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1 월 21:36
> 뉴스 > 교육/노동
   
영대의료원 해고자 송영숙 건강악화로 107일만에 고공농성 중단...박문진 "계속"
15일 농성장서 내려와 치료 받고 휴식 "노조탄압 조사·복직 요구 그대로" 박문진 홀로 고공농성 계속
2019년 10월 15일 (화) 18:16:38 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movie@pn.or.kr

   
▲ 고공농성 50일째...70m 농성장에서 만난 해고자 송영숙씨(2019.8.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 송영숙씨가 107일만에 고공농성을 풀고 땅으로 내려왔다(2019.10.15) / 사진.박문진씨 페이스북

영남대의료원 해고자인 송영숙(43) 전 노조 부지부장이 건강악화로 107일만에 고공농성을 접었다.

영남대의료원노동조합 정상화를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송영숙 전 부지부장이 건강상태 악화로 농성을 중단한다"고 15일 밝혔다. 송씨는 이날 오후 2시 30분 대구시 남구 현충로 영남대의료원 응급의료센터 70m 고공농성장에서 지난 7월 1일부터 시작한 농성을 접고 107일만에 땅으로 내려왔다.

송 전 부지부장은 동료들과 만나 안부를 묻고 심정을 밝힌 뒤 바로 병원에 이송돼 진단을 받았다. 이어 병원에 입원해 정밀 진단과 치료를 받으며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며칠 전부터 건강 상태가 악화돼 노조와 상의한 끝에 더 이상 농성을 이어갈 수 없다고 판단한 결과라고 노조 측은 설명했다.  

농성을 풀고 내려온 송 전 부지부장은 "끝까지 함께 못해 마음이 불편하다"며 "박문진 전 노조지도위원 혼자 남겨 놓고 와 슬프다. 노조탄압 진상규명과 복직 요구는 계속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오른쪽)해고자 박문진씨 홀로 고공농성을 이어가게 됐다(2019.8.19) / 사진.평화뉴스 김영화 기자

이에 따라 함께 농성을 하던 해고자 박문진(58) 전 노조 지도위원 홀로 고공농성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이날 오후 4시 박 전 지도위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107일 동안 고공농성을 함께 했던 송영숙 동지가 몸이 좋지 않아 하산했다"며 "그냥 고생했다고 꼬옥 안아만 달라"는 짧은 심정을 밝혔다.

영남대의료원과 노사는 사적조정 합의에 실패하고 10차례 교섭을 진행했다. 하지만 의견 차로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공농성 사태는 계속될 전망이다. 해고자들은 지난 7월 1일 원직 복직(간호사), 창조컨설팅에 의한 노조탄압 진상규명 등 5대 요구를 하며 고공농성을 벌였다.

김진경 영남대의료원노조지부장은 "돌발 상황으로 해고자 1명이 안타깝게 농성을 풀었다"면서 "홀로 이어갈 박 전 지도위원에게 시민 응원을 부탁한다. 사측은 빨리 요구를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하늘감옥' 100일...해고자 농성에도 꿈쩍 않는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50일...'하늘 감옥'에서 만난 영남대의료원 해고자들
· 영남대의료원 해고자들 고공농성...청와대에 "복직" 호소· 영남대의료원 사적조정위원 오길성·최성준 선정...고공농성 68일만
· 영남대의료원 사적조정 결렬...해고자 복직·노조파괴 조사 '불가'· 내일이면 '고공농성' 100일인데...영남대의료원 13년 해고자의 편지
·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2명, 응급센터 70m 옥상 '복직' 고공농성·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고공농성 나흘째...노동청장 '사적조정' 제안에도 사측은 "복직 불가"
· 영남대의료원장 "복직 불가" 입장...해고자 '고공농성' 장기화되나?· 영남대의료원 노사, 해고자 고공농성 2주만에 "사적조정제도 수용"
· '창조컨설팅'에 깨진 전국 10개 노조 "영남대의료원 해고도 피해 결과...복직"·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해고자, 국회서 '노조파괴' 증언한다
· 폭염 속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 37일째..."물·전기 공급 최소한 인권"· 해고자 고공농성 44일 이어져도...영남대의료원 '사적조정' 또 갈등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