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4.2 목 15:57
> 뉴스 > 정치/경제 | 2020 총선
   
'비례정당' 창당, TK도 "반대" 63%...한국당 지지층 외 모두 부정적
[여론-리얼미터] 비례정당 '찬성' 25.5% vs '반대' 61.6%
대구경북, 찬·반 28.8% vs 63.1%...보수층도 찬·반 35.5% vs 50.8%
2019년 12월 30일 (월) 11:22:57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자유한국당의 '비례정당' 창당 움직임에 대해 대구경북을 포함한 모든 지역과 이념성향층에서 "반대" 여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2월 27일 전국 만19세 이상 유권자 504명을 대상으로 비례정당 창당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반대" 응답이 61.6%(매우 반대 46.7%+반대하는 편 14.9%)로, "찬성" 응답(25.5%, 매우 찬성 14.4%+찬성하는 편 11.1%)의 두 배 반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2.9%였다.

   
▲ 자료. 리얼미터(2019.12.30)

한국당은 최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내년 4.15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보다 많이 확보할 목적으로 '비례한국당' 같은 비례정당을 창당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비례정당' 창당에 대해 "반대" 여론이 크게 높았다. 특히 '보수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경북(63.1% vs 28.8%)과 부산·울산·경남(62.1% vs 17.7%)에서도 반대가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광주·전라(반대 67.1% vs 찬성 16.4%), 대전·세종·충청(64.3% vs 18.6%), 서울(62.3% vs 27.3%), 경기·인천(55.3% vs 33.4%)을 포함한 모든 지역과, 40대(67.6% vs 26.3%), 60대 이상(66.9% vs 24.6%), 50대(64.1% vs 25.0%), 30대(60.2% vs 16.0%), 20대(44.9% vs 35.5%)를 포함한 모든 연령층에서도 "반대" 여론이 높았다.

   
▲ 자료. 리얼미터(2019.12.30)

이념성향별로도 진보층(72.7% vs 11.2%)과 중도층(61.2% vs 31.3%)뿐 아니라 한국당의 핵심 지지층인 보수층(50.8% vs 35.5%)에서도 "반대" 여론이 높았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8.7% vs 11.8%)과 무당층(51.6%vs 16.8%)에서도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오직 자유한국당 지지층(반대 43.9% vs 찬성 45.4%)에서만 찬반 양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비슷했다.

   
▲ 자료. 리얼미터(2019.12.30)
   
▲ 자료. 리얼미터(2019.12.30)

한편 이번 조사는 2019년 12월 27일(금) 전국 19세 이상 성인 9,94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4명이 응답을 완료, 5.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관련기사
· 민주당 대구, 12곳 중 3곳 경합...달서갑은 단일화, 달서을·달서병은?· 대구경북, 민주당 두달 만에 20% 아래로...한국당은 2주 연속 50%대
· 대구 김부겸·홍의락 '수성갑·북구을'에 한국당 4~5명씩 몰려· '의원직 상실' 경산·고령성주칠곡, 2곳 예비후보 벌써 13명 '난립'
· 한국당, 석달 만에 20%대로 하락...TK 민주당 30% 회복· 'TK 예산패싱'에 대한 민주당의 반박..."한국당·지역언론의 왜곡"
· 정의당 장태수·조명래·이영재, 대구 서구·북구갑·북구을 "총선 출마"· 민중당 송영우·조정훈, 대구 동구을·달성군 "총선 출마"
· 문재인 대통령 임기 절반, TK 대선 득표율과 최근 여론의 변화· 21대 총선 선거비용제한액...대구 평균 1억7천4백, 경북 2억1천6백만원
· '동구을' 이승천, 대구 민주당 첫 총선 출마선언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