟁위의 입장은 "사드 배치 철회"와 "원점 재검토"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 성주 찾은 한민구, '사드 철회' 언급 없이 결정 과정만 "죄송"· 경북도지사 '제3부지' 공론화에 성주투쟁위 "절대 불가" 일축
· 3선 칠곡군의원 '사드 성주' 후 첫 탈당...성주군의원들은?· 성주의 울분...주민 908명 '사드 반대' 동시 삭발
· "정의롭지 못한 사드, 정부는 국민의 정당한 외침에 답하라"· 대구경북 1371인, 사드 배치 반대 선언 "우리가 성주다"
· "사드에 맞선 성주 외롭지 않게"... 대구에서도 파란 물결· 김광진 "호구가 사는 1조 사드, 록히드마틴만 돈 번다"
· 성주에 켜진 촛불 한 달..."우리는 한반도 사드 철회를 원합니다"· 김부겸 "폴란드 국회 '사드무산' 선례, 정치권 검토해봐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