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8 월 18:56
> 뉴스 > 교육/노동
   
영남대의료원, '박근혜 재단' 복귀 후 해고 10년
해고된 10명 중 3명은 아직도..."10년 고통, 노동적폐 이젠 끝내야" / 사측 "복직 여부 불확실, 논의 중"
2017년 11월 28일 (화) 13:25:25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노동조합 탄압의 산역사 바로 영남대의료원이다. 영남학원 정상화를 위해서는 해고자 복직이 먼저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의 서울 삼성동 자택 앞에서 '복직'을 위한 3천배 투쟁을 벌였던 영남대학교의료원 해고자 박문진(57)씨의 말이다. 그는 해고 10년째가 된 2017년 11월 28일 오전 다시 영남대의료원 로비에서 '영남학원재단 적폐청산' 피켓을 들고 "원직 복직"을 촉구했다.

   
▲ "복직" 피켓팅 중인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오른쪽)박문진씨(2017.11.28)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1995년과 2007년 두 차례 노조 활동으로 해고된 박씨는 "구재단(박근혜 재단)의 조용한 복귀를 위한 밑작업으로 창조컨설팅이 들어와 당시 노조 간부들을 해고했고 노조도 깼다"며 "박근혜의 희생양이 바로 영남대의료원 해고"라고 지적했다. 때문에 "박근혜가 떠난 이 시점에 마지막 적폐청산으로 오래된 영남대의료원 문제를 풀어야 한다"면서 "그것이 영남학원 정상화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영남의료원 해고 문제가 10년이 됐다. 2006년 '박근혜 재단'의 학교법인 '영남학원' 복귀 전 영남의료원 측은 이른바 '노조파괴 전문' 의혹을 사고 있는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을 통해 단체교섭 중 4일간 파업한 노조 간부 10명을 '불법파업' 이유로 해고했다. 간부 8명 정직·10명 감봉 징계도 내렸다.  

사측은 또 노조에 56억원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노조통장 가압류, CCTV 16대 설치로 노조 활동을 감시했다. 2007년, 2010년에는 단협도 해지했다. 9백여명이던 노조 조합원은 90% 가량 탈퇴해 70여명으로 줄었다. 이 과정에서 2009년 '박근혜 재단'은 무리 없이 영남학원에 입성했다. 그리고 해고자 10명 중 7명만 해고무효 소송에서 승소해 복직했고 1988년 간호사로 입사한 박문진씨와 송영숙(41)·곽순복(53)씨 등 3명은 패소했다. 이들은 2012년 유력한 대선 후보였던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앞에서 3천배, 기자회견, 1인 시위, 집회 등 갖은 투쟁을 벌였지만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

   
▲ 대구시 남구에 있는 '영남대학교의료원'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영남학원 정상화, 해고자 원직 복직" 촉구 기자회견(2017.11.28)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와 관련해 영남대의료원노조를 포함한 지역 32개 시민단체·정당이 참여하는 '영남대의료원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28일 영남대의료원 본관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자 원직복직과 노조 탈퇴 원천 무효화를 통해 노조·영남학원을 정상화하라"고 사측에 촉구했다.

김진경(47) 영남의료원지부장은 "창조컨설팅 각종 노동탄압, 전현직 노조 간부 해고·징계, 손해배상 소송, 교섭 파행 등 10년간 영남의료원은 일터가 아닌 전쟁터였다"며 "단식·점거·쇠사슬 농성에 삭발, 박근혜 집 앞 3천배 투쟁에도 문제는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10년 고통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면서 "사측은 노조탄압을 멈추고 해고자를 복직시켜 영남학원 정상화에 앞장 서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영남의료원 관계자는 "대법 판결이 끝나 복직은 불가하다"는 예전의 강경한 입장에서 한 발짝 물러난 답변을 내놨다. 한 인사팀 담당자는 "노조가 다시 복직을 요구해 공식적 입장을 내놓기 위해 논의 중"이라며 "복직이든, 신규채용이든 방법은 정해진 게 없다. 복직 여부도 확실치 않다"고 했다. 다만 "원장을 포함한 병원 입장을 정리 중"이라며 "조만간 노조에 입장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농단의 뿌리" 영남대, '재단 정상화' 재점화· 영남대, '박근혜 재단' 복귀 후 끊긴 '총장직선제' 부활 공론화
· 영남대 50년의 질곡..."박근혜 적폐 청산하고 시민의 대학으로"· 영남대, 강의 중 새마을노래?...학생들 "시대역행"
· 영남대의 '역사후퇴'..."박근혜는 손 떼라"· 박근혜 경제민주화?..."해고자 복직이 첫 걸음"
· "장물유산 영남대, 민주화를 조롱하고 있다"· "박정희 장물 영남대, 시.도립대학으로 재정상화"
· 영대병원.골재원..."박근혜, 최소한의 책임을"· "강제헌납된 영남대, 박근혜 추천 이사는 무효"
· "박근혜 복지, '해고자 복직' 없으면 모두 거짓"· "군사정권 '약탈재산', 사회에 환원해야"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