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0 화 17:54
> 뉴스 > 지역사회
   
대구 '10월항쟁' 70년..."진실 밝혀 역사적 재평가를"
유족·시민단체, 항쟁 70년 기념사업 추진...토론·답사·문화제, 10월 1일 대구에서 전국노동자대회
2016년 09월 01일 (목) 17:12:01 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pnnews@pn.or.kr

1946년 해방정국 아래 대구에서 시작된 '10월항쟁' 70년을 앞두고 유족과 시민단체가 "진상규명을 통한 피해자 명예회복"을 촉구하며 토론회, 노동자대회 등 정신계승 사업을 벌인다.

10 월항쟁유족회, 10월문학회,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 등 지역 26개 단체가 참여하는 '10월항쟁 70년행사위원회(공동대표 채영희 권택흥)'는 1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폭동이라는 기억 속에 잊혀진 10월항쟁 정신을 계승하고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지역 노동자와 시민들이 나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 4.3항쟁의 경우 역사적 재평가와 기념사업이 이뤄진 반면 10월항쟁의 경우 역사성 회복은커녕 일부서 여전히 폭동으로 불리고 있다"면서 "민중의 자주적 항쟁과 저항 정신으로 미군정과 친일세력에 맞선 정의로운 투쟁이자 전국적 항쟁이였다"고 설명했다.

또 "국가권력에 의한 피해는 진정한 반성과 성찰이 전제될 때 보다 건설적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국가폭력에 대한 정중한 사과 ▷'10월항쟁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역사왜곡 중단 등을 박근혜 정부에 촉구했다.

   
▲ '10월항쟁 70년 진실규명, 정신계승 사업선포' 기자회견(2016.9.1.대구시청 앞) / 사진.평화뉴스 김지연 기자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오는 22일에는 토론회를 갖고 10월항쟁의 시작점이기도 한 9월총파업과의 역사적 의미를 살펴본다. 다음달 1일에는 '10월항쟁 진실규명 및 정신계승 추모문화제'를 비롯해 '다시, 새로운 세상을 향한 열망이 피어오른다'는 슬로건으로 대구역 앞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연다. 대구를 비롯한 전국의 노동자들이 참석해 ▷비정규직 철폐 ▷민주노조 사수 ▷노동기본권·민중생존권 쟁취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또 대구역, 경상감영공원 등 항쟁 유적지 답사도 계획하고 있다.

10월항쟁 희생자 유가족인 채영희 공동대표는 평화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여수나 제주4.3항쟁의 경우 많이 알려져 있지만 대구 10월항쟁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아 유가족으로서 안타깝다"며 "교과서와 세미나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왜곡됐던 부분이 고쳐져 항쟁이 새롭게 인식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권택흥 공동대표도 "대한민국, 특히 대구의 근현대사는 기록하는 자에 의해 감춰지고 왜곡됐다"며 "그들이 절박하게 요구한 상식적이고 기본적인 요구들은 오늘날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10월문학회 시인 고희림씨는 "10월항쟁은 자주적 공동체 회복과 함께 민족이 나아가야 할 정체성을 갖고 있다"면서 "절차적 민주주의 아래 모든 가치가 훼손된 지금, 회복을 위한 현재진행형 운동"라고 했다

   
▲ (왼쪽)'대구광역시 10월항쟁 등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 통과 직후 권영진 대구시장과 인사 나누는 채영희 10월유족회장(2016.7.26.대구시의회)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10월항쟁은 1946년 미군정의 식량정책을 비판하며 대구지역 노동자, 민중들이 벌인 대규모 항쟁이다. 노동자들의 9월 총파업에 시민들이 가세하면서 확산됐다. 미군의 쌀 공출량 증가와 친일경찰 등용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며 시위를 이어가는 가운데 10월 1일 경찰의 진압 도중 노동자 2명이 사망했다. 이에 분노한 시민들은 대구경찰서를 점거해 무기를 빼앗고 대구역 앞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였다.

미군은 10월 2일 오후 5시 계엄령을 선포하고 장갑차와 기관총부대를 투입해 시위를 진압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인근 농촌지역을 비롯해 전국으로 확대돼 그 해 12월까지 계속됐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희생된 민간인 피해자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피해자만 60명으로 사망자 수를 추정하면 대구, 칠곡, 영천, 경주지역에만 수 백여명에 이른다. 이후 관련자들은 폭도로 몰려 대구형무소에 수감됐고, 이승만 정권이 들어서면서 보도연맹, 좌익으로 몰려 집단 사살됐다.

진실화해위원회는 10월항쟁을 "해방 직후 미군정이 친일 관리를 고용하고 토지개혁을 지연하며 식량 공출을 강압적으로 시행하는 것 등에 대해 불만을 갖고 경찰과 행정당국에 맞서 발생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또 민간 희생자들에 대해 ▷위령추모사업 지원 ▷가족관계기록부 정정 ▷역사기록 수정 등재 ▷평화인권교육 강화 등을 권고했다.

이를 근거로 각 지자체별로 조례를 제정해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을 지원한다. 대구시도 지난달 26일 '대구광역시 10월항쟁 등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앞으로 10월항쟁을 비롯한 한국전쟁 전후 희생자 위령사업을 지원해야 한다.
     관련기사
· 10월항쟁 70년, 전쟁 66년...대구, 민간인 희생자 추모 조례 제정· 경산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추모공원 포기 논란
· "10월항쟁 바로보기...대구 역사 바로 세우는 첫 걸음"· 대구 70년 '노동운동역사' 한 눈에...첫 자료실 문 연다
· 국가폭력에 숨져 무덤도 없이 65년..."이제는 진실을"· "쌀을 달라"...69년전 민중 외침 여전한 대구의 시월
· 대구 중부서 역사관, '영남폭동'서 '10월사건'으로 정정· 민간인 학살 대구 '가창골', 65년만에 첫 유해발굴 작업
· 가창골·코발트광산...이름도 무덤도 없이 64년· 10월항쟁이 '영남폭동'?...대구 중부경찰서의 "역사왜곡"
· "끝나지 않은 10월, 망각은 역사 앞에 또 죄 짓는 일"· 어둠 속에 묻힌 국가 폭력의 기억...'시월'은 계속된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