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13 월 19:23
> 뉴스 > 정치/경제
   
TK 민주당-한국당 두 배 넘는 예비후보, 전국 최대 '보수 쏠림'
[총선 D-90] 대구, 민주 10명-한국 25명, 경북은 13-30명 / 전국 민주-한국 368대 360 비슷
민주당, 대구경북 25곳 중 5곳 예비후보자 아직...달서을·달서병·구미갑·경산 등 4곳은 ‘공천경쟁’
2020년 01월 16일 (목) 13:41:17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대구경북의 한국당 총선 예비후보자 수가 민주당보다 두 배를 넘어 전국에서 '보수 쏠림'이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확인한 결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4.15)를 90일 앞둔 1월 16일 오전 현재 전국 253개 선거구의 예비후보자는 1,525명으로 집계됐다. 원내 정당 중에서는 더불어민주당 368명, 자유한국당 361명으로 두 정당이 비슷했고, 다음으로 민중당 45명, 정의당 41명, 바른미래당 19명, 새로운보수당 9명, 우리공화당 11명, 민주평화당 3명 순이었다.

원외 정당으로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이 605명으로 가장 많았고, 노동당 2명, 국민새정당·대한당·한나라당이 각각 1명, 무소속이 58명이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자 정당별 통계(2020.1.16)
   
▲ 출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2020.1.16. 12시 현재)

대구는 12개 선거구에 75명, 경북은 13개 선거구에 86명이 각각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정당별로 보면 대구경북의 '보수 쏠림' 현상이 전국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대구는 예비후보자 75명 가운데 한국당이 25명, 민주당이 10명으로 한국당이 2.5배 규모였고, 경북 역시 한국당 30명, 민주당 13명으로 한국당 예비후보자가 민주당보다 2.3배 많았다. 진보정당인 정의당은 3명(대구2, 경북1), 민중당은 대구에 2명이 나섰고, 우리공화당은 경북에 1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바른미래당·새로운보수당·민주평화당은 아직까지 대구경북에 예비후보자가 없다.

특히 한국당은 '북구을'(현 홍의락.민주당)에 예비후보 6명이 몰렸고, '수성구갑'(현 김부겸.민주당)과 중구남구(현 곽상도.한국당)에도 각각 4명씩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당은 경북에도 '경산시'에  7명(민주당 2명)이, '고령·성주·칠곡'에는 6명(민주당 1명)이 각각 예비후보로 등록해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대구경북 25곳 가운데 8곳의 예비후보란이 비어있다. 현역 국회의원이 있는 3곳(북구을 홍의락, 수성갑 김부겸, 구미을 김현권) 외에도 대구 '서구'와 '북구갑', 경북 '구미시갑', '상주·군위·의성·청송','영양·영덕·봉화·울진' 등 5곳은 아직까지 출마자가 드러나지 않고 있다. 다만, 민주당은 대구경북 4곳에서는 복수의 후보자가 뛰고 있다. 대구 '달서구을'과 '달서구병', '경산시'에는 각각 2명씩, ''구미시갑'에는 4명이 공천경쟁을 벌이고 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자 정당별 통계 - 대구광역시(2020.1.16)
   
▲ 출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2020.1.16. 12시 현재)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자 정당별 통계 - 경상북도 (2020.1.16)
   
▲ 출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2020.1.16. 12시 현재)

이 같이 한국당 예비후보자 수가 민주당보다 배 이상 많은 곳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구와 경북뿐이다. 전국적으로 민주당-한국당이 368명-360명으로 비슷한 가운데, 대구경북과 같은 '영남권'인 부산·울산·경남에서도 54명과 76명으로 그 차이가 크지 않았다. 부산은 26명-33명, 경남은 27명-31명으로 한국당이 조금 많은 정도였고, 울산은 15명-12명으로 오히려 민주당이 더 많았다.

수도권에서도 서울이 민주당 51명- 한국당 75명, 경기도 91명-89명, 인천 10명-14명으로, 수도권 전체 민주당 152명, 한국당 178명이었다. 한국당이 26명 많지만 수도권의 전체 선거구가 109곳(서울49,경기60)인 것을 감안하면 별 차이가 아니다. 충청권도 대전 10명-10명, 충북 13명-8명, 충남 10명-15명, 세종시 6명-2명으로 두 정당이 각각 조금 많거나 조금 적은 정도였다.

이밖에 호남권은 광주시가 민주당 18명에 한국당 1명, 전북이 18명-0명, 전남이 32명-0명으로 한국당 예비후보자가 1명뿐이었고, 제주도는 민주당 3명에 한국당 5명, 강원도는 민주당 15명에 한국당 10명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 총선, 젊은 일꾼 간데없고 '환갑' 넘은 예비후보 즐비한...· 검찰인사·중동파병, 찬반 엇갈린 여론 속 중도층과 TK는?
· 2020 새해, 매일신문·영남일보 여론조사의 '총선·국정' 지지율 추이와 차이· TK 민주당 넉달 만에 30%대, 한국당은 51%...'무당층' 감소
· 정의당 대구 총선 후보들 "민생외면 TK 현역 물갈이...심판해야"· 민주당 대구, 12곳 중 3곳 경합...달서갑은 단일화, 달서을·달서병은?
· '비례정당' 창당, TK도 "반대" 63%...한국당 지지층 외 모두 부정적· 대구 김부겸·홍의락 '수성갑·북구을'에 한국당 4~5명씩 몰려
· '의원직 상실' 경산·고령성주칠곡, 2곳 예비후보 벌써 13명 '난립'· 'TK 예산패싱'에 대한 민주당의 반박..."한국당·지역언론의 왜곡"
· 정의당 장태수·조명래·이영재, 대구 서구·북구갑·북구을 "총선 출마"· 민중당 송영우·조정훈, 대구 동구을·달성군 "총선 출마"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