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12.5 화 21:37
> 뉴스 > 환경/문화
   
대구시, 13조 들여 2050년까지 탄소중립 0?..."지지부진" 비판
생명평화아시아·대구 녹색당 '기후붕괴 시대 에너지전환' 포럼
김선철·진상현·김은영 발제, 대구시 정책 쓴소리
"홍 시장, 걷기 좋은 도시 말하곤 순환도로 개통"
"태양광 패널은 기업 난색, 일방적·모순적"
해법 "나무심기·숲도시 조성·시민 동참"
2023년 09월 19일 (화) 15:43:50 평화뉴스 정준민 기자 june@pn.or.kr

대구시의 13조짜리 탄소중립 정책에 대해 지지부진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사)생명평화아시아(이사장 유한목)·녹색당 대구시당(위원장 황정화)'은 지난 18일 오후 대구 수성구 광덕빌딩 생명평화나눔의집에서 '기후붕괴의 시대, 대구에서 에너지전환의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포럼을 열었다. 

발제자로 김선철 에너지노동사회네트워크 정책위원, 진상현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 김은영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황정화 녹색당 대구시당위원장 사회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 (왼쪽부터) 김선철 에너지노동사회네트워크 정책위원, 진상현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 김은영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 사무국장(2023.9.18.수성구 생명평화아시아) / 사진. 평화뉴스 정준민 기자
   
▲ '기후붕괴의 시대, 대구에서 에너지정책의 길을 찾다 포럼' (2023.9.18) / 사진.평화뉴스 정준민 기자

패널들은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 이후 대구시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평가했다. 

대구시는 지난해 12월 '2050 탄소중립 전략'을 발표했다. 자체 온실가스 배출량(기준연도 2018년 897만톤)을 2030년까지 45%, 2040년까지 70% 감축해 2050년까지 순 배출량 0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기후환경, 시민생활, 에너지전환 등 8개 분야에서 85개 정책을 내놓았다.

8대 핵심과제는 ▲환경기초시설 가스 자원화 ▲탄소중립 교육과 공감대 확산 ▲생활 속 녹색환경 운동 ▲탄소흡수원 보호 관리 ▲친환경 탄소중립 산업단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워커블 시티 프로젝트 ▲녹색건축물 보급 확대다. 2030년까지 예산은 시비와 민간투자 등 13조원이다.
 
   
▲ 홍준표 시장이 '대구 스마트산단 지붕형 태양광 프로젝트 업무협약식'을 맺고 있다.(2022.12.12) / 사진.대구시

진상현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는 "홍 시장은 탄소중립에 별로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했다. 

대구시가 지난해 발표한 '2050 탄소중립 전략'을 예시로 들었다. 당시 대구시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 의 전략 일환으로 "대구시를 걷기 좋은 '워커블 시티'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진 교수는 "대구시는 이 같은 전략을 발표했음에도 여전히 자동차 중심 도시로 기능하도록 하고 있다"며 "순환도로 개통이 탄소중립에 어긋나는 대표적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때문에 "대구시 공직사회 내부에서 탄소중립 정책으로 선뜻 바꾸지 않으려 하는 기조가 있는것 같다"고 덧붙였다.
 
   
▲ 진상현 교수가 대구시의 탄소중립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2023.9.18) / 사진.평화뉴스 정준민 기자

그러면서 탄소중립을 위해 대구를 '숲 도시'로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대구시가 예전부터 잘하던 것은 나무심기다. 20년간 1,000만여 그루 나무를 심었다"면서 "숲 도시를 조성하면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고, 시민들도 도심을 잘 걸어 다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은영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 사무국장도 대구시의 정책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김 사무국장은 "지난해 홍 시장이 탄소절감을 위해 '도심 산업단지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겠다'고 했지만, 기업들이 난색하는 태도를 보여 현재 진행이 지지부진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장이 추진한다 해도 일방적 시정으로는 에너지전환이 쉽게 이뤄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역 에너지 문제에 대해 시민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 김은영 사무국장이 시민 참여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2023.9.18) / 사진. 평화뉴스 정준민 기자

윤석열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대한 지적도 포럼에서 나왔다. 친환경 탄소중립을 내세운 다른 나라들과 달리, 윤석열 정부 정책은 기업 지원, 경제 성장에 집중해 친환경성·공공성이 적다는 비판이다.

정부가 올 4월 발표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국가전략 제1차 국가 기본계획'을 예로 들었다. 

김선철 에너지노동사회네트워크 정책위원은 "당시 국가 기본계획의 3대 정책방향을 보면,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사회 안전망 확충보다 경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설명했다. 
 
   
▲ 김선철 정책위원이 윤석열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비판했다. (2023.9.18) / 사진.평화뉴스 정준민 기자

특히 "생명 공동체들을 우리가 어떻게 살릴 것인가를 고민하지 않고, 경제 성장이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나와 있다"면서 "정책이 방향을 삼아야 할 친환경성이나 공공성은 점점 떨어지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 '80만톤 탄소' 내뿜는 대구 염색산단 석탄발전소, 36년째 가동...환경은?· 대구 동구·남구·수성구 '1회용품 줄이기' 정책, 전국 '꼴찌 수준'
· 원전 확대, 일회용품 규제 유예..."시대를 거스르는 환경 정책"· 대구 '폐현수막' 4년간 1백만장, 6천톤 탄소...도심의 '기후악당'
· 기후위기, 손상된 공동의 집 지구를 위하여· 대구의 '기후정의' 파업..."기후재난 가속화, 산업정책 전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평화뉴스 에게 있습니다.
* 평화뉴스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신문윤리강령과 신문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 제호 : 평화뉴스 * 편집.발행인 : 유지웅 * 창간.발행일 : 2004년 2월 28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대구 아00010 * 정기간행물 등록 연월일 : 2007년 3월 14일
(우)41266 대구시 동구 국채보상로 155길 54 (상가동 202호) | 대표전화 053-421-6151 | 팩스 0505-421-61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지웅
Copyright 2008 평화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자메일 pnnews@pn.or.kr