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13 화 16:51
> 뉴스 > 지역사회
   
구미시, '새마을과' 없애고 '시민공동체과'로...시민에게 묻는다
조직 개편 '조례안' 입법예고·8일까지 의견 청취, 구미시의회 통과하면 내년부터 시행
시민단체 "다수 시민 위한 부서 기대, 환영...통과돼야" / 새마을단체 "폐지 반대, 유지"
2018년 11월 02일 (금) 19:21:47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구미시가 40년만에 '새마을과'를 없애고 '시민공동체과'를 신설한다.

정쟁이 되는 부서를 없애고 다수 시민과 소통하는 창구를 만든다는 취지다. 시는 조직 개편 조례를 발의해 내주까지 시민 의견을 묻는다. 조례가 시의회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시민공동체과가 들어선다.

지역사회 안팎에서는 찬반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시민단체는 환영의 입장을 보이며 시의회 통과를 촉구한 반면, 새마을단체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폐지 반대 입장을 취하며 기존 명칭 유지를 요구했다.

   
▲ '새마을기' / 사진 출처.새마을운동중앙회
   
▲ 2018년도 경상북도 국정감사장에 참고인 신분으로 참석해 '새마을과 폐지'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는 장세용 구미시장(2018.10.25.경북도청)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2일 구미시에 확인한 결과, 시는 '구미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안'을 10월 말 입법예고했다. 시 안전행정국 소속 새마을과를 폐지하고 시민공동체과를 새로 만드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조례에 대한 시민 의견을 오는 8일까지 듣는다. 이는 장세용(65.더불어민주당) 시장이 후보 시절부터 의지를 드러낸 부분이다. 시 한 관계자는 "정쟁을 피하고 시민 편의 조직을 만드는 게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고향인 구미시는 새마을운동 발상지라는 이유로 앞서 1978년 구미시 산하에 새마을과를 만들어 새마을운동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조례가 통과되면 새마을과는 40년만에 사라진다.

하지만 과정은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례를 심사하는 구미시의회 다수당이 자유한국당인 탓이다. 전체 23석 중 한국당은 12석으로 과반을 차지하고 있고 민주당은 9석에 불과하다. 바른미래당은 1석, 무소속은 1석이다.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시가 시의회에 조례안을 제출하면 시의회가 이를 심사한다. 그러나 한국당 의원들이 반대할 경우 새마을과 폐지는 어려워진다.

지자체 안팎에서도 찬반 의견이 대립 중이다. 구미참여연대는 새마을과 폐지에 대한 새마을단체들의 반대 의견에 대해 "누구든 왈가왈부할 수 있지만 최소한 새마을단체는 입을 다물어야 한다"며 "한 해 10억 가까운 예산을 날름날름 가져가 예산낭비한 단체는 반성하고 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2일 공식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김병철 구미참여연대 사무국장은 "다수 구미시민을 위한 새로운 부서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 환영한다. 시의회는 반드시 조례를 통과시키야 한다"고 요구했다.

   
▲ "새마을과 폐지 반대" 7개 새마을단체 기자회견(2018.11.2.구미시청) / 사진.구미시새마을회

반면 구미시새마을회, 새마을지도자구미시협의회 등 지역 7개 새마을운동 유관단체는 이날 구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미시청에 새마을과가 존재하는 이유만으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활동해왔다"면서 "시민공동체과라는 생소한 이름으로 변경되는 것에 비통함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마을과 명칭 변경에 강력히 반대하며 새마을과가 유지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 밥값 100만원·매번 비즈니스석...경북 '새마을재단' 국감 질타· 박정희 추모제 불참·새마을과 폐지...국감서 따지며 떼쓰는 한국당
· '박정희 고향' 경북 구미에 '민주' 깃발을 꽂다· 구미시장은 '박정희 사업'에 200억...시민들 반응은 '냉랭'
· 영남대, 강의 중 새마을노래?...학생들 "시대역행"· 대구, 3대 관변단체 보조금 지원 '혈세낭비' 논란
· '박정희 기념사업', 최근 7년간 '혈세' 1,356억원· 8백억 국책사업 '새마을 테마공원' 석 달째 임금체불
· 박근혜 측근 최외출, '유령법인'에 '새마을 특혜지원' 의혹· 경북,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 조례 논란..."사실상 박정희 미화"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701-725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